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에 비췬 세상2011. 6. 5. 18:51



충북청원군에 있는 한국잠사박물관에는 '오디축제가 열리고 있다. 

‘누에나라 공화국’이라는 이름의 이 행사는 잠사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고 누에곤충생태관과 뽕밭에서는 뽕잎 따기, 누에 만지기, 누에 먹이주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제2회 누에나라 오디축제'는 '누에나라공화국' 주최로 오는 6월 4일부터 19일까지 청원군 강내면 학천리 '한국잠사박물관' 일원에서 열린다.

관람객들이 직접 오디를 따서 먹어보고 뽕잎을 따서 누에에게 먹이를 줄 수 있고, 누에 만지기 등의 체험학습을 할 수 있다. 연면적 10만여㎡의 넓은 대지에 2만3천여㎡의 뽕나무 밭이 있고, 작은 연못, 3천300여㎡의 잔디밭, 1천여㎡의 식물원, 야생화 단지, 무궁화동산이 있다. 

전기자동차와 네발자전거, 유로번지, 워터바이크, 전동차 등 화석연료를 쓰지 않고 인간의 힘이나 전기를 동력으로 움직이는 친환경타기체험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네발 자전거의 경우 30분에 8,000원을 받는가 하면 유로번지 5000원, 전기 자동차 3000원을 받는 등 상업성이 드러나 관람객들의 인상을 흐리고 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누에의 한살이 와 같은 체험학습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학생들이 많이 찾고 있었다.   

축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누에나라공화국 홈페이지(www.nuenara.net)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누에나라 공화국이란 이름이 특이하군요.
    누에의 자라는 과정을 보면 교육에 많은 도움을 주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편안한 오후 되세요.^^

    2011.06.05 19:38 [ ADDR : EDIT/ DEL : REPLY ]
  2. 좋은 체험 하셨겠군요~

    2011.06.05 2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이들의 눈빛이 초롱초롱하게 살아있네요...
    학교 교실에서의 교육보다 눈으로 보고 만져보는 현장 교육이 그래서 중요한 것 같아요...

    2011.06.05 21:44 [ ADDR : EDIT/ DEL : REPLY ]
  4. 누에나라가 있군요
    아이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듯했을꺼같은데요^^

    2011.06.05 23:50 [ ADDR : EDIT/ DEL : REPLY ]
  5. 옛날엔 징그럽게만 보이던 누에들이 지금은 마냥 귀여워 보입니다...아핳핳^_^;;;

    2011.06.06 0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