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에 비친 세상2008.12.09 14:42


진해 장복산 자락에 있는 조각공원입니다. 
처음 '벌 받는 누드'(운영자가 붙인 이름)를 봤을 때는 만삭이 된 아내와 자신의 누드 사진을 홈페이지에 올렸다가 학부모들로부터 고발당한 미술선생님 생각이 났습니다.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표현되는 '미'도 상황과 분위기에 따라 음란물이되기도 하고 예술이 되기도 하는 가 봅니다. 

처음에는 색깔이 나무와 비슷해서 모르고 지나쳤는데...
이런 조각은 예술이 되는 가 봅니다.

 아이도 아니고 어른이 빨가벗고 벌을 서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고 예술에 대해 다시한 번 생각하게 했습니다. 이렇게 발가벗긴 남자의 조각상을 공원에 세워놔도 괜찮고 국전에서 입선까지한 미술선생님은 임신한 아내의 모습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라고 아내의 동의를 얻어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사진은 음란물이 되는 세상...!
예술에 대한 문외한인 저는 아직도 공부를 더 해야 예술이라는 걸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