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렌즈에 비친 세상

이런 이색적인 장도식, 보셨어요?

by 참교육 2008. 11. 11.
반응형


수능을 이틀 앞두고 학교마다 장도식이 한창이다. 교정에는 마치 전장에 나가는 전사들을 전송하는 송별식처럼 장엄한 행사가 열리고 있다.
마산 합포고등학교에서도 11월 11일 13:30분 전교생과 선생님들이 교정에 모인 가운데 장도식이 열렸다. 선배들에게 드리는 격려문, 후배들에게 보내는 선배들의 각오, 그리고 교장선생님의 격려가 끝난 후 악대까지 동원한 장도식을 성대하게(?) 거행했다.


형설의 공'이 아니라 '형극의 길 !'
우리나라 고 3학생들은 사람이 아니라 오직 학생일뿐, '밥좀 먹자, 잠좀자자! 우리는 시험치는 기계가 아니다.'고 외쳐보지만 그들은 기계였고 수학능력 고사가 있는 한, 앞으로도 학생은 학생일 뿐, 인격적인 존재가 아니다. 
장도식이 열리는 날! 이 날만은 후배와 선생님들의 따뜻한 격려를 받고 동창회에서 전달하는 찰떡선물까지 받고 지금까지 가슴에 담아두었던 엉어리가 한꺼번에 날아가는... 그래서 풍선에 원하는 성적이 나올 수 있도록 기원문 적어 멀리 멀리 하늘로 날아 보낸다. 
악기까지 동원 된 이날 합포고 교정에는 제자들과 선생님까지 격려의 노래를 들으며 한 때나마 그동안의 힘든 시간을 잊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교실로 들어 가면서 좌우로 도열한 후배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으며 13일 치르 질 수학능력고사에 좋은 성적을 나올 수 있도록 각오를 다진다. 
부모님들과 선생님들의 수고가 고스란히 수능점수로 나타날 수 있도록 이날만은 제자도 선생님도 모두모두 한마음이 된다. 
  < 장도식을 마치고 양쪽에서 후배들의 격려 박수를 받으며 교실로 입장하는 수험생들! 이날만은 개선 장군이다>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