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2011.11.02 06:27




‘봉행 대학입학 수능 100일기도’, ‘대한불교 조계종 제 5교구 본사 법주사’

속리산 법주사 입구에 적힌 플랙카드다.

단풍놀이 한 번 못가보고 보낸 가을이 아쉬워 아내와 함께 철지난 속리산을 찾았다가 보아서는 안될 것을 보고 말았다. 법주사 입구에 왜 이런 플랙카드가 붙어 있을까? 부처님께 100일기도를 하면 성적이 나쁜 아이가 좋아진다는 말일까?

부처님에게 그런 영험이 있다고 치자. 수능이란 일정점수 이상을 받는 학생을 기준으로 커트라인을 정해 그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학생은 낙방시킨다. 부처님이 기도하는 부모의 정성을 생각해 열심히 공부한 학생을 낙방시킨다는 뜻인가?

3법인 4성제는 부처님이 가르쳐주신 계율이 아니던가?
그 동안 계율도 바뀌었나?


다리를 건너 일주문을 지나니 게그 맨 이수근의 ‘대한불교 조계종 신도증’이 사진과 함께 크다랗게 신도증이 게시판에 붙어 있다. 이수근같이 유명한(?) 사람도 불교신자니까 당신도 불교를 믿으라는 뜻인가? 전교를 위해 유명인사(?)를 동원하는 것까지 까탈 부리고 싶은 생각은 없다.

그러나 속세를 떠난 사원에서조차 속세의 상업주의 흉내를 내다니....!!!


보다 놀란 것은 경내를 들어서는 순간 내눈에 들어 온 거대한 불상 때문이었다. 
말로만 듣고 사진으로 보던 거대한 불상이 법주사를 찾아 온 사람들을 위압적으로 내려다보고 있었다.

‘어떻게 이렇게 거대한 불상이...’ 크기도 크려니와 금 옷을 입고 있다는 불상에 또 한 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이 거대한 불상....!
이 불상은 12억이라는 거금을 들여 2002년 완공된 미륵불이다. 법주사 미륵대불은 신라 혜공왕 12년인 776년 진표율사가 금동으로 조성 했으나 조선시대에 들어와 경복궁을 중수할 때 출조 자금으로 쓰기 위해 '대원군'에 의해 몰수 되었다가 1939년에 다시 불상복원 작업을 시작하여 25년 만인 1964년에 33m 크기의 시멘트 재질 대불이 완성됐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허물어지고 초라하게 보여 1990년 월탄스님과 사부대중이 힘을 모아 시멘트로 된 불상을 헐고 '청동으로 된 미륵불'을 세우게 됐단다.



법주사 입구 마당에 세워진 청동미륵불은 높이 33m, 두께 1천32mm, 무게 150t이나 된다. 법주사 입구에 서 있는 청동미륵불의 위용에 눌려 국보 팔상전, 보물 원통보전, 국보 석연지, 보물 법주사 괘불을 비롯한 대웅전의 모습이 초라하기 짝이 없다.

이 미륵불은 2002년 개금공사(금으로 옷을 입히는 공사)를 위해 3미크론의 두께의 황금 옷을 입히는데 소요된 금의 무게만 해도 2만 1300돈중( 80kg)이나 들었다, 개금공사비만 12억원이 들었다고 하니 그 위용을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 그런데 그것마저 녹이 슬고 색이 변해버려 100kg의 순금으로 개금불사를 다시 한다니....


청동미륵대불은 높이가 12층 아파트와 같은 33m, 무게가 점보비행기와 맞먹는 1백60t으로 청동입상(立像)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란다.
사람들이 불사를 찾는 이유가 뭘까? 물론 신자들의 경우야 다르겠지만 사바세계를 사는 속인들이야 이날만이라도 부처님 자비로 속세의  근심을 잊고 행복한 하루를 보낼 수 있으리라는 기대 때문이 아닐가? 그러나 가난한 속인들이 만난 법주사의 거대한 금동 미륵불로 주눅이 들어 마음의 상처나 받지는 않을까?



단풍조차 지고 난 법주사에는 찾는 이들의 가슴 따뜻한 부처님의 자비와 조상들의 지혜로운 모습을 보기보다 불사를 위해 기와를 팔고 있는 스님의 모습에서 거대한 미륵불의 모습에서 가난하고 추운 사람들은 가슴 속으로 속세의 겨울을 재촉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미륵불은 석가모니불이 입멸한 뒤 56억 7천만년이 되는 때에 다시 사바세계에 출현 하신다고 한다. 세계식량농업기구(FAO)의 통계에 따르면 전 세계 약 8억 5천만 명이 ‘심각한 기아상태' 및 ‘만성적 영양실조'에 처해 있다고 한다. 천원이면 북한 어린이가 1주일 양식을 구할 수 있다는데... 이런 현실을 두고 미륵불이 다시 오셔서 12억이나 들여 만든 자신의 모습을 보고 뭐라고 하실까?



부처님의 자비어린 배려이실까?
뒤늦게 찾은 관광객을 위해 남겨 놓은 몇그루의 단풍은 손님에 대한 예의였을까? 부처님의 자비로움일까?


돌아 오는 길에 자화상을 5분에 완성해 주는 거리의 화가를 만났다.
초등학생을 그리고 있었는데 너무나 똑같아 나도 한 번 그려달라고 부탁했다.


정말 5분...!
제 얼굴이 도화지 위에 옮겨 앉았습니다.
그런데 제 얼굴을 보고 아내는 전혀 닮지 않았다고 합니다. 주름살도 없어지고 인물도 실물보다 훨씬 예쁘게(?) 그렸기 때문일까요?

불친님들은 어떻습니까? 상단의 제 사진과 이 그림이 전혀 닮지 않았습니까? 
 


법주사에서 망친 기분을 제 얼굴을 젊게 그려 준 화가의 덕분에 웃으면서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돌아오는 길에 이제는 늙어서 지팡이를 짚어야 서 있을 수 있는 '정 5품 소나무를 만났다. 들어갈 때도 봤지만 돌아오는 길에 힘겹게 서 있는 늙은 소나무를 두고 올 수 없어서 사진을 찍었다.

법주사를 다녀 오는 사람들이 가장 먼저 눈에 띠는 보물..?
수령 600년 이상으로 추정되는 정이품 소나무는 1962년 12월23일천연기념물 제 103호로 지정된 문화재로 높이 15m, 가슴둘레 4.5m, 가지의 길이는 동쪽 10.3m, 서쪽 9.6m, 북쪽10m의 노거수이다.

1464년에 신병으로 고통받던 세조가 온양온천과 속리산을 찾아 치료를 할 때 이 나무 아래 이르러 타고가던 연이 나뭇가지에 걸릴 것을 염려하여 연 걸린다라고 하자 신기하게도 늘어졌던 나뭇가지가 스스로 하늘을 향하여 올라가서 무사히 통과하도록 하였다니... 

세조가 서울로 돌아갈 때는 마침 쏟아지는 쏘나기를 이 나무 아래서 피할 수 있었다고 하니... 세조임금은 하도 신기하고 기특하여 나무에 대하여 전무후무하게도 벼슬을 내렸다는 전설이 깃든 나무이다.

혼자 서 있기고 어렵지만 한쪽은 대수술까지 받았다니... 사람이나 나무나 나이를 속이지는 못하는 모양이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