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에 비친 세상2009.04.25 08:30


지리산 의신마을입니다.
겨울에만 갔다가 봄에 본 지리산은 환상적이었습니다.
돌담 사이에도 봄은 고개를 내밀고....
인간의 문화가 초라해 보이는 곳... 지리산은 봄의 찬란함으로 고고함이 더 돋보이는 것 같았습니다.
봄은 바위에도 여백을 남기기 싫어 이렇게 담쟁이를 감아 올리고.... 
바위 위에서도 봄을 만들고.....
똑같은 새싹이지만 지리산에 돋아나는 순들은 그 색깔이 도시 주변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봄을 담고 있었습니다.
감나무의 연한 잎들은 찬란한 봄을 준비하고....
마당 담벽에서는 목련이 그 화려한 꽃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살고 싶은 곳... 아니 잠들고 싶은 곳... 잠시 만나고 돌아오는 지리산은 어디에 누워도 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곳이었습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