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2011.05.03 10:56



방사선...!
그 진실이 알고 싶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 방사선이 인체에 해롭다는 말은 들었지만 구체적으로 인체에 얼마나 피해를 주는지 궁금해 하고 있다. 뉴스며 신문을 보면 '후쿠시마에서 누출된 방사선은 편서풍이 불리 때문에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구체적으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그래서 지금은 걱정할 단계가 아니다.' 혹은 '비에 섞여 내리는 량은 인체에 위험한 수준이 아니다'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 

방사선 피해를 걱정하는 사람들에게는 대기
중에 방사성 요오드가 몇 mBq/㎥느니 몇 마이크로시버트(μSv) 이하는 안전하다느니... 하는 용어는 서민들은 오히려 더 불안해 하고 있다. 어려운 전문용어로 안심시키기 보다 그것이 구체적으로 인체에 얼마나 유해한 것인지 알려주는 게 옳지 않을까? 자칫 양치기 소년처럼 걱정없다는 말만 되풀이 하다가 정작 필요한 정보를 전달하려 할 때는 공신력을 잃어 아무도 믿지 않을 지 모른다. 
 
서민들의 불안만 잠제우는 게 능사가 아니다. 지금까지 방사선에 대한 문제가 있을 때마다 정부는 언론을 통해 '절대로 안전하다.... 걱정하지 않을 정도의 량이다.' 하는 말만 되풀이 해 왔다. 사람에 따라 많이 노출되는 사람도 있고, 적게 노출되는 사람도 있다. 비를 많이 맞는 사람도 있고 적게 맞는 사람도 있다. 오염된 시금치나 생선을 적게 먹는 사람도 있고 많이 먹는 사람 있다. 연간 피폭된 량이 얼마 이상이면 위험하다'.. 차라리 이렇게 피부에 와닿게 홍보하는 게 서민들을 안심시키는 교육이 아닐까?   

이제 한전이나 정부의 발표를 곧이 곧대로 믿을 사람은 많지 않다. 자업자득이다. 건강이나 안전에 대한 정보는 정확하게 제공하고 스스로 자신의 건강을 체크하도록 하는 게 옳다. 특히 임산부나 어린아이들의 경우 정확한 정보를 주고 대처하도록 교육하는 게 옳다. 아이들의 건강, 생명과 직결된 방사선문제. 학교 현장에서는 어떻게 교육하고 있을까? 최근 학교 홈페이지를 검색하면 뜨는 팝업창을 보고 '정말 방사선에 대한 이런식의 교육이 옳은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학교 홈페이를 클릭하면 뜨는 팝업창>


지구가 탄생할 때부터 하늘에도 땅에도 음식물에도 방사능이 있다는 걸 아시나요? 
병원에서 엑스레이를 찍을 때도 방사능이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이렇게 시작하는  학교 홈페이지 팝업창에는 '방사선이라고 무조건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이런 홍보 글에서 정확한 정보를 주고 스스로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하기보다 걱정할 필요가 없으니 안심하는라는 말투로 들린다. 
 

 


아무리 적은 방사선 물질이라도 세월이 참 지난 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발암물질의 영향에 대해서는 피폭의 "유무가 아니라 함량과 섭취량이다" 
방사선이란 방사선 자체 보다 방사선과 다른 발암물질 또는 독성물질과의 비교분석을 통해서 방사선이 얼마나 위험한지 체계적으로 걱정하고 대비책을 세워 가는 것이 좋다.
그러기 위해서 필요한 것이 정확한 지식이다. 변명이나 거짓으로 안심시키는 것은 올바를 교육이 아니다.

분명한 사실은 정부가 아무리 현재의 방사선 유출로 인한 피해가 대수롭지 않다거나 유해한 것이 아니라고 교육하더라도 25년 전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의 비극을 통해 그것이 얼마나 유해한 것인가를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 그것은 최근 소금이나 미역, 다시마 류가 시장에서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사실만 보아도 알 수 있는 일이다.   

민중들은 바보가 아니다. 더구나 가정에서는 행여나 '우리 아이가 방사선에 노출되는 게 아닐가? 노심초사하고 있는데 학교에서는 마치 방사능에는 해가 없는 것처럼 교육한다는 것은 위기에 대처하는 교육이라고 보기 어렵다. 쉬쉬하거나 안심시키기 위해 거짓정보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학생들이 자신의 건강에 관심을 갖고 책임을 지도록 하는게 옳바른 교육이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