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230분에 잠들어 아침 7시에 깨어나기. 오전 8시에 등교해서 오후 3시 하교. 3시간 더 영어학원에서 공부하고 저녁식사. 10시까지 수학학원. 집에 돌아와서는 새벽 230분까지 영어·수학학원 숙제에 피아노, 한자, 중국어 공부....’

 

<이미지 출처 : 한겨레신문>

 

3학생이 아닌 초등학생 얘기다. ‘3시간밖에 안 자기’ ‘새벽 4시까지 안 자기’ ‘친구와의 약속 깨기’ ‘지하철에서 공부하기’ ‘일어나자마자 공부하기’ ‘도서관 끝날 때까지 공부하기’ ‘카페인 음료 마시기...’

 

“3시간만 자” “카페인음료 마셔공부에 숨막히는 초등학생들128일자 한겨레 신문이 보도한 기사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라는 단체의 초등학교 5~6학년생 23명이 대한민국 아동을 말한다라는 연구 보고서에 밝힌 내용이다. 이 어린이 연구원들이 서울과 충북 충주 지역에 사는 또래 110명을 직접 설문조사한 결과다.

 

1.어린이는 인간으로서 존중하여야 하며 사회의 한 사람으로서 올바르게 키워야 한다.

2.어린이는 튼튼하게 낳아 가정과 사회에서 참된 애정으로 교육하여야 한다.

3.어린이에게는 마음껏 놀고 공부할 수 있는 시설과 환경을 마련해주어야 한다.

4.어린이는 공부나 일이 몸과 마음에 짐이 되지 않아야 한다.

5.어린이는 위험한 때 맨 먼저 구출하여야 한다.

.....................................................................

.....................................................................

 

 

1957년에 제정한 대한민국 어린이 헌장이다. 1988년 재개정된 헌장도 내용상으로는 이와 별로 달라진 게 없다. 인간으로서 존중받아야할 어린이, 공부나 일이 마음에 짐이 되어서는 안되고 굶주린 어린이는 먹여야하고.... 그런데 지금 우리나라 어린이들은 어떤가? 하루 3시간밖에 못자는 아이가 있는가 하면 평균 수면시간이 6시간43분이란다. 대한수면연구학회가 어린이에게 권장하는 수면시간은 9~10시간이라는데 한창 자라야할 아이들이 7시간도 못자면 건강하게 자랄 수 있을까?

 

궁금한 게 있다. 부모들은 왜 아이들을 이렇게 많이 가르치려할까? 훌륭한 사람으로 키우고 싶어서라고...? 이 세상에 모든 지식을 전부 다 배워 전자사전 같은 능력을 갖추면 훌륭한 사람이 되는가? 그래서 훌륭한 사람이 됐다고 치자. 이런 사람이 정상적으로 마음과 몸이 건강한 성인으로 자랄 수 있다고 믿어도 좋을까?

 

우리나라 초등학생들은 5~6학년이 되면 학교에서 하루 5~6시간씩 공부한다. 여기다 카페인음료까지 마셔가면서 선행학습에 영어, 수학, 피아노, 한자, 중국어 공부.... 인간은 기계가 아니다. 인간의 신체라는 것은 능력의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한계를 가진 인간이 하루가 다르게 달라지는 모든 지식을 다 암기하고 섭렵할 할 수 있을까?

 

의사나 변호사, 판검사가 돼야 해! 돈과 부귀영화를 누리는 승자를 만들겠다는 갸륵한 부모의 사랑(?)이 아이들을 한계상황으로 내몰고 있다. 부모들에게 묻고 싶다. 설사 당신의 자녀가 부모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다 성취했다고 치자. 그렇다고 행복한 삶, 만족한 인생을 살 수 있을까?

 

몸이 병들고 정서적으로 문제투성이의 인격체가 행복한 삶을 살 수 없다. 초등학생까지 잠을 재우지 않고 무한경쟁에 내몰고 있는 것은 사랑이 아닌 학대요 폭력이다. 더 늦기 전에 사랑하는 내 아이들을 지켜내는 것이 부모들의 책임이요, 임무가 아닐까?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잠을 못자면 신경이 날카로워지는데, 그게 인성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2014.12.10 0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3시간? 기사 보고 충격받았습니다. 망하는 길로 가고 있습니다.

    2014.12.10 0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으악 비명이 나옵니다
    설마요.. ㅡ.ㅡ;

    미친 나라,학부모가 아니고서는...

    2014.12.10 08: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공부만 잘하면 모든 것이 해결되는 줄 아는 착각들, 그리고 모두가 내 자식만은 잘 되야 한다는 욕심들, 그 착각과 욕심을 내려 놓아야 하는데 그게 쉬운 일이 아닌가 봅니다.

    2014.12.10 1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이들이야, 정말 우리나라에 태어난 게 죄죠.
    기성세대들은 정말 반성해야 합니다. 아이들이 불행한 가정과 나라에
    무슨 미래가 있겠으며, 무슨 희망이 있을까요.
    참, 어렵습니다. 어려워요...

    2014.12.10 1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우린 필시 미친 게 틀림없습니다. 그렇지 않고서야 초등생에게 3시간 잠이라니...ㅠㅠ

    2014.12.10 12: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얼마 전 모 방송을 보고 저희부부도 참 충격에 빠졌었는데.. 초등학생인 아이가 학원을 11군데 다니고 새벽 3시에 잔다는건 정말 충격적이었습니다. 근데 부모가 되고보면 내 아이만 뒤쳐지진 않을까 하는 불안감에 더더욱 그렇게 되는 것 같습니다. 공교육이 중심이 되어 그런것들을 바로 잡아야 하는데 어느순간부턴가 공교육은 무너질대로 무너지고 사교육을 부추기는 현실이 되다보니 저렇게 아이를 혹사시키는 부모만을 욕할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2014.12.10 14: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아이들은 무조건 자야 합니다 ( ..) 그리고 뛰어 놀고 어렸을 때는 하고자 하는 기본 욕구에 충실하게 지내는 것이
    아이의 정서에도 좋습니다.
    어린시절을 건강하게 보내야 곧 다가올 사춘기도 건강하게 보낼 수 있지요.
    무조건적으로 혹사 당하는 아이는 계속해서 지치고, 심리적으로 압박을 느끼며 생활할텐데 -
    심리적으로 한창 예민해지는 청소년기를 건강하게 보낼 수 있을까요?

    아이는 아이답게 자랄 때 가장 행복한데 말이죠 ㅠ ㅠ
    선생님 글 보니 많이 안타깝습니다 -

    2014.12.10 15: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천성으로 타고난 한가지 재주만 잘 키우면,
    평생을 인정받고 잘먹고 잘사는 시대에,
    저런 모습은 무지한 부모들의, 교육을 빙자한 학대로 밖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관련 법률이라도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싶은 정도이군요.
    참 걱정스럽습니다.
    좋은 글 감사히 보고갑니다.

    2014.12.10 15: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허걱....
    충분히 잠을 자야하는 시기에...ㅠ,ㅠ

    2014.12.10 16: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저희집은 충분히 재우고 있습니다..
    너무 재워서 탈이죠..ㅎㅎ

    2014.12.10 18: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아이들은 아이들답게 키우는게 제일 좋은듯한데...
    우리나라는 너무 어렸을적부터 공부에 대해서 열을 올리는듯합니다.
    암튼 걱정이네요. 잘 보고갑니다.

    2014.12.10 18: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몸과 정신이 건강하지 못한 아이들에게서
    어떻게 미래를 얘기할 수 있다는건지....사회와 부모의 욕심이자 폭력입니다.

    2014.12.10 19: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적어도 저희 가정은 자율에 맡기고 살아왔습니다. 누구나 욕심은 있지만 욕심을 버리기란 쉽지 않다는것도 공감합니다. 생각의 차이라고 생각되어지지만 씁쓸하네요~~

    2014.12.13 13: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