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로마의 정치가 카토는 "노예는 몇 년간 사용하고 죽이는 것이 효과적인가?" 라는 논문을 써서 "7년이 가장 적당하다"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의 향유(享有)는 역사 발전의 법칙이요, 투쟁의 산물이다.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쟁취하기 위해서 수많은 사람들의 피와 땀이 민주주의라는 고귀한 결실을 가져오게 된 것이다.

기원전 2600년경에는 죽은 이집트의 케오프스 왕 한 사람의 무덤을 만들기 위해 매년 10만명이 3개월씩 20년간 작업하여 총무게 575만톤이나 되는 돌 250만개를 쌓아 피라밑을 만든다. 죽음 사람의 시신을 처리하기 위하여 10만명이 희생되었던 시대가 있었다.

우리나라 조선초기 말 한필의 값이 포 500필이였을 때 남자종의 몸 값은 포 100필, 여자종은 포 120필 정도였다니 노예의 값이 말값의 오분의 일 정도였다는 계산이 나온다.

사람이 계급을 초월해 인간으로서 정당한 대우를 받기 시작한 것은 그렇게 오래 된 일이 아니다. 노예시대가 지나 갔어도 흑백 인종의 문제는 인간평등의 시대는 열지 못했다.

                 <사진출처 : 모든 사진 자료는 다음과 네이버 이미지 검색을 통해 찾은 자료임을 밝힙니다>

93년 4월 L, A에서는 로드니 킹 사건 평결을 놓고 연일 전쟁을 방불케 하는 초 비상사태에 들어갔던 일이 있다.
1년 전 흑인들에게 무자비하게 몰매를 놓은 백인들은 무죄 판결하고 백인을 구타한 흑인들은 유죄 판결했으니 흑인들의 행위는 악마로 매도하면서 인종 분규는 심각한 상황까지 도달하게 됐던 것이다.



이와 비슷한 시기에(4. 1일)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흑인 지도자 크리스 하니가 백인 괴한에 의해 피살된 이후 4월 14일에는 3백만 이상의 흑인들이 크리스 하니의 추도파업과 시위를 벌이다 경찰과 충돌해 5명이 죽고 수백명이 다쳤다고 한다.

2천6백만명의 흑인들이 주거지역이나 학교, 의료시설까지도 별도로 사용하고 투표권까지 제대로 주지 않는 인권 사각지대가 남아프리카 공화국이다.

지금까지 몇가지 사례를 통하여 사람이 인격적인 인간으로서 예우 받지 못했던 구체적인 사건을 살펴보았다.

세계인권선언 제 1조에는 "모든 사람은 태어 날때 부터 자유로우며 존엄성과 권리에 있어서 평등하다"라고 규정하고 있고, 프랑스인권선언 제 2조에는 "모든 정치적이 단결의 목적은 소멸될 수 없는 인간의 자연권을 보전하는 것이다. 이들 권리는 자유,소유권, 안전및 압제에의 저항이다."라고 명문화하고 있다.

대한민국 헌법 제 10조에는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이들 권리는 자유, 소유권, 안전및 압제에의 저항이다"라고 규정하고있다.  

유엔헌장을 비롯한 각국의 헌법에 피부의 색깔이나 성의 차에 의해 불리하게 대접받지 않는다는 명문 규정을 두고 있으나 현실은 아직도 엄연히 인종차별이 존재하고 있는 사실이다.

인종주의 학자들과 백인들이 지구상에 저지른 죄악상은 상상을 초월한다.
미국은 아프리카에서 1억5천만의 노예를 납치하여 노예시장에서 판매하고 그 노예노동으로 부를 축척한 것이다. 그들은 원주민 인디안 노예사냥대를 만들어 '인디언 없는 땅을 요구한다'면서 원주민을 학살하였다. 300만의 원주민이 콜롬브스가 발을 디딘지 30년만에 거의 멸종되었다고 통계자료에서 밝히고 있다.

또한 백인 우월집단인 K.K.K단에 의해 흑인들이 당한 수난은 말로 이루 다 표현할 수 조차 없다.

1950∼1960년대 미국 흑인들이 인종차별에 대한 저항 운동의 유형을 살펴 보면  마틴루터 킹 목사에 의해 주도된 인권운동과 말콤엑스에 의해 주도된 블랙파워 운동의 두갈레가 있다.

                                                             왼쪽이 말콤엑스, 오른 쪽이 마틴 루터 킹> 
두사람의 인권 운동에 대해 살펴 보자.

<말콤엑스와 마틴 루터 킹>

 말콤엑스는 1925년 5월 19일 미국 중부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태어났다.  K K K(쿠 클락스 클랜) 단원들에게 학살 당한 마커스 가비 목사와 백인에 겁탈 당해 백인의 모습과 비슷한 부모에게서 태어나 할렘가의 건달이요, 중증 마약 중독자에다 뚜쟁이, 절도범, 무장 강도로 10년 징역을 받고 복역 중 흑인해방 운동가로 변신한다.


"백인은 악마다! " "그 악마가 우리의 적이다" 백인은 다른 사람의 증오를 비난할 도덕적 자격이 없다. 말콤이 백인에 적개심을 가진 이유는 자업 자득이기도 하다.

백인들은 흑인노예들을 죽이고 겁탈하고, 남부의 농장에서 쓰러질 때까지 혹사 시켰다. 흑인들은 백인 소유주가 지어준 이름으로 불리었고 어머니가, 아내와 딸들이 겁탈 당하는 것을 보며 살았다. 그들은 몰래 글을 깨우쳤다는 이유만으로 처형되기도 했으며, 손톱만한 반항마저도 죽음의 징벌에처해졌다.  

말콤엑스는 평화적인 루터킹의 인권운동을 거부하고 어느 누구도 자신의 빰을 마음대로 때리지 못하도록 행동할 것을 가르친다. 우리가 당하면 반드시 당한만큼 보복을 하는 것이 백인에 의한 폭력을 줄이는 것이다" 라고 가르쳤다.

말콤의 이러한 사상은 백인은 물론이요, 흑백 통합을 주장해 온 '흑인 민권 운동'지도자들의 증오의 표적이 되었다. 그를 가르켜 '흑인 인종 차별주의자, '폭력 분자' 흑인 파시스트', '반 기독교도' , '공산주의자', '무책임한 증오의 예찬자'라고 불렀다.
40년에 걸친 그의 짧은 생애는 미국 흑인들의 비참한 처지와 절망, 타락과 반항, 희망과 투쟁, 암울한 현재를 극명하게 보여 준 삶이었다.

마틴 루터 킹 '몽고매리 보이콧'이라고 불리는 사건(남부 애라배마주 몽고매리시에서 로자 파크스라는 부인이 버스를 타고 가는데 백인 운전사가 백인 승객에게 자리를 양보하라는 요구를 거절함으로써 빚어 진 사건) 을 계기로 유명인사가 되고 흑인 비폭력운동을 전개한다. 미국의 흑인 침례교 목사로 1950년대 중반부터 암살당할 때까지 미국의 민권운동을 이끈 비폭력 흑인 민권 운동의 지도자로 흑인 대중을 일깨우고 백인들의 양심에 호소하여 연방정부에 정치적 압력을 가하게 만드는 인권운동가였다  

K K K단의 린치와 암살, 폭행, 경찰의 파렴치한 탄압에도 불구하고 진보적인 백인 대학생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인권운동은 확대되어 갔다. '미국의 간디'라는 칭호를 받으면서 '흑백인의 평등한 통합' 운동을 전개한 루터 킹은 법의 테두리 안에서 흑인의 인권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벨평화상을 수상하기도한 평화적인 인권 운동가인 마틴 루터 킹은 '법 앞에서 모든 시민들이 평등'할 것을 요구하며 인권운동을 계속하다 1968년 4월 4일 암살당하기 까지 비폭력 평화운동을 그치지 않았다.  

앞에서도 지적했듯이 사법부의 공정한 재판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에서 법 테두리 안에서의 인권 운동이란 처음부터 한계를 가질 수 밖에 없다. 아직도 말콤 엑스와 마틴 루터 킹의 인권 운동은 어떤 방법이 올바른 인권운동인지에 대한 공식적인 평가는 없다. 그러나 과정을 덮어두고 방법만으로 시비를 가릴 수 있는지에 대한 평가는 보다 신중해야 한다.

L, A의 흑인폭력을 보고 흑인에게 만 퍼붓는 비난은 온당한가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한다.

과거의 흑인과 노예뿐만 아니라 오늘날의 육체노동에 종사하는 노동자들도 인간의 존엄성을 공정하게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힘을 가진 기득권자의 행복을 위해 다수자가 억압받는 불평등의 사회가 존속되고 있다는 사실은 인류를 위해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

언론에 의해 편파적인 약자의 폭력을 확대 왜곡 보도하는 폭력이 상존하고 있고 계층이란 다른 이름의 계급이 존재하는 이상 인간의 존엄성은 실현 가능한 일일까?

<이 글의 자료들은 네이버 백과사전 등을 참고하였음을 밝힙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