렌즈에 비췬 세상2011. 10. 1. 06:30




합천! 하면 무슨 생각나세요?
해인사..? 팔만 대장경...?
전두환...? 일해공원..?

 
9월 29일부터 30일 1박 2일 코스로 '2011 대장경천년세계문회축전'이 열리고 있는 합천에 다녀 왔습니다. '합천 명소 블로그 탐방단'은 경남도민일보와 쥬스컴퍼니가 주최하고 '갱상도문화학교 추진단'이 주관하는 행사였습니다. 

이 행사에는 이름만 대면 알만한 베스트 블로그들 23명이 참가했습니다. 
경남도민일보 편집국장이기도 한 100인닷컴의 김주환씨와 김훤주기자. 내가 꿈꾸는 세상의 구자환씨, 거다란 닷컴의 김욱씨,  보림재의 정운현씨, 멀리 제주도에서 온 파르르님, 여수에서 오신 알콩달콩섬이야기님.. 등 23명이 참여해 성황을 이뤘습니다. 

'소리 길'이라고 들어 보셨는지요?

그 첫번째 이야기... 오늘은 소리 길을 소개하겠습니다.

속세를 떠나 자연 속에서 자연의 소리를 들고 싶은 건 복잡한 세상을 사는 사람들의 작은 꿈이기도 합니다. 어떤 선택을 하느냐는 것은 살아가면서 늘 판단을 요하는 문제지만 여행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요즈음 지자체별로 이런 행사를 많이 기회하지만 실제로 선전하는 것보다 직접 가 보면 내용은 없고 예산만 낭비했다는 실망감을 줄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행사보다 이렇게 자연 경관을 보면서 자연 속에 젖을 수 있는 곳은 그렇게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우리 일생도 돈을 많이 들여 만든 행사장보다 이렇게 자연 속에 잠길 수 있는 '소리 길' 같은 곳이 더 좋다고 입을 모았답니다. 
 


'가야산의 소리 길'이란 2011년 대장경천년세계문화축전 행사장부터 영산교까지 약 8Km정도의계곡과 소나무 숲을 걸으며 세상 소리를 잊고 계곡소리 새소리, 바람소리 등 자연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길이었습니다. 
이 곳을 다녀 온 사람이라면 하나같이 '자연과 역사 문화가 공존하는... 자연의 신비감에 감탄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소리 길은 홍류동 계곡을 굽이돌아 자연과 하나되는 아름다운 세상 을 만나는 길이기도 합니다. 


가야산 국립공원에서 해인사 입구까지 4Km의 숲속길을 자연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곳.  
봄에는 꽃으로 가을에는 단풍으로 물들인다 하여 홍류동이라 이름이 지어진 소리길을 걸으며 이 곳에 단풍이 내리면 얼마나 더 좋을 까 그런 생각을 하기도 했답니다.    
 


물 소리 새소리를 들으며 혼자 걸어도 좋고 사랑하는 사람과 손을 잡고 걸으면 정이 저절로 깊어질 것 같은 길입니다. 

우리가 찾은 날은 안개가 너무 많이 끼어 50M  내다 ㅗㅂ기조차 어려웠습니다. 가끔씩 이슬비가 내렸지만 오히려 아름다운 홀류동 계곡의 운치를 더해 주었습니다. 


홍류동 계곡을 따라가는 가야산 소리 길에는 주요 문화자원인 농산정과 칠성대, 낙화담 등 가야산 19명소 중 16개 명소가 있으며 자연과 역사의 함께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가야산 소리 길은 홍류동 옛길을 복원하고 다듬어서 홍류동 계곡을 따라 완만하게 걷기 좋도록 조성되어 있었습니다. 그렇게 험한 길이 없어 나이 많으신 어른들도 걸을 수 있도록 조성된 수평 탐발로 길이어서 더욱 좋았습니다.  
 


감탄..!
소리 길을 굽이돌아 걸을 때마다 비경에 감탄을 아낄 수 없었습니다. 
'
아껴가며 걷고 싶은 길'이라고 해야하나 소리 길은 그런 길이었습니다. 
 


속세의 소리를 잊고 물소리 바람소리 새소리를 들으면 자연과 하나되는 체험을 해 보고 싶은 사람에게 주저하지 않고 권하고 싶은 곳.
며칠 후면 수천년을 지켜온 고목과 단풍나무들이 만들어낼 자연의 예술품. 이그런 자연과 마나는 환상적인 소리 길 6Km를 추천합니다. 

 


합천에는 단풍이 절정에 이르는 10월 6일부터 10일까지 해인사 팔만 대장경의 진품을 집접 볼 수 있는 2011 대장경천년축제에서 신비의 '대장경 진품'을 직접 볼 수도 있고 합천의 항우축제에 항우의 진미를 맛볼 수도 있답니다. 

 
축전 행사는 내일... 전해드리겠습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소리길을 걸으면 자연의 아름다운 속삭임이 들리겠지요.
    언젠가 소개해주신 이 길 저도 한 번 걷고 싶네요.ㅎ

    2011.10.01 06:42 [ ADDR : EDIT/ DEL : REPLY ]
  3. 신선이라도 나올듯한 아름다운곳 다녀오셨네요.
    저도 시간내어 가보고 싶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시기바랍니다.

    2011.10.01 08:08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 기가 막힙니다. 강원도 에 있는 소금강을 보는것 같습니다.!!!
    저는 저런 계곡물을 너무나 좋아합니다. 감사합니다.

    2011.10.01 08: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여긴 방학 때나 가야겠습니다.
    토요일에도 수업이 있어서 평상시에는
    꼼짝 못하거든요.
    천천히 걷다 보면 참교육님 발자국 소리도 들릴까요?

    2011.10.01 08:28 [ ADDR : EDIT/ DEL : REPLY ]
  6. 정말 아름다운 곳입니다.
    전 저리 계곡이 있는곳이 좋드라고요
    여름엔 시원하게 발담글수도 있고^^

    2011.10.01 08: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1991년에 가야산에 갔습니다. 벌써 20년이 되었습니다.

    2011.10.01 08:48 [ ADDR : EDIT/ DEL : REPLY ]
  8. 강춘

    소리라는 말보다 더 아름다운 말이 있을텐데...
    금방 생각이 나질 않습니다.
    '소리길'.넘 무감각하지요?^^*

    2011.10.01 09:01 [ ADDR : EDIT/ DEL : REPLY ]
  9. 좋은 행사에 다녀오셨네요..
    해인사 가는 홍류동계곡은 언제나 멋스럽고 아름답습니다.. ^^

    2011.10.01 09:11 [ ADDR : EDIT/ DEL : REPLY ]
  10. 선생님 9월 한달 고생 많으셨지요? 10월도 늘 같은 모습, 더 행복한 블로깅을 바라며 항상 좋은 글을 못내 읽지 못해서 아쉬울때가 많음을 사과드립니다. 건강하시구요.^^

    2011.10.01 10: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도덕적으로 완벽한 세상의 가면을 스르르 벗기는 소리가 아닐지요.

    즐거운 휴식으로 10월을 시작합니다.
    늘 건강한 모습과 건강한 글로 건강한 소통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2011.10.01 1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김선생님... 정말 부지런하시기도 합니다. 일등으로 소리길 소식을 전해셨군요. 잘 올라가셨다는 소식으로 이 글을 읽었습니다. 정말 좋은 추억으로 오래 간직하겠습니다. 감사했습니다.

    2011.10.01 12:55 [ ADDR : EDIT/ DEL : REPLY ]
  13. 이틀전 이곳에서의 감정이 채 가시지도 않았는데...ㅎ
    빠르게 올려주신 글을 보니, 다시 걸어본 기분입니다..
    만나뵈서 무척이나 반가웠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구요^^

    2011.10.01 13: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선생님과 함께 걸으며
    선생님으로 부터 소리없는 소리도 들었답니다.

    몸이 불편하시면서도
    앞서거니 뒤서거니 사진찍으시면서
    멋진 청년의 소리를 내셨답니다.

    2011.10.01 15: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선생님 작품 속에 제가 등장하네요 글 읽으면서 제 글의 아이디어도 얻고 갑니다. ^^

    2011.10.01 20:58 [ ADDR : EDIT/ DEL : REPLY ]
  16. 너무 멋진 풍경 이네요~ 잘 감상하고 가요 ^ㅡ^

    2011.10.01 23:47 [ ADDR : EDIT/ DEL : REPLY ]
  17. 이야 글을 정말 공들여서 쓰시는군요

    2011.10.02 05: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지금도 '소리길'의 물소리, 바람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그곳의 감흥을 느끼길 소망합니다.^^

    2011.10.02 13:49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아으..... 염장 포스팅 계속 올라옵니다~~~ ㅎㅎㅎ

    2011.10.02 22:59 [ ADDR : EDIT/ DEL : REPLY ]
  20. 합천 홍류동 소리길의 매력을 잘 담으셨네요~~

    선생님 힘들어하시면서도 나름 걸으시더니.....

    고맙습니다~~

    크리스탈님이 좀 염장질리시는 모양이긴 합니다요~~

    2011.10.03 16: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제 귀엔 여행자들의 즐거운 감탄사가 막 들려오더군요 ㅎㅎ

    2011.10.05 08: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