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교육자료2010.11.03 14:12



구약성서 사무엘서에 보면 이런 이야기가 나온다.

'어떤 성에 두사람이 살고 있었는데, 한사람은 부자였고 한사람은 가난하였습니다.
부자에게는 양도 소도 많았지만 가난한 이에게는 품삯으로 얻어 기르는 암컷 새끼양 한마리 밖에 없었습니다. 그는
이 새끼양을 제 자식들과 함께 키우며 한밥그릇에서 같이 먹이고 잘때는 친딸이나 다를 바 없이 품에 안고 잤습니다.

                                            <다윗을 책망하는 나단선지자>

그런데 하루는 부잣집에 손님이 하나 찾아왔습니다.
주인은 손님을 대접하는데 자기의 소나 양을 잡기가 아까와서 그 가난한 집의 새끼양을 빼앗아 대접을 했습니다.'


나단이라는 선지자가 다윗왕에게 와서 이런 이야기를 했을 때 듣고 있던 다윗왕이 괘심한 생각이 들어 "저런 죽일 놈!, 세상에 그럴 수가 있느냐? 그런 인정머리없는 짓을 한 놈을 그냥 둘 수 없다, 그 양 한 마리를 네배로 갚게 하리라."
듣고 있던 나단이 "임금님이 바로 그 사람입니다."

권력의 상징이었던 다윗왕은 나단 선지자 앞에서 "내가 하나님 앞에 죄를 지었소!"하고 회개한다. 다윗왕은 어떤 죄를 지었을까?

다윗은 어느날 밧쎄바라는 여인이 목욕하는 장면을 훔쳐보고 그녀에게 정욕을 품고 권력을 이용하여 그녀를 취한다. 그녀가 임신을 하자 자기 백성들에게 그 사실을 숨기기 위하여 변방에서 근무하는 그녀의 남편 우리야를 불러서 아내와 동침하게 한다. 우리야는 충직한 신하였기 때문에 근무중에 아내의 방에 들어가지 않는다는 법률을 지켰다.

              <다윗왕이 취한 우리아의 아내 밧쎄바 -다윗과 밧쎄바 사이에서 솔로몬 왕이 태어난다>

다윗은 자신의 불륜을 숨길 수 없게 되자, 우리야를 전방에 보내 죽을 수 밖에 없는 전투에 참여시켜 우리야가 전사한 후 밧쎄바와 혼인한다. 이때 선지자 나난이 나타나 다윗에게 죽음을 무릅쓰고 직언을 하게 되었던 것이다.

                 <다윗에게 아내 밧쎄바를 빼앗기고 위험한 전장에 보내져 죽음을 맞았던 우리아>

'가난한 자의 양을 뺏은 죽일 놈'은 바로 다윗 자신이었던 것이다.
성경이 몇천년을 두고 읽힐 가치가 있는 책이 된 이유는 '믿음의 조상인 다윗왕의 나쁜 점까지도 솔직하게 기록해 두었다는 장점이 있었기 때문이라 해석하는 학자도 있다.

우리가 여기서 얻을 수 있는 교훈은 "나단의 용기"이다.

오늘날 언론이 해야 할 사명은 바로 이 나단 선지자가 하던 일이 아닐까? 권력의 하수인이 되어 비판의 기능을 잃어버린 언론은 나단과 같은 용기가 필요한 때이지만 약자의 목소리를 내야할 때는 벙어리가 되어 권력의 눈치를 보기 바쁘다.

언론뿐 아니다.

지식인은 지금 동면중이다.
소수의 양심적인 지식인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지식인들은 독재자의 당근 앞에서 자기 몫 챙기기에 급급해 왔다. 장시간 근무와 열악한 노동조건에서 허덕이는 노동자들, 뼈 빠지게 일해도 빗만 늘어나는 농민들의 절규를 외면하고 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 직장을 잃고 거리를 방황하는 노숙자의 원성을 언제까지 귀를 막고 있는 것이다.

서울민국이 되어 전국을 서열화하고 부자들을 위한 정책에 박수를 치고 기득권을 대물림에 서민들 입을 막고 눈을 감기고 있다. 권력이 하사한 당근에 취해 이성도 양심도 잃었다. 성서는 말한다. "너희가 침묵하면 돌들이 소리치리라"라고...

어른과 아이가 쌈을 하는 것을 보고 침묵하는 것은 중립이 아니다.

공평하지 못한 싸움에서 방관자는 강자편이다. 일제시대 젊은 이가 총알받이로 혹은 전신대에 끌려 갈때 그들은 일제의 나팔수 노릇을 마다하지 않았다. 이승만 독재시대, 박정희 군사파쇼정권, 전두환, 노태우 군사정권시대, 이명박독재정치하에서도 권력의 편에서 서민들의 귀를 막고 반민족, 반민주의 길을 걷고 있는 것이다.

이 땅의 나단은 없는가?

다윗왕의 말 한마디면 당장 목이 떨어져 죽을 줄 뻔히 알면서도 나단은 권력 앞에서 민중의 소리를 전달한다.

위장전입에 탈세에 이중 국적을 가지고 애국자행세를 하는 고위층, 자식을 부정입학시키거나 병역을 기피하고 이 땅을 투기의 대상으로 치부하며 온갖 범법행위를 마다하지 않는 양의 탈을 쓴 이리들.... 그들은 아직도 이 땅의 지도자요, 애국자다.

다윗이 민중(하나님)께 용서받을 수 있었던 것은 무엇 때문이었을까? 그것은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하느님(민중) 앞에 철저한 회개를 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다윗과 밧쎄바는 하느님께 용서받고 지혜의 왕이라 불리는 솔로몬을 낳는다. 증오와 저주의 대상이었던 다윗이 축복을 받은 것이다.  

강자의 회개를 기다린다는 것은 기적을 바라는 일이나 진배없다. 하느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돕느다고 했다. 구경꾼이 된 국민, 실의와 좌절에 빠진 백성을 도와 줄 신은 없다. 이 땅에 나단이 나타나지 않는 한 민주화도 정의사회도 꿈이다. 침묵의 잠에서 깨어나 하나님을 살리고 분단을 깨뜨려 민족통일을 가져오는 것, 그것이 분단시대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길이 아닐까?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