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교육을 모르는 사람이 교육 수장이 된 후 학교현장에서는 황당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선행학습 얘기다. 교육에 조금만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예견했던 일이다. 나는 지난 221선행학습 금지법, 그 시행 목적이 궁금하다라는 글에서 이 문제를 제기 했던 일이 있다.

 

<정윤성 만평>

 

학교는 지금 난장판이다. 교육의 위기니 학교가 무너졌다는 얘기는 어제 오늘 나타난 문제가 아니다. 이런 현실은 선행학습이 공교육을 파행으로 몰아가는 일조했다는 비판에 따라 만든 게 '공교육 정상화 촉진과 선행교육 규제 특별법'이다. 이법은 ·중등학교와 대학의 정규 교육 과정에서 선행 교육을 금지하고, 선행 학습을 하는 평가 자체를 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그런데 이 선행학습금지법은 제정하기 전부터 한계를 안고 있었다.

선행학습이 무엇인가?

 

교육이란 학습자가 발달단계에 따라 학습할 내용을 계획적이고 의도적으로 작성한 프로그램 즉 교육과정에 따라 학습이 이루어지는 게 정상이다. 그런데 학교에서 정규 교과과정에서 배울 수업내용을 미리 사교육기관에서 학교 진도에 앞서 배우는 게 선행학습이다. 학교에서 교육과정에 따라 배워야 할 내용을 학원에서 미리 배웠으니 학교에서 공부할 필요가 있을까? 학원의 돈벌이 욕심 때문에 학생과 학부모가 봉이 되는가 하면 공부는 학원에서 하고 학교는 잠자는 곳이 되고 만 것이다.

 

사교육업자의 욕심 때문에 학생과 학부모는 물론 학교조차 황폐화된 현실.... 선행학습이 문제라면 선행학습을 하고 있는 사교육기관에서 선행학습을 못하게 해야 하는 게 옳다. 그런데 문제가 되는 학원은 그냥 두고 학교에서만 선행학습을 못하게 하면 공교육이 정상화될까?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학원을 비롯한 사교육 기관은 선행교육을 광고를 하지 못하고, 초중고교와 대학의 입학 전형은 교육 과정의 범위와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도록... 규정해 놓으면 선행학습금지효과가 나타날까?

 

 

<이미지 출처 : 광주교사신문>

 

서울에서 매 맞고 한강에서 눈 흘긴다더니 교육부가 하는 일을 보면 그렇다. 교육부와 교육청들은 현재 선행학습을 점검한다면서 현장 교사들이 작성한 교과진도표와 시험지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교사들이 선행학습을 하지 않고 있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 자신의 지도안과 시험지를 교육청에 제출하고, 자체 점검표를 만들라는 것이다. 각 시도교육청은 교사들로부터 일일이 진도표와 평가원안지를 수합하여 '선행 여부'를 가리는 공교육 역사 이래 그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황당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학교는 교육과정이 아니라 수학능력고사에 맞춰 교육을 하고 있다. 엄연히 초·중등교육법과 대통령령에 따라 교육목표를 달성하는 교육과정을 두고 인생의 운명을 바꿔놓는 상위법이 되고만 수능이라는 괴물이 교육과정을 좌지우지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진도도 예외가 아니다. 교육과정대로라면 다음해 2월 졸 때까지 교과서 진도를 나가야 하지만 수능일정에 맞출 수밖에 없는게 현실이다.

 

교육청이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 것은 공교육을 파행으로 몰아가는 선행학습이 수능에 맞춰 진도를 나가지 않는 학교를 주범으로 몰아 선행학습을 잡겠다는 것이다. 11월 초에 실시하는 현재와 같은 수능 일정을 두고서는 다음해 2월까지 진도를 맞춘다는 건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수능준비를 위해서는 빠르면 2학년 2학기, 늦으면 3학년 1학기에 모든 진도를 마쳐야 할 수밖에 없는게 학교의 현실이다.

 

<이미지 출처 : 상식이 통하는 세상>

 

학교는 수능과 2학기 기말고사가 끝나면 수업일수를 채우기 위한 개점휴업상태다. 수능 끝난 고 3학생은 신분은 학생이지만 교육과정이며 교칙이 무용지물이 된다는 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교육부는 교원단체에서 학기제를 포함한 교육과정개정을 수없이 요구했지만 쇠귀에 경() 읽기였다. 견월지망(見月忘指)도 유분수지 이제 와서 수능을 두고 교과서 진도표와 시험문제가 교육과정의 범위를 넘었다고 문제 삼는 건 소가 들어도 웃을 일이다.

 

세상이 다 아는 일을 교육부만 모르고 있었던 것인가? 선행학습이란 학원에서 미리 다 공부한 내용을 학교에서 다시 듣기 싫어서 엎드려 자는 한심한 교육현장을 수십년동안 지켜본 교육부가 선행학습 금지법를 만들자 마치 그런 사실이 어제 오늘 일어난 것처럼 방정을 떤다는 것은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 교육부가 없어야 교육이 산다는 얘기가 왜 나오는지 실감이 난다.

 

교육부가 선행학습을 금지해 공교육울 살리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수능을 자격고사화 하는 입시개혁부터 해야 한다. 일류대학이 인생의 운명을 바꾸는 관문으로 만들어 놓고 거기서 생기는 온갖 파행을 덮어둔 채 애먼 교사들만 닦달한다는 건 소가 들어도 웃을 일이다. 교육부는 알아야 한다. 선행학습의 주범은 교사가 아니라 자사고·특목고 입시, 일류대 진학을 위한 대학입시라는 것을... 대학서열화문제부터 바꿔라 그리고 대학수학능력고사를 자격고사화하라. 그러면 선행학습 같은 건 저절로 없어질 것이다.

 

바로가기  

 

선행학습만 금지시키면 사교육 근절될까?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전자책을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이 그렇게 되고 있나요?
    참 말도 안되는 이야기로군요..선행학습 금지는 사교육이나 학원을
    겨냥한것 아닌가요?

    2014.10.31 0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교육재벌들만 배불려 주겠다는 거네요.
    누리예산도 무상급식 예산에서 빼 쓰라고 하지를 않나
    이놈의 정권은 도대체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습니다. 딱 하나 쇼는 잘 하더군요. mb처럼.

    2014.10.31 08: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대학서열화 끝장내지 않으면 입시지옥은 영원히 해결할 수 없습니다.

    2014.10.31 08: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 안타깝기만 합니다.
    선행학습...특목고 가기 위해...
    학원에서 여태 해 오긴했지만..

    2014.10.31 09: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뭐, 선행학습이든 예습이든 어떤 아이가 더 호기심이 생겨서 자발적으로 하는 것으로 했으면 좋겠어요. 학교는 엄정한 룰 안에서 아이들의 지적 성장에 맞는 과정을 지도해주고요. 그런 걸 가지고 '심사'하겠다고 '지도안', '시험지' 제출하라고 하는 것도 웃기네요. ^.^

    교사한테 재량권이 있어야지요. 어떤 다큐를 보니까 어떤 초등학교에서는 한 학기 내내 국어 시간을 한 소설을 읽는데 보냈다고 하더군요. 박완서 선생의 '그 많던 싱아는 어디로 갔을까?'였는데, 아주 긍정적으로 보였습니다. 선생님들이 이런 좋다고 생각하는 프로젝트를 학생들과 함께 해나갈 수 있는 풍토가 만들어졌으면 합니다. 즉, 상호 참여이지요.

    2014.10.31 1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사교육의 본연의 역할을 해야 합니다.
    먼저 배우는 게 아니라 학교에서 배운 것들 중
    모르는 것들을 보습하는 정도라면 문제가 되지 않겠지요?

    2014.10.31 10: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이제나 저제나 책상머리에 앉아서 탁상공론에, 현실성 없는 정책들만 남발하고 있는
    관료들을 보고 있자면 정말 천불이 납니다. 이제 저런 일이 하도 비일비재하니 소도 웃지 않는다는군요.
    -,.-

    2014.10.31 10: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도무지 앞뒤 맞지 않는 얘기들인데, 자신들만 모르는 것 같습니다. 아니 애써 모른 척 하는 것 같습니다. 그 사이 아이들과 부모들만 볼모가 된 채 희생양이 되고 있습니다

    2014.10.31 1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문제의 근간은 제껴두고 가지만 정리하고 있으니..
    고2 아들이 있는지라 더더욱 걱정만 더해집니다..

    2014.10.31 19: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교육을 모르는 것이 아니라 교육은 애초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겠지요.
    앞이 보이지 않는군요.

    2014.11.01 0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