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철학

멘붕시대 가치관 교육 포기하시겠어요?

by 참교육 2019. 12. 14.
반응형

세상 돌아가는 꼴을 보고 사람들은 ‘멘붕시대’라고 한다. ‘정신이 허물어져 버린 상태라는 뜻이다. 눈감으면 코 베어가는 세상이 아니라 눈 뻔히 뜨고도 코 베어가는 세상이다. 진실 찾기 게임도 이제 지쳐서 그런지 몰라도 아예 모르고 사는 게 편하다는 투로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그게 그렇게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내가 땀 흘려 얻은 소중한 것들이 나도 모르게 자신도 모르게 한순간에 사라진다면....? 죽기 살기로 노력에 얻은 부귀영화도 하루아침에 물거품으로 만들어 놓는다면...? 그래도 모르고 사는 게 편하기만 할까?


<이미지 출처 : modu에서>


과학의 발달은 멘붕시대를 앞당겨놓고 있다. 어느 것이 참인지 거짓인지 진위(眞僞)를 가리기가 하늘의 별따기보다 어려운 세상이 됐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 혼돈의 시대를 일컬어 멘붕시대라고 하는가 보다. 원래 멘탈(Mental)이란 ‘마음이나 정신’ 혹은 ‘정신력’이라는 뜻으로 멘탈이 붕괴됐다의 준말 멘붕이란 ‘정신이 허물어져버린 상황’이라는 뜻의 신조어다. 정신없는 사람들... 그런 시대를 일컬어 멘붕시대라고 한다. 우리 속담에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고 했는데 이 알파고시대 멘탈이 붕괴돼 살면 자기인생을 살 수 있을까?

SNS가 온통 쓰레기더미다. 돈벌이를 위해 혹은 남의 개인정보를 빼내기 위해, 온갖 쓰레기들이 넘치는가 하면 정부예산을 지원받는 언론들조차 가짜뉴스를 양산하는 기레기들로 넘쳐나고 있다. 돈벌이를 위해 무슨 짓이든 할 수 있는 광고는 또 어떤가? 성을 상품화하는 정도가 아니라 이제는 아예 노골적으로 성을 충동질하고 남의주머니를 털기 위해 아예 못하는 짓이 없다. 유통기한이 지난 먹거리는 물론 아예 독이나 다름없는 식품첨가물을 상품에 넣어 소비자들을 서서히 죽이는 먹거리들로 차고 넘친다. 광고비에 목숨이 달려 있는 공중파들은 유명인사(?)들을 동원해 약팔아먹기, 외모지상주의를 부추기기 위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이런 세상에 공교육기관에서는 시비를 가리고 판단할 줄 아는 인간을 키우기는커녕 수학문제까지 암기시켜 사람의 가치를 한 줄로 세우고 있으니 세상은 갈수록 멘붕시대에서 헤어나지 못할 수밖에 더 있겠는가? 머릿속에 육도삼략이 들어 있은들 뭘 할까? 공든 탑이 하루아침에 물거품이 되는데... 그래도 경쟁에 눈이 어두운 부모들은 이성을 잃고 한 줄 세우기 경쟁에 자식들을 내는 부보들이 있다. 철학이라는 이름이 너무 부담스럽다면 ‘가치관 교육’은 어떨까? 내 눈에 보이는 현상이라도 진위(眞僞)나 시비(是非)를 가릴 줄 아는.... 그런 인간을 키우고 싶지 않을까?

한 줄 세우기 공교육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겠다는 부모들... 사교육비를 벌기 위해 아이들 팽개치는 그 시간에 같은 명제의 다른 내용의 글을 놓고 토론을 하면 어떨까? ‘토론반을 만들자. 그리고 주변에서 안내를 해 줄 멘토를 찾아 일주일에 한 번씩이라도.... 오늘 같은 날은 ‘호르무즈 파병’...! 얼마나 토론하기 좋은 주제인가? 제 2의 월남파병으로 비화될 수도 있는 폭탄 ‘호르무즈 파병’ <미 국방 ‘호르무즈 파병’ 요청, 신중히 결정해야>라는 주제로, 경향신문은 <호르무즈 파병, 방위비 협상 카드로 활용할 사안 아니다>라는 기사를 사설에 실었다.

어처구니없게도 이런 민감한 사안은 말 떨어지기 바쁘게 지지 찬성을 할 조·중·동이 차마 노골적으로 찬성발언을 못해 사설이나 칼럼에 한 줄도 쓰지 못하고 단순 사건기사로 뜸을 들이고 있다. 아니면 역사 이래 가장 첨예한 이슈가 되고 있는 교육문제는 어떨까? 필자는 2006년 04월 12일(수) <교육양극화 해법 없나>라는 주제로 ‘사설로 보는 논술’에 기고했던 있이 있다. 당시 동아일보는 3월18일자 사설로 <‘교육 양극화’ 외쳐 ‘자산 양극화’ 키우는 청와대>, 한국일보는 3월17일자 사설로 <어처구니없는 교육 양극화 부추기기>라는 주제의 글을 썼다.

같은 주제의 다른 기사를 읽고 토론의 시간을 마련해 자신의 생각주머니를 키우는 시간... 이런 시간으로 멘붕시대 탈출을 시도하면 어떨까? 그래도 미련이 남아 있는 학부모들은 논술공부에 도움이 될 수도 있는데... 이제 가치관교육은 서열문제가 아니라 ‘사느냐 죽느냐’의 생존의 문제다. SKY 줄세우기에 목숨을 거는 학부모들... 내 아이가 멘붕시대 희생자가 될지도 모르는데 암기교육으로 한 줄 세우기에 희생자로 만들고 말 것인가? 아니면 필자가 몇 년 전, 동네 이들에게 가르치던 <지혜교육과정  철학교육과정-5 (2).hwp을 동아리활동 주제로 토론을 하면 어떨까? 발등에 불이 떨어졌는데 위기의식을 느끼지 못한다면 부모가 해야 할 책무를 다 하지 못하는 것은 아닐까?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 - '헌법대로 하라!!! 헌법대로 살자!!!' ==>>동참하러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동참하러가기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

☞.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yes24, 알라딘,  인터파크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사랑으로 되살아 나는 교육을 꿈꾸다'  



촛불혁명 시민의 함성... 구매하러 가기  - yes24 , 알라딘





생각비행이 발간한 1318시리즈 '묵자 이게 겸애(兼愛)다'(생각비행) -  구매하러 가기 - YES 24, 신세계 몰 , 옥



반응형

댓글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