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에 비친 세상2010.04.18 21:30



벌써 보리가 피었습니다.
아니 보리가 아니라 밀 같습니다. 옛날 밭에 이런 청국 밀을 재배했는데 요즈음은 찾아 보기 어렵습니다.
4월은 꽃입니다. 이름없는 꽃들로 산야를 가득 채운 4워은 보눈 이들의 마음까지 꽃이 핍니다. 
주인에게 버림받은 폐가에도 봄이 찾아와 꽃을 피웠씁니다. 
의젓하고 당당하게 핀 산 벗꽃나무가 고고하게 돋보입니다.
속이 다 드러난 물은 생명체를 잉태한 채 출산할 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자연에 대한 경외감...!
세상을 품은 자연은 사람들에게 말없이 행복을 선사합니다. 
 어미 까치가 돼 떠나 버린 까치집은 찬란한 4월 앞에 더더욱 작고 초라하게 보입니다. 
평화를 주는 모습, 평안을 주는 모습. 그게 부처님의 모습이 아닐까요?
동지승의 모습에서 사랑을 배웁니다.

사원에 핀 꽃은 더더욱 사랑스럽고 세상모르게 자라고 있는 올챙이는 부지런히 개구리의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꽃을 만드는 4월...
그래서 나날이 더 화려하게 피어나고 있습니다. 

'렌즈에 비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은 어디쯤 왔을까?  (7) 2010.09.09
농촌단상  (8) 2010.06.07
봄은 얼마나 자랐을까?-2  (3) 2010.04.18
봄이 얼마나 자랐을까?  (7) 2010.04.17
나무에 고추가 달렸다!?  (2) 2010.04.05
바다에 피는 봄  (0) 2010.04.03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엇?

    2012.04.05 19:17 [ ADDR : EDIT/ DEL : REPLY ]
  2. 죄송합니다.

    2012.05.08 22:17 [ ADDR : EDIT/ DEL : REPLY ]
  3. 관심 없습니다.

    2012.05.11 01:3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