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2011.03.18 00:12



 몇 년 전만 해도 여자가 '섹시하다'고 하면 '바람기가 있는 여자'로 경박스런 질 낮은 여인으로 손가락질감이었다. 그런데 최근에는 여자에게 '섹시하다'라고 하면 칭찬이 된다. 언어문화의 변화를 실감케 하는 좋은 예가 될 것 같다.

이런 소리를 하고 다니면 왕따 당하기 안성맞춤이지만 얘기 나온 김에 몇가지 더 하고 넘어가자. 남녀간의 사랑이야기나 성에 대한 이야기는 은밀한 비밀로 감추는 것이 예의요, 정서로 통했다. 이러한 정서는 여인의 몸 관리도 마찬가지였다. 자신의 몸을 드러내기보다 감추는 것이 양식 있는 여인으로 인식해 왔다.

                                       <이미지 출처 : 민중의 소리>

이러한 풍조는 급기야 자기 피알시대라는 명분으로 자신의 자랑을 적당할 줄 아는 사람이 능력 있는 사람으로 인정받기에 이르기도 한다. 이제 배꼽을 내놓고 다니거나 속이 보이는 옷쯤은 예사로 입고 다닐 정도다. 한술 더뜨서 자신의 몸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과장하거나 부풀리기도 예사다. 

최근 청소년들은 교복 치마를 교칙의 규정대로가 아닌 자신의 기준에 의해 통을 좁게 만들어 볼륨을 강조하는 유행이 번지고 있다. 어떻게 하든지 자신의 몸매를 가시적으로 드러나게 하는 매력적(?)인 문화가 자리잡아 가고 있는 것이다.

물론 '척'하는 문화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산업사회에서는 자신의 감정관리를 잘 하는 사람이 매력적인 사람이다. 좋은 것은 '좋다' 싫은 것은 '싫다'라고 표현하는 것은 진솔하고 인간적이다.

좋아도 '안 좋은 척' 하는 문화가 산업사회에서 대접받지 못한다는 사실은 이미 삶을 통해 알게 됐다.

그러나 상업주의 문화가 대중매체를 통해 성(SEX)을 상품화하기 시작하면서 문제는 심각한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다. 그렇다고 어떤 종교단체에서처럼 여성에게만 순결을 강요해 순결선서식을 하자는 것은 아니다. 


상업주의는 대중문화를 돈벌이의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는 자본의 논리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순진한 대중은 희생자가 되 수밖에 없다. 스타를 만들고 그 스타가 판매고를 올려주는 역할을 하고 있음을 '유행'이라 문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물론 아무나 탈렌트(talent-재주 있는 사람들)가 되는 것은 아니다.

처음 듣는 음악이 아름다움을 느끼지 못하듯 미디어라는 도구를 통해 스타는 만들어지는 것이다. 특히 실존인물과 극중인물을 구분하지 못하는 정서를 악용해 스타를 만드는 경우를 익히 볼 수 있다.

자본은 이렇게 문화의 주도권을 잡고 '이윤의 극대화'라는 목적을 달성해 가고 있는 것이다. 결국은 자본이 만든 올가미(?)에 의해 순진한 대중은 희생자가 되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것이다.


산업사회와 탈산업사회를 거치면서 자아 정체성의 확립은 참으로 중요하다. 자기를 상실하고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다른 나라의 문화를 비판 없이 수용하면 문화 식민지가 될 수 있듯이 문호주체성이 없이 대중문화에 매몰되면 결과적으로 문화의 생산자인 자본의 논리에 희생될 수밖에 없다. '자아정체성의 회복!' 이것은 대중문화시대를 살아가는 청소년들의 자기관리 지침이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저러한 스타킹을 신으면 신선은 많이 받겠네요.
    글 재밌게 보고 갑니다. 좋은 금요일 되세요.^^

    2011.03.18 08:53 [ ADDR : EDIT/ DEL : REPLY ]
  2. 글로피스

    근본적인 문제는 외면을 어떻게 치장 하는가 보다는
    자기 내면을 먼저 명품화 하는것이 더욱 필요 하다고 보며
    오늘도 선생님의 고견에 깊이 공감 합니다^^*

    2011.03.18 08:55 [ ADDR : EDIT/ DEL : REPLY ]
  3. 스타킹이 너무나 화려해 조금 민망하군요ㅎㅎ

    2011.03.18 09: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맞는 말씀이시네요. ~ 척보다는 자신이 의견도 잘 표현하고
    그래야 하는데 요즘 청소년도 대중문화에 너무 쉽게 빠져드는게
    아쉽다죠

    2011.03.18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여성의 성이 자본의 상품화가 되는 세상이지요.
    그런 의미에서 섹시는 여성을 더욱 비하시키고만 있습니다.
    이건 아니지요, 아이돌 여가수들의 노출을 보고 열광하면서도
    이상한 도덕적인 잣대를 들이대는 대중들입니다.
    분별할수있어야겠지요. 글 잘보았습니다.

    2011.03.18 09:34 [ ADDR : EDIT/ DEL : REPLY ]
  6. 가득나눔

    대중적인 유행을 무조건 따라하기 보다는 자기에 맞는 멋을 찾으면 좋겠네요..^^

    2011.03.18 10:04 [ ADDR : EDIT/ DEL : REPLY ]
  7. 딸이 걱정입니다.못생긴 여성은 사회에서 대접받지 못하기 때문에
    방송과 모든 사회가 이상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딸 키우기 힘들어지는 사회에 한숨만 나옵니다.

    2011.03.18 1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사회가 변하고 그동안 대한민국을 지배하던 유교문화에서 벗어나고 있는건 개인적을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그에 따른 여러가지 부작용이 너무 많이 생겨서 안타까워요. 언제가는 좋아지겠지만 아직은 그 과도기 같아요. 이 순간에 참교육님 같은분들이 중심을 잡아주신다면 좋은쪽으로 변화해갈것 같아요.

    2011.03.18 11: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특히 요즘 청소년들은 자아정체성에 대해 고민할 겨를도 없이
    공부에만 매진하고, 티비나 여러 매체에 활짝 열려있어서 그것들에 휘둘리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 대화를 듣다보면 정말 안타까울 때가 많아요...

    2011.03.18 12: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자본의 논리가 너무나 당연시되는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철학의 부재라는 말이 문득 떠오르네요.

    2011.03.18 17: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비밀댓글입니다

    2011.03.18 20:00 [ ADDR : EDIT/ DEL : REPLY ]
  12. 미친 사회에 다름아님!

    섹시하단 게 결국... 섹스하고 싶단 그.. 그런 표현의 한 갈래 아니겠습니까!
    자본주의의 최첨병국 미쿡서 여성들마저 상품으로 취급한 단어가 바로 그 '섹시'란 단어가 아니겠는지요!

    근데~
    한국서도 더럽고 천한 자본주의 속성이 속(速)성으로 받아들여지다보니깐,
    또한 친일파들과 기득권자들이 자기들 잇속만 챙기다보니깐 이런 거시기~한 단어들까지 마구잡이로 수입되게 된 걸 것!

    문젠,
    이런 단어를 어린 애들한테까지 마구잡이로 사용하는 어른들~!!!
    자기 애한테 [섹시하다] 말하는 게 과연 옳은 건지..
    자기 애의 뒷태가 어떻다느니, 섹시하다느니, 미끈~한 다리, 잘록한 허리.. 이따위 표현을 써댈 수 있는 건지..
    미쳐도 여사로 미치지 않은 어른들, 부모들이 넘치는 세상입니다!!!

    2011.03.18 22:57 [ ADDR : EDIT/ DEL : REPLY ]
  13. 게시물이 아주 좋아. 난 단지 블로그에 우연히 내가 정말 블로그 게시물을 읽고 즐길 것을 말하고 싶었어요. 당신의 피드와 구독됩니다 모든 방법은 곧 다시 게시 바랍니다

    2013.01.09 22:2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