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마음 아픈 하루

by 참교육 2011. 7. 27.
반응형


한참 지난 이야기입니다.

학교에 근무하다보면 별별 잡상인들이 다 드나든다. 보험회사의 영업사원에서부터 치약 칫솔을 들고 들어오는 사람, 구두나 넥타이를 들고 오는 사람 등 등.... 그런데 이러한 상인들의 공통점이 대부분 상품의 질이 떨어지는.. 그래서 남자들의 경우 물품을 들고 가면 아내의 잔소릴 듣기 딱 좋은 상품들이다. 군중심리로 사놓고 보면 제품에 하자가 있거나 시중에서 그 이하의 가격으로 충분히 구입이 가능한 상품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양말 한 켤래 팔아 주이소"
이어폰을 꼽고 정신없이 컴퓨터에 빠져 있던 나는 한 참 후에야 알아들었다. 예의 그 상인들이구나 하는 생각으로 조금은 짜증스럽게 처다 보았다. 그런데 '아~! 이 사람은..." 그런 생각이 스치고 지나갔다. 책상 위에 올려 진 양말 몇 컬레 그리고 포장이 닳아 꾀죄죄한 치약 하나. 50이 갖 넘었을까말까 한 아줌마 상인.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손을 떨고 있는 걸 보니 장애인 증명서를 꺼내지 않아도 '장애인'임을 직감적으로 느낄 수 있었지만 그는 장애인 증명서를 함께 올려놓았다. 소아마비를 앓았던 사람 같았다. 가짜가 아니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 장사를 익숙하게 하고 다니는 그런 상인이 아님을 금방 알 수 있었다. 아무도 처다 봐 주지 않는 그를 처다 보면서 "아주머니. 좀 쓸만한 물건을 갖고 다니시지요"해놓고 앗차 말 실수를 했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 '밑천이 있으면 누가 그럴 줄 몰를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의 행색이 너무나 초라해 보였기 때문이다. 

 50 정도 됐을까? 얼굴에 장사꾼의 때가 전혀 묻지 않은 부끄러운 모습으로 설명도 못하고 그냥 서 있었다. 팔아 줄 마땅한 것이 없었다. '다 있는 물건이라서....'  거절 해 놓고 돌아가는 뒷모습에 빈손으로 가족에게 돌아갈 그의 모습이 떠올라 다시 불렀다. 두컬레를 받고 만원을 지불하고 잔돈을 받지 않겠다는 나에게 몇번이고 잔돈을 내놓던 그를 억지로 돌려 보내놓고도 하루종일 맘이 편치 못햇다. 그런 돈 몇푼으로 가족들을 먹여살려야 할 가장이라면...? 허기진 눈으로 그를 기다리고 있을 실망한 가족들을 생각하니 맘이 영 편치 못했다.  

 온전치 못한 걸음으로 교무실을 나가는 뒷모습이 안스러워 떠난 후 한참동안 시선을 떼지 못했다. 수천억원의 국민의 세금응 떼먹고 그렇게 당당한 이 땅의 정치인들 모습이 왜 하필 그 시간에 생각났을까? 가짜 상인들이 드나들면서 순진한 선생님들을 속혀 먹지만 안했어도 선생님들의 가슴 속에는 진짜 어려운 분들의 아픔을 함께 나눌 수 있는 가슴 따뜻한 마음들이 남아 있을텐데... '불신을 심어 놓은 상인들로 인해 진짜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이렇게 손해를 보이는구나' 하루종일 마음이 편치 않은 하루였다.

반응형

태그

댓글41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1.07.27 07:23 신고

    정말 그래요. 진짜 도움이 필요한 사람까지 외면해야하는 현실...

    잘 보고가요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0:52 신고

      세상이 너무 각박해졌습니다.
      진실이 통하지 않게됐습니다.
      진정성을 가진 사람조차 의심을 받아야하는 세상입니다.

  • 하모니 2011.07.27 07:28

    참교육님은 참 마음이 따뜻한분이시군요. 그 아주머니는 참교육님같은 분을 찾고자 내일도 지하철에서 구걸을 할거고요... 모레도 글피도... 아마 계속해서 참교육님같은분을 찾고자 지하철을 헤메겠죠...
    답글

  • Favicon of https://nohji.com BlogIcon 노지 2011.07.27 08:04 신고

    ,저런 분들을 볼 때마차 참으로 안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0:54 신고

      우리주변에는 진짜 도움이 필요로하는 분이 많은데...
      그런 사람조차 도움을 받을 수 없도록 불신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7 08:06

    장애인을 이용하는 나쁜 사람들 때문에 선뜻 돕지도 못하는 세상입니다.
    그래도 조금씩이라도 도울 수 있으면 도와야지요. ㅜㅜ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0:55 신고

      그렇다더군요.
      장애인이나 미성년자를 잡아 앵벌이 시키는 나쁜 사람들도 있고요.
      세상 참 살기 어렵습니다.

  • 들꽃 2011.07.27 08:25

    우리 주의에는 진정한 도움을 줄 사람이 생각보다 많아요,
    저도 글을 보면서 짠 한 마음 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0:57 신고

      거짓 동정을 구하는 사람들 때문에 피해를 보는 게지요.
      진실도 안통하는사회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pssyyt.tistory.com BlogIcon 무터킨더 2011.07.27 08:28 신고

    가슴이 뭉클합니다.
    말이 없어도 우린 느낄 수 있죠.
    때묻은 장사꾼인지 아닌지는.....

    세상에 진짜를 구분하기 쉽지 않습니다.
    조 위에 하모니라는 분의 말처럼 그분이 또다시
    참교육님 같은 마음이 따뜻한 분을 찾아다니는 장사꾼인지는 모르니만...
    그냥 알게되는거 아닌가요?
    누가 진짜인지 가짜인지는.....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1:05 신고

      가장 악질적인 사람이 상대방의 믿음을 배신하는 행위지요. 그런 못된 사람들 때문에 정말 도움을 받아야할 사람들이 손해를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세상이 어디까지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 수 있을런지....?

  • Favicon of http://blog.daum.net/phjsunflower BlogIcon 꽃집아가씨 2011.07.27 08:32

    정말 필요한 사람들에게는 도움이 안되게 불신만 많이 생기는거 같아요
    그래서 그런지.. 참 맘이 아프네요.
    에고...
    전 장애인분들하고 노인분들은 꼭 도와드립니다.
    그게 가짜이고 진짜이건간에..가짜로 도움을 청하는 사람들때문에
    진짜도움을 원하시는 분들이 피해가 갈까봐..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1:04 신고

      진짜가 의심 받으니까 진짜진짜라야 통하고 그렇게 불신이 쌓이면 세상이 어떤 모습이 될런지요?
      정직한 사람, 순수한 사람, 지실한 사람이 대접받는 사회를 만들어가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1.07.27 08:35 신고

    저도 당장 필요하지 않아 냉정하게 거절한 후
    마음이 편치 않은 적이 많았는데...
    과연 정부의 복지정책이 얼마나 현실에 적용되고 있는지 아니면 말로만 복지인지
    답답할 때도 분노할 때도 많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1:08 신고

      복지는 정말 필요한 사람에게는 정작 혜택이 주어지지 않는 경우기 많은 것 같습니다.
      ㅅ혜가 아닌 보편적 복지의 시대를 열어야 하는데... 정치인들은 진정한 복지를 열려는 의지가 있기나한까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2011.07.27 08:44

    장애인에게도
    비장애인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비장애인도 장애인이 될 수도 있는 세상이니까요..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1:09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장애인이 부끄러운 사회가 아니라 다 같은 사람으로 대접받을 수 있는 세상을 열어거가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1.07.27 08:49 신고

    저도 불쌍한 사람들을 보면 돕고 싶지만 물건은 허접해서 고민됩니다.
    간혹 속이는 사람도 있어 선뜻 사기가 겁나요.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1:11 신고

      정말 돕고 싶은 마음이 싹 가시는 경우도 없잖아 있습니다.
      그런 연유로 진짜 도움이 필요로 하는 사람이 손해를 보잖아요?

  • Favicon of https://rokmc1062.tistory.com BlogIcon 공감공유 2011.07.27 09:40 신고

    저렇게 착한 사람도 있찌만...아닌 경우도 있죠...
    답글

  • Favicon of https://tensidachi.tistory.com BlogIcon 이쁜때지 2011.07.27 10:04 신고

    마음이 아픕니다.
    정말 도움이 필요한 저들을 돌봐주는 곳이 없네요~ --;
    저도 물건을 떠나서 그저 돈을 주면 받지않는 그들이기에 사줄때가 많습니다.
    도울 수 있는 사람들이 도와줘야할 것 같아요~ ^^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1:14 신고

      사실 저런 분은 국가가 돌봐줘야하는데... 홍수피해나 그런 문제를 국민들에게 책임지우면서 정작 국가가 해야할 일을 빠뜨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ismadame BlogIcon 파리아줌마 2011.07.27 10:29

    힘들지만 성실히,, 열심히 살아가려는
    사람들이 엉뚱한 이들로 인해 피해입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saenooree BlogIcon 耽讀 2011.07.27 13:20

    우리 사회가 정말 불신입니다. 장애인도 믿지 못하는 참 안타까운 사회가 되어버렸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1:15 신고

      신뢰가 무너진 사회... 그런 사회를 조장한 사람들이 누굴까요? 많이 배운사람, 사회지도층입네 하는 사람... 그런사람들이 불신을 심어주고 있지 않습니까?

  • Favicon of https://q828.tistory.com BlogIcon 꽃보다미선 2011.07.27 16:05 신고

    에고고 참교육님에 글을보니 얼마전 매몰차게 내쫓았던 잡상인 할머니가 생각나네요..
    에효 =3
    비도오는데 우울해 지는군요.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1:16 신고

      우리 주볌에는 가끔 이런 분이 있지요.
      그런데 상대방의 약점을 이요해 먹는 나쁜 사람 때문에 이런 사람들이 살아갈 길이 막히지요.

  • 신록둥이 2011.07.27 16:13

    맞습니다....진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민폐를 끼치는
    곳곳의 많은 등쳐먹는 사람들....
    잡아달라고 내미는 손을 가끔 뿌리쳐야 할 때는....참 마음이 아프지요.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1:18 신고

      지하철 타 보니까 누가 진짜 도음이 필요한지 모르겠더군요.
      불신을 심어 도움이 필요한 사람조차 외면 당하는 현실입니다.

  • 해바라기 2011.07.27 16:23

    물건을 사주고도 마음아파하는
    참교육님의 심정을 이해할것 같아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1:19 신고

      가짜 도움을 청하는 사람들에게 당하면 사람들이 조금씩 불신을 하기 시작하지요.
      믿음이 무너진 사회는 순수한 약자가 함께 살아가기가 너무 어렵지요

  • Favicon of http://www.saygj.com BlogIcon 빛이 드는 창 2011.07.27 16:42

    괜한 선입관으로 외면하게 돼서 죄스럽고 그렇습니다.
    답글

  • 빈배 2011.07.27 17:36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습니다.
    아니 매년 있는 것 같습니다.
    참교육님같은 따뜻한 마음을 좀 더 길러야겠다는 반성을 해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1.07.27 21:38 신고

      사람들의 동정심을 배신하는 나쁜 사람들 때문에 정작 진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외면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 2011.08.01 01:43

    저는 웬만하면 지하철역 야채파는 아주머니들 사줄려고 합니다..길바닥에 나이도 많으신데
    빨리 들어가시라고..겨울에도 더운 여름에도 나오시니..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