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는 이야기2011.10.18 06:13




어제 글에서 '누가 선생님이고 누가 제자일까요? 질문했던 선생님께 감사패를 전달하는 제자(왼쪽)와 오른 쪽 정경재선생님!입니다.

6-1반 담임 김용택, 6-2반 담임 정경재선생님... 첫발령을 받고 부임하신 정경제 선생님이 벌써 환갑을 넘기신 노인(?)이 된 선생님. 

두분 선생님 중 한 분은 명예퇴임을 하시고 기간제교사로 한 분은 상주공고에서 아직도 교감으로 재직하고 있었습니다.  
물론 저는 정년 퇴임을 한 지 5년이란 세월이 지났고요.

아래 저의 사진을 보면
'이런 때도 있었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 참! 저는 이 때 결혼을 한 신혼시절이었답니다.


약동초등학교 27회 졸업생 앨범입니다.(제가 담임했던 6학년 1반입니다) 
이 친구들이 어떻게 변했는지 한 번 보시겠습니까?

<사진을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40년 전인 1972년 초등학교 6학년 담임과 제자들이 만나는 날...
까까머리 단발머리 소년소녀가 50이 넘은 장년의 모습으로 나타났습니다.
2011년 10월 16일 아침 동대구 역 앞에서 아침6시 20분 출발... 전라북도 선운사까지 12시간 10분에 도착. 무려 여섯시간이나 걸렸습니다. 
   

저는 청주에서 대구까지 아침 그 시간에 갈 수 없어 하루 전 대구 고속버스 터미널 주변 모텔에서 신세를 지고 찾아간 곳. 동대구역에서 출발 왜관 구미를 거쳐 선운사가지 가면서 차 안에서 선생님들과 제자들의 근황을 듣고 지난 얘기며 살아 온 얘기를 나누느라 시간 가는 줄 몰랐습니다. 
  



그러니까 약 3년 전 영덕군병곡면에 있는 대진해수욕장까지 함께 다녀 온 후 그 때 만난 친구들도 있지만 내년 2월이면 만 40년만에 만난 친구들도 있습니다.

떠나기 전날 졸업 앨범을 꺼내놓고 이름을 익혔지만 실제로 만나 얼굴을 본 순간 도대체 감이 잡히지 않았습니다. 버스에 올라와 손을 잡고

“선생님 저 000입니다”

“선생님! 저 기억하시겠어요?”

“연락 못드려 죄송합니다” 반백이 된 제자들의 모습을 보며 세월의 무상함에 만감이 교차했습니다.

사위를 보고 손자까지 할아버지 할머니가 된 제자가 있는 가하면 사업을 하는 친구.. 교사가 된 친구, 하원을 운영하는 친구. 교도관이 되어 있기도 하고 방속국에 근무하는 친구... 등등, 무엇보다 열심히 그리고 성실하게 살아 온 모습을 보는 선생님들의 마음은 감동 그 제체였습니다.

40년이 지났지만...
중간 휴게소에서 선생님들께 꽃다발을 전하고...
우리는 그냥 고맙게 열심히 살아 온 제자들이 대견스럽고 오히려 고마운데....
이 사람들은 감사패까지...


왼쪽이 제자, 오른쪽인 꽃다발을 받은 사람이 선생님입니다. 그런데 저의 사진은 운전기사님께 부탁했더니 사진이 없더군요.  

감사패와 꽃다발 그리고 선물까지....


땅바닥에 앉아 제자들과 먹는 밥맛은 꿀맛이었습니다. 
각반  53 ~4면 중에 43명이 40년이 지난 세월에 함께 모이다니...  
언제 이렇게 많은 음식을 준비했는지...


산행을 한 친구들은 빠지고 선운사 경내를둘러보다 한 컷...

천년 고찰 선운사에서 먹는 가을 맛이 나는 물 맛은 어디에도 비길 데가 없었습니다.  


등산 간 친구들이 돌아 올때까지 찻집에서 나누는 정담이며 막걸리 맛이란...
 


오는 길에 풍산 장어 집에 가서 몸 보신도 하고...
해도 해도 끝이 없는 얘기 꽃을 피우느라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비록 짧은 하루 뿐인 시간이었지만 이들과 만나 행복했던 시간은 영원히 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모두들 건강하게 행복한 살믱 현장에서 또 열심히 살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 준 제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