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렌즈에 비친 세상

나팔꽃의 향연

by 참교육 2009. 8. 27.
반응형

아침에만 피는 꽃.
보라색의 고고함이 나팔꽃이 아니고는 흉내도 낼 수 없는 자태를 자랑하고 있다.
아침 운동을 나갔다. 청주 무심천에서 핀 꽃을 만났습니다.

지나가는 이의 발걸음을 붙잡는 보라색 나팔꽃!
언제부터인가 나는

나팔꽃을 보면 사죽을 못쓰고 어딘가 옮겨놓고싶다는 욕망에 사로잡히곤 했다.
그런데 옮겨놓고 보면 그 색깔과 그 자태를 담지 못함을 못내 아쉬워하곤 했다.
인간 능력의 한계일까?
 언젠가는 내가 원하는 나필꽃 그대로를 옮겨 놓을 때가 올것이라는 기대로 자위를 삼는다.
반응형

'렌즈에 비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단상  (11) 2009.11.04
거미가 만든 예술  (7) 2009.09.19
나팔꽃의 향연  (9) 2009.08.27
손자가 태어났습니다  (9) 2009.08.23
가을 하늘이 잠긴 무심천  (0) 2009.08.23
안개로 덮힌 무심천  (2) 2009.08.15

댓글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