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는 이야기2011.10.31 08:12




“여기서 사랑을 고백하면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안내인의 설명이 아니더라도 터널을 들어서는 순간 신비감 같은 그런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여기는 부부보다 애인과 함께 오면 더 좋은 곳이라고 합니다.”

지난 21일부터 1박 2일. 100인닷컴이 주관하고 청도군 감클러스터사업단이 초청하는 블로거 팸투어 마지막날 찾은 곳. 청도 감와인 터널입니다.

연중 평균 기온이 13~15˚C를 유지하고 있고 습도는 60~70%를 유지되고 다량의 음이온이 발생하는 천혜의 조건을 갖추고 있는 곳. 

 


이 터널은 1905년에 개통된 경부선 열차터널로 1963년 정비를 시작. 대한 제국 말기인 1898년에 완공된 구 남성터널이다. 2006년 3월에 정비하여 개장하면서 현재 와인 숙성고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천정은 붉은 벽돌로 쌓고 벽면은 자연석으로 만들어 국내 터널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터널로 알려져 있습니다.

108년전에 완공 된 이 터널은 총 길이 1015m, 높이 5.3m다. 벽돌터널로는 아주 예쁘고 특이 할뿐만 아니라 평균 기온이 이렇다 보니 여름에는 피서지로 겨울에는 피한용으로 이용되기도 하고 와인 숙성고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터널 속에서 만나는 분위기는 신비로웠습니다. 연중 평균 기온이 13~15˚C를 유지하고 있고 습도는 60~70%의 이 터널은 와인숙성으로서는 천혜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합니다. 이 와인터널은 감 숙성고, 시음장, 전시, 판매장 그리고 다양한 이벤트를 통한 문화 예술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주변의 명소와 더불어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와인터널에는 사랑하는 사람의 생일이나 결혼기념일을 미리 키핑해 감와인 감그린을 시음할 수도 있습니다. 이 와인터널에는 감와인만 숙성시키는 게 아니라 사랑도 함께 숙성시켜 키핑할 수 있습니다. 


http://www.gamwine.com/?pageNum=56

감와인 홈페이지입니다.

☞ 입장료 : 무료(개인, 단체 상관없이 무료입니다.)
☞ 시음 : 기본적으로 방문하시는 모든분들에게 드립니다.
☞ 체험 : 시음, 식사, 와인만들기, 감따기 등은 15인이상 단체만...

이 홈페이지에서 예약이나 감와인에 대한 자세한 설명... 그리고 자세한 아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청도에 가면 꼭 한번은 가보고 싶은 곳. 이제 감와인터널은 청도의 명소가 되었습니다.
애인이 아니라 마음이 맞는 친구끼리 혹은 부부끼리, 온가족이 함께 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온천지에 감이 천지비까리인 청도. 반시와 소싸움과 미나리의 고장, 여기다 일연의 삼국유사의 숨길이 서린 운문사... 그리고 오염되지 않은 청정지역에서 감와인터널까지.... 

와인 터널을 나오면서 언젠가 가족과 함께 이곳을 다시 와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