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들이 배우는 검인정 교과서가 이념논쟁으로 누더기가 될 처지에 놓이게 됐다. 뉴라이트가 집필한 대안교과서에서 비롯된 교과서 내용문제는 한나라당과 코드를 맞추겠다는 국방부를 비롯한 정부부처까지 가세해 '좌편향'을 고치겠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교과서 이념논쟁이 거세지자 한나라당은 교과과정 전반을 개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소용돌이 속에 가장 객관적인 입장에 서야 할 교육감들조차 현행 현대사 교과서를 '좌편향 교과서'로 규정하고 일선 학교의 교과서 선정에 개입하겠다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그동안 좌편향이라며 수정을 요구한 교과서는 뉴라이트 계열 학자들이 집중적으로 공격한 고교 근현대사 교과서와 재계가 지목한 초·중학교 사회과목의 경제 부문이다. 대안교과서 문제로 불거진 교과서 개정 요구는 교과서 포럼에서 대한상의로 비화해 급기야는 국방부와 통일부까지 나서서 4·19의거까지 폄하하는 등 교과부와 국사편찬위원회를 압박하고 있다.


교과서에 문제가 있다면, 학계에 맡겨 검토하도록 하는 게 순리다. 그러나 뉴라이트계 학자들과 맥을 같이하는 이들은 일제강점을 '근대적 재산제도와 시장경제의 원리에 준한다'고 보는가 하면 '제주 4·3사건'을 '좌익세력의 무장폭동'으로, 5·16 쿠데타를 '근대화 혁명의 출발점'으로 보고 있다.


고등학생들이 배우는 교과서를 부서의 이해관계나 집권당의 시각에 맞추겠다는 것은 오만과 무지의 극치다. 전두환의 치적까지 미화하고 일본군 위안부까지 '상업적 목적에 따라 자발적으로 참여했다'는 뉴라이트식 사관으로 역사를 가르치면 올곧은 역사교육이 되는가?

대한상공회의소는 친기업적으로, 국방부는 국방부대로 통일부는 통일부 시각으로 역사를 가르치라는 것은 권력기관이 교과서 내용과 채택에도 개입하겠다는 초법적인 발상이다. 일제의 식민지배를 정당화하고 군사독재를 미화하는 편향된 역사해석에 초연해야 할 교육감들조차 뉴라이트식 역사인식에 동조해 교과서를 고치겠다니 이 무슨 망발인가?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는 역사관을 '균형 잡힌 시각'으로 보는 뉴라이트식 역사왜곡은 중단해야 한다.


- 이 기사는 경남도민일보 사설(2008. 9. 22)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266218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