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교육자료2011.07.28 05:00



한국 여성은 유행을 좋아한다.’
‘한국 여성의 얼굴은 전부 똑같아서 누가 누군지 구별이 안 된다.’

외국인이 한국 여성을 일컬어 칭찬인지 비아냥거림인지 어디서 읽은 글인데 기억이 잘 안 난다. 앞의 두 가지 예는 한마디로 말하면 한국여성들은 개성이 없이 유행에 휘둘린다는 뜻이다. 아름다워지고 싶은 욕망이야 어느 나라 여성인들 다를 리 없겠지만 한국 여성들이 주체성이나 개성이 없이 똑 같은 옷에 똑같은 화장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비판이다. 개성을 잃고 유행을 쫓는 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왜 누구나 아름다워지고 싶은데 우리나라 여성들에게만 손가락질일까?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아름다움에 대한 기준은 사람마다 똑같을 수 없다. 아름다움이란 특정한 사람의 가치기준에 따라 만들어 놓은 것이 아니라 나라의 전통과 역사 그리고 환경의 산물이다. 미의 기준은 나라와 민족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아름답다는 것은 화려하게 꾸민 값비싼 상업주의문화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고급화장품으로 단장하고 명품 옷으로 가꾼 외모에서 느끼는 전유물이 아니라는 말이다. 천진난만하게 놀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에서도 아름다움을 느끼고 길가에 핀 이름 모르는 잡초에서도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똑같은 것. 획일적인 것은 아름답지 않다는 말이 아니다. ‘질서의 미’라는 것이 있을 수 있다. 체전에서 벌이는 학생들의 메스게임이 그렇고 군인들의 제식훈련에서도 그런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만약 세상에 피는 꽃의 모양이나 색깔, 크기까지 모두 똑같다면 그런 모습에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을까?


앞집 처녀나 옆집 처녀가 키도 똑같고 얼굴 생김새도 모두 똑같이 잘 생겼다면 어떤 느낌이 들까? 어머니 얼굴과 이웃집 아주머니 얼굴, 자신의 여자 친구의 얼굴과 친구의 여자 친구 얼굴이 한결같이 똑같이 생겼다면 아름답다고 느낄 수 있을까? 세상의 모든 집들이 똑같고 똑같은 옷을 입고 목소리도 웃는 모습도 생각도 모두 똑 같으면 살맛이 날까?

군사문화가 좋아하던 획일적인 미(美)와 상업주의문화가 지배하는 사회가 만든 문화는 과연 아름답기만 할까? 미스 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여성의 미의 기준이 똑같은 키에 똑같은 가슴둘레와 피부며 몸무게까지 일정한 기준을 만들고 그 기준에 합치될 때 미인이 되는 획일주의가 그렇다. 기계의 부속품은 기계를 구성하고 있는 부품이 고장 나면 다른 것으로 교체 가능할 때 가치가 크다. 이른바 수단가치가 효용성이 크다는 뜻이다. 그러나 인간은 인간이라는 이유만으로 고귀하고 아름답다는 가치가 인간의 존엄성이다.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 나가는 가방을 메고 수백만원짜리 옷을 입는다고 못 생긴 사람이 미인이 될까? 명품을 구입하기 위해 몸을 팔아 명품을 사 입으면 그런 사람을 일컬어 미인이라 할까? 자본주의가 만들어 놓은 상업주의 문화가 인간의 영혼을 좀먹고 있다. 자본이추구하는 세계는 물질만능주의, 감각주의, 괘락주의 문화를 이끌어 휴행이라는 이름의 돈벌이를 하고 싶은 것이다.

 


눈이 큰 사람도 있고 작은 사람도 있다. 피부가 검은 사람도 있고 흰 사람도 있다. 얼굴이 큰 사람, 작은 사람도 있고, 입이 상대적으로 크기도 하고 코가 낮은 사람도 있다. 사람은 어쩌면 개성이 있어 그 자체가 아름다운지도 모른다. 사람을 기계처럼 특정 기준으로 표준을 만들어 아름다움의 여부를 판단하는 상업주의는 인간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진정한 아름다움은 자신의 내면의 세계를 가꾸고 다듬는 일에서 출발해야하지 않을까? 돈벌이가 목적인 장사꾼이 만든 유행이라는 문화에서 벗어나지 않는 한 진정한 아름다움을 찾기는 어려울 것이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