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2014.06.03 06:26


 

"미정아, 혜숙아, 점숙아, 현주야...!"

저는 지금도 고등학생을 둔 엄마에게 이렇게 이름을 부릅니다.

제자들도 그렇습니다. 이제 직장에서도 중책을 맡기도 했다는데 그들의 모습은 별로 달라진 게 없었습니다. 21년 만에 인천에 사는 제자와 창원에 사는 제자가 대구에서 만났습니다. 그리고 이 친구가 창원에 내려가 다시 밴드를 통해 창원인근에 사는 제자들과 만남의 자리가 있었습니다. 

별난 선생, 별난 제자.. 이들과 무슨 사연이 있었기에 21년이 지난 지금도 이렇게 만나날 수 있을까? 이들 중에는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수업에 들어가기만 했던... 방송반에서 3년간 같이 생활을 했던... 1학년 때 담임을 맡기도 하고... 졸업 후 주례를 서기도 한...그런 선생과 제자 사이입니다.

 

 

1029일 저녁 7시 창원시 마산 합포구의 한 식당에 들어서자 중년이 된 아줌마 제자 5명의 제자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동안 몇 번 만난 제자도 있지만 21년만에 처음 만난 친구도 있습니다. 하얀 칼라의 교복을 단정하게 입고 단발머리의 고등학생이었던 제자들을 고등학생의 아들, 딸을 둔 엄마가 돼 21년만에 만났습니다.

 

 

 

 

<21년만에 만 옷을 사 와서 입혀주기도 하고, 허브족욕을 시켜는 별난 제자들...>

 

선생이 한 둘이 아닌데 선생과 제자의 만남이 별 얘깃거리도 안 되겠지만 이날 만난 제자들은 여늬 제자들과는 다른 별난 선생, 별난 제자 사이입니다.

 

1989년, 전교조 출범 전 고등학교에서 무슨 일이....?

 

1989년 전교조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우리학교 보물이라고 칭찬하던 제가 하루아침에 문제교사 취급을 당해 징계위원회를 열겠다고 공고가 나붙은 것입니다. 탈퇴각에에 도장 하나 못 찍는다는 이유로 학생들과 만남까지 감시당하고 수업에 들어가고 난 후면 제 책상을 뒤져 불온유인물이며 불온서적을 찾는다면 뒤지기도 하고 학생들 소지품을 검사하던 그런 시절이었습니다.

 

끝내 탈퇴각서를 쓰지 못한 이 학교 5명의 교사들을 지키겠다며 전교생이 운동장에 나와 부당 징계 철회하라! 선생님, 사랑합니다라며 울며 농성을 하던 제자들... 징계위원회가 열리지 못하게 징계위원회 사무실을 밤새 지키기도 하고 깜깜한 밤에 교실에 몰래 숨어들어가 학생들의 책상 속에 유인물을 넣기도 했던 겁도 없는 친구들입니다. 그런 학생들이 고등학생의 엄마들이 되어 21년 만에 내 앞에 나타난 것입니다.

 

<YMCA중등교육자협의회창립총회 앞쪽 제일 왼쪽이 필자>

 

지금은 학교 이름도 바뀌었지만 마산 여상...! 40년 교직생활에서 가장 행복한 시절을 말하라면 나는 서슴지 않고 이 학교 재직시절을 꼽을 수 있습니다. 수업시간이 그렇게 재미있을 수가 없었습니다. 윤리나 국사와 같은 과목을 담당했는데 책은 뒷전이었습니다. ‘지 사건으로 한겨레신문이 창간되고 12.12사태며 광주민주화 과정을 이 학교에서 겪으면서 순진한 바보였던 저는 사회과학에 눈을 뜨기 시작했습니다.

 

수업시간이 시작돼 교실에 들어오면 교탁위에는 학생들은 늘 드링크류 사탕 몇개가 놓여 있었습니다.

 

, 이거 뇌물 아니야?“ ”맞아요!!!”

생기가 교실에 가득 넘칩니다.

얘기해 주세요.“

수업이 일주일에 한 시간밖에 없는데 진도는 언제 나가고...?“

진도 안 나가도 돼요... 맞아요, 맞아요...!”

이런 날은 교과서 진도는 끝입니다.

삼종지도가 뭔지 안세요?” “암탉이 울면 정말 집안이 망할까요?“, ”‘좋은 게 좋다고요?“, ”시비를 가리는 사람이 나쁜 사람인가요?“, ”현상과 본질은 다르답니다”, “모든 폭력은 다 나쁜가요”,....

 

이게 수업의 주제입니다. 이런 얘길하면 '김일성 가계의 모든 것, 북괴의 잔악상'과 같은 교과서를 판서하고 지도를 나가던 시간과는 표정들이 다릅니다. 학생들의 눈에서 광채기 납니다. 

 

"노동자가 천대받는 이유를 아세요?"

"자신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라는 걸 아세요?"

"학교는 왜 철학을 가르쳐 주지 않을까?"

 

이런 얘기로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대전에 사는 제자와 마산 그리고 인천에 사는 제자가 대전에서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수업시간이 그렇게 진지할 수가 없습니다. 누가 딴 소리하도 할라치면 집단성토를 당합니다. 수업이 그것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수업이 끝나면 내 집무실이기도 한 방송실에 몇몇 학생이 따라 옵니다. 책을 빌려달라는 학생, 수업시간에 궁금한 뒷얘기... 그러다 보면 개인의 가정사며 장래문제를 상담도 하고 책을 읽고 난 궁금증도 털어놓고.... 여름이면 그늘 밑에 앉아 있으면 잠시 후면 10여명의 학생들에게 둘러쌓이게 됩니다.

 

나는 왜 의식화교사가 되었을까?

 

전교조가 탄생하기 전이었습니다.

학교에서 이상한 교육(?)을 한다는 소문을 듣고 지역의 시민단체에서 강의 요청이 들어왔습니다. 현대사 교육을 맡아 달라고 했습니다. 마산 YMCA에서 하는 '노동자 매움터 교실'의 강사로 가돌릭여성회관에서 하는 노동자 교육 역사강사로.... 지역사회교육 강사가 되어 밤낮으로 뛰어 다녔습니다. 강의도중 짭새(?)들이 듣고 있다며 실무자가 뒤에 서서 톤을 낮추라는 신호를 보내기도 합니다. 어떤 수강생은 강의 도중 벌떡 일어나 당신이 선생이야! 빨갱이 아니야!” 하며 밖으로 뒤쳐나기기도 했습니다.

 

 

 

전교조의 역사는 교사협의회와 중등 교육자협의회가 출벌점입니다. 당시 저는 마산지역 YMCA중등교사협의회 회장직을 맡아 거창양민학살의 현장을 방문하면서 그 처참함에 분노해 글을 쓰기도 하고 교사협의회가 전교조로 전환하면서 전교조 마산지회초대지회장을 맡기도 합니다. 전교조 탄생의 한 축이 됐던 YMCA전국중등교육자협의회 감사를 맡는 영광(?)을 얻기도 했습니다.

 

 

<좋은 식당에 예약해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면서 지난 얘기, 아이들 키우면서 살아 온 이야기, 학교시절 얘기,,,>

 

1969년 저는 경북 칠곡군 초등학교에 첫 발령을 받았습니다. 중등학교 순위고사에 두 번이나 우수한 성적으로 합격했지만 발령이 나지 않아 10년만인 1979년 사립학교인 이 학교로 지원해 왔습니다. 방송실을 맡아 생방송이며 방송수업도 하고 정서교육으로 영화도 보여주며 첨단 시청각교육을 맡으면서 교장선생님이 참 아끼고 사랑해줬습니다. 그것도 그럴 것이 감리교 장로였던 이 학교교장선생님은 권사로 또 주일학교 부장으로 학교에서는 그 어려운 방송실을 맡아 편집에 영상제작까지 했던 저를 '우리학교 보물'이라는 했습니다.

 

그런 시절 제자와 선생으로 만난 친구였으니 왜 특별하지 않겠습니까? 이 친구들을 졸업시킨 그해 가을 전교조에 탈퇴하지 않은 5명의 교사가 파면이라는 사형선고를 받았습니다1989년에서 1994년까지... 5년의 세월을 거리의 교사가 되어 수배와 구속 그리고 요주의 인물로 살아 온 세월이니 이들과는 특별한 인연이 아닐 수 없지요. "선생님, 우리 시간 만들어서 선생님이 사시는 세종시로 놀러 갈께요!" 그들이 있어 늙은 교사는 참 행복합니다.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 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전자책을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9265789?Acode=1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오디언 http://www.audien.com/index.htm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