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걸 다시 배우는 게 아니라

모르는 걸 배우는 게 공부이며

열의의 속도는 아이마다 다르므로

 

배워야할 목표도 책상마다 다르고

아이들의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거나 늦으면

학습목표를 개인별로 다시 정하는 나라

 

변성기가 오기 전까지는 시험도 없고

잘했어, 아주 잘했어, 아주아주 잘했어

이 세 가지 평가밖에 없는 나라

 

친구는 내가 싸워 이겨야할 사람이 아니라

서로협력해서 과제를 함께 해결해야할 멘토이고

경쟁은 내가 어제의 나하고 하는 거라고 믿는 나라

 

나라에서 아이가 뒤처지는 아이가 생기지 않게 하는 게

교육이 해야 할 가장 큰일이라 믿으며

공부하는 시간은 우리 절반도 안 되는데

세계에서 가장 공부 잘하는 학생들을 보며...

 

‘북해를 바라보고 그는 울었다’ -도종환 -

 

서른 아홉명의 교육전문가들이 핀란드 교육을 둘러보고 핀란드 교육이 부러워 눈물까지 흘렸다고 한다.

 

한국은 어떤가?

 

6월 26일 전국 1만1천여 개 초·중·고등학교 학생 176만 명(전국 1만1,144개 학교)이 치른 국가수준학업성취도 평가(이하 일제고사)가 끝났다. 이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 벌써 다섯 번째다. 초6과 고2 학생은 국어ㆍ영어ㆍ수학 등 3개 과목, 중3 학생은 국어ㆍ영어ㆍ수학ㆍ과학ㆍ사회 등 5개 과목 시험을 각각 치렀다. 그러나 전국에서 130여 명의 학생이 시험을 거부하고 북촌한옥마을에서 열린 전통문화 체험행사에 참가했다.

 

 

일제고사 시행 전 제주지역에서는 ‘아침 0교시, 쉬는 시간, 점심시간 축소, 기타과목이라고 하는 음, 미, 체, 도, 창의재량 수업 당분간 중단, 시험대비 과다한 예산 투자, 성적 향상시킨 학교와 교사에게 포상, 방과후 보충, 야간 수업, 주말반 불사, 장학사가 교사들 밥 사주며 시험공부 하기를 강조했다. 제주뿐만 아니다. 전교조가 발표한 전국의 파행사례를 보면 이런 유사한 사례들이 전국에서 벌어지고 있었다.

 

“우리 반에 ○○○만 없었으면 좋겠다”

 

학급성적을 올리기 위해 학생들 앞에서 공부 못하는 학생을 보고 한 담임선생님 말이다. 점수로 서열을 매기는 일제고사가 얼마나 반교육적인가를 보여주는 증거다. 실제로 내가 초등학교에 근무하던 1970년 초, 일제고사를 치는 날 성적이 뒤진 학생에게 “내일은 하루 학교에 오지 말고 쉬어라”라고 말해 학부모들로부터 항의를 받는 교사를 본 일이 있다.

 

교과부가 일제고사를 시행하는 목적이 뭘까? 간단하게 말하면 ‘학생들의 학업 이해도를 평가하여 기초학력에 미달하는 학생들을 줄이기 위해서’다. 그런데 이런 자료라면 표집으로도 왜 충분한데 아이들에게 돌아 갈 복지예산까지 삭감해 그런 예산으로 전국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시험을 치뤄야 할까?

 

 

 

일제고사는 ‘시험에 대비해서 학생들이 조금이라도 공부를 더 할 수 있어 좋은 거 아니냐?’ 정말 그럴까? 일제고사가 그런 긍정적인 효과가 없는 게 아니다. 일제고사에 대비해 공부를 하고, 그로 인해 성적이 다소 올라갈 수는 있다. 그러나 다수의 학생이 교육과정조차 포기하고 점수로 경쟁시켜 점수 몇 점 더 올리는게 교육이 지향하는 목표에 도달하는 길일까? 

 

교육이란 소수의 우수한 학생들을 길러내기 위해아니라 다수의 학생들을 사람다운 사람으로 길러내기 위해서다. 상식적인 얘기지만 일제고사로 평가되는 성적이란 교과시간을 통해 ‘습득한 지식의 량’이다. 학교교육은 지식 외에도 건강한 신체발달, 올바른 인성과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의식.. 등 갈고 닦아야 할 게 많다. 그런데 지금처럼 전국의 학생들을 평가해 개인별, 학교별, 지역별로 순위를 매겨 학교간 서열을 매기고 교사들의 성과상여금까지 연결시키면 정상적인 교육이 가능한가?

 

변성기가 오기 전까지는 시험도 없고, ‘잘했어, 아주 잘했어, 아주아주 잘했어’ 이 세 가지 평가밖에 없는 핀란드같은 나라도 있는데 야만적인 일제고사를 지켜보다 못한 교사 26명은 일제고사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8명은 해임ㆍ파면을 당했다. 그러나 성취도 평가 성적을 조작하는 등의 비윤리적인 교사ㆍ교장 18명은 최고 정직 3개월 처분에 그쳤다. 점수를 교육이라고 착각하는 일제고사를 중단하지 않고서는 교육선진화는 요원한 꿈이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교육에는 칭찬이 제일인것 같아요. 핀란드와 비교표를 보니
    우리는 고쳐야 할 것이 많은것 같아요.
    정말 꼴찌도 행복이라는 그러한 불안하지 않고 공부하는 교육환경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목요일 즐거운 시간되세요.^^

    2012.06.28 06:47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 같은 교육에서 정작 가장 피해를 보는 것은 바로 아이들입니다.
    아이들을 너무 비인간적으로 교육 시키려고 하고 있습니다.
    지금의 교육 자체는 말입니다.

    2012.06.28 07: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선생님 저도 점점 우리 아이들은 공부쟁이로 만들려고 합니다. 한 번씩 험한 말도 나옵니다. 답답합니다

    2012.06.28 07:55 [ ADDR : EDIT/ DEL : REPLY ]
  4. 잘 했어, 아주 잘했어.
    이런 말 우리 아이들은 얼마나 듣고 살까요?
    너만 없었으면...
    이런 말 들어야 하는 아이의 마음은
    얼마나 서글프고 비참했을까요?

    2012.06.28 07:59 [ ADDR : EDIT/ DEL : REPLY ]
  5. 대안학교에서조차 아무 생각없이 일제고사를 치르고 있다니 답답해요.
    무엇을 위한 학교인지 모르겠어요. T.T

    2012.06.28 08: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서른아홉명의 교육전문가가 핀란드 교육이 부러워 눈물을 흘려도 막상 돌아와서 교육부 정책에
    반영하려하면 엑기스는 쏙 빠지고 엉뚱한 부분만 남게 될겁니다. 우리 MB정부, 보수적인 교육계가
    얼마나 꽉 막혀있습니까~

    2012.06.28 0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정말 힘든게 교육인것 같습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2012.06.28 0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참 부러운 나라 핀란드이고...
    내용을 보니 부끄럽네요 아이들한테..ㅜㅜ

    2012.06.28 10: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다른 학교에선 이런 학력평가 있을때 공부잘한애와 못한애 붙여서 컨닝도 유도한다는 말도 오고가더군요..

    2012.06.28 1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다른 나라의 좋은 교육제도를 돌아보기만 하구..우리 아이들은 언제나 즐거운 학교를 다닐수 있을까요. 에구...

    2012.06.28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이건 교육이라고 할수 없습니다.
    일제고사의 병폐가 심하네요~ㅜㅜ

    2012.06.28 22:5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