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보아야 더 잘 보인다고 했던가? 현직에 근무할 때 몰랐던 일이 퇴직 후 손자를 학교에 보내면서 보이면서 바라는 게 더 많아졌다. 이런 것은 꼭 가르쳐 줬으면... 읽기 쓰기보다 이게 더 중요한데... 이런 생각이 가끔 든다. 학부모의 입장에서 학생의 입장에서 서 보면 그런 절박한 요구들이 더 많으리라는 것을 퇴임 후 세월이 한참 지나면서 조금씩 보이기 시작한다.

 

 


 


나는 올해 학교를 퇴임을 한 지 8년째를 맞는다. 세월이 참 빠르다는 걸 절감한다. 교단 밖에서 보는 학교... 학교에서 생활하던 때보다 더 많은게 보이는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다. 이제 멀리서 학교를 보면서 내가 교단에 다시 서서 학생들을 가르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이런 것부터 먼저 가르치고 싶다는 게 많다.

 

멘붕시대, 상업주의 사회, 서바이벌 게임식 경쟁 지상주의, 얼짱, 몸짱 등 외모 지상주의... 사람이 아니라 돈이, 감각이, 경쟁과 효율이... 더 소중하게 대접받는 사회에서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을까? 잘난 사람, 돈 많은 사람, 학벌이 좋은 사람, 브랜드 옷을 입은 사람, 사회적 지위가 놓은 사람, 유명한 사람... 이런 사람들 틈바구니에 끼어 사는 보통사람도 사람으로서 존엄성과 대접을 받으면서 당당하게 살 수 있는 길은 없을까?

 

 

계급사회를 떠올리면 당시를 살던 민초들이 참 불쌍하다는 생각이 든다. 똑 같은 사람이면서 입는 옷에서부터 먹는 음식이며 집의 크기까지 차별받고 살던 사람들이 불쌍하다. 세상을 잘못만나 차별받으며 살았던 그 때 그 사람들은 얼마나 억울할까? 그런데 한 발 물러서서 생각하면 앞으로 50년이나 100년 후에는 우리들의 후배나 조상들이 우리를 보고 그런 생각을 하지 않을까?

 

시공을 초월해 진리를 전승해 줄 수 있는 방법은 교육이 가장 효과적이다. 그런데 교육이 권력이나 자본에 예속돼 그들의 입맛에만 맞는 것만 가르친다면 누가 피해자가 될까? ‘농자천하지대본’시대의 가치관으로는 오늘의 정보화시대를 감당하지 못한다. 계급사회의 가치관이나 철학으로는 정보화시대나 다가 올 시대를 살아가기 어렵다. 시공을 초월해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와 권리를 누리면 주인의식을 가지고 살 수 있도록 가르칠 수 있는 건 교육이 가장 효과적이다.

 

그런데 이런 변화무쌍한 사회에 학교는 그런 역할을 하고 있을까 부모들은 사랑하는 자녀들이 돈이 없어도, 지위가 낮아도, 브랜드 옷을 걸치지 않아도, 사회적 지위가 낮아도, 사람으로서 당당하게 자존감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다고 믿고 있을까? 부자들 틈바구니에서 가난한 사람들이 살아가기란 쉽지 않다, 똑똑한 사람들만 모여 사는 사회에서 못 배우고 무식한 사람들이 살아가기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사랑하는 자기 제자와 자식을 어떤 제자로 혹은 어떤 자녀로 살기를 바랄까? 허우대는 멀쩡한데 머릿속이 텅텅 빈사람...? 돈이 많아 겉은 번지르르하게 꾸며 놓았지만 내뱉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정이 떨어지는 소리를 예사로 하는 사람...? 주변의 사람들은 헐벗고 굶주리는데 나만 배부르며 즐겁게 살면서 그게 능력이며 행복이라고 기고만장 한 사람...? 나보다 지위가 낮은 사람을 없인 여기고 그들이 굽신거리는 모습에 쾌감을 느끼며 사는 사람들...?

 


 

내가 다시 교단에서 아이들을 가르칠 수만 있다면 나는 있는 그대로의 자기 자신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라는 걸 가르치고 싶다. 돈보다, 지위보다, 명예보다, 나이기 때문에 가장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비록 돈은 없지만, 사구려 옷을 입고 험한 밥을 먹으면서 사회적 지위도 낮지만 나는 나이기 때문에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기회 있을 때마다 가르치고 싶다.

 

스펙을 쌓지 못해 남 앞에 내 세울 게 하나 없어도 나는 허세를 떨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볼 수 있는 눈이 소중하다고... 돈보다 양심이, 외모 보다 마음이 더 소중하다고 백번 천 번 얘기해 주고 싶다. 내가 다시 교단에서 가르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책 보러 가-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양심을 잃지 않고 교육의 소중함 자신의 소중함을
    전하는 그러한 선생님의 지도 저도 찬성합니다.
    오늘도 좋은 시간 되세요.^^

    2014.02.04 07:12 [ ADDR : EDIT/ DEL : REPLY ]
  2. 시장표 옷과 노점상 양말을 신기면서 키우고 싶은 것이 속마음인데,
    학교를 보내게 되면 은근히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뉴스를 접해 간접적으로 본 요즘 아이들의 풍속도와 부닺힐 것 같아서요.
    걱정입니다.~~

    2014.02.04 07:18 [ ADDR : EDIT/ DEL : REPLY ]
  3. 지난날은 항상 아쉬운 법이지요~
    입춘인데 날이 찹니다. 늘 건강하세요~

    2014.02.04 08: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동감합니다. 선생님!~ 학생 누구든지 '자기 자신'을 알아가게 하고, '자기 자신'이 가치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면 더 없이 좋은 일이겠지요.

    오늘은 약속한대로 의당손메주의 정월장 취재를 갑니다. 그리고 어제 밤 늦게까지 정욱이네 엄마와 아빠에 대화를 하였답니다. 그들 역시 그들의 아이덴티니를 찾아가고 있더군요. 그들이 아직 세상에 내지 못한 그러나 곧 세상에 나올 것들을 찍어서 영상과 자료로 만들어주고 다시 올라갈까 합니다.

    좋은 날 멋진 입춘입니다.

    2014.02.04 08: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참교육님이 지향하는 교육을
    제가 대신하고 있습니다.
    넌 있는 그대로 소중한 사람이야.
    네 인생은 네가 주인이야,
    수없이 말하면서요.

    2014.02.04 0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요즘 세상은 못 배워서가 아니라 너무 잘 배워서 탈입니다.
    암짝에도 쓸모없는 지식을 전달하기 보다
    자기의 모습을 되찾는 일에 매진해야 할 것입니다.
    사람의 본 모습을 되찾는...

    2014.02.04 0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띵띵

    ㅋㅋ 교사가 되신다면 학문적 소양이 부족해서 교과 진도 못따라가면서 사상교육만 열심이실듯.나와 사상이 다른자를 증오하라는 흑백논리를 잘 전수하실듯.물론 학교폭력은 나몰라라 하시는 무책임한 교사가 되시는건 분명하고 ㅋㅋ

    2014.02.04 08:41 [ ADDR : EDIT/ DEL : REPLY ]
  8. 선생님 같이 살고, 살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참 부끄럽습니다. 선생님을 존경할 수밖에 없습니다.

    2014.02.04 09:25 [ ADDR : EDIT/ DEL : REPLY ]
  9. 선생님께서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싶은 것들을
    지금의 학교에서 제대로 배울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하지만 교단이 아니어도 선생님께서는 늘 저희에게 그런 소중한 가치들을
    아이들에게 전하라고 가르치고 계시는걸요...^^

    2014.02.04 09:29 [ ADDR : EDIT/ DEL : REPLY ]
  10. 마음으로 전달되는 그런 가르침이 아쉬운 요즘입네요..
    글 잘보고 갑니다^^

    2014.02.04 1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있는 그대로의 자기자신이 가장 소중한 존재라는..
    아이들에게 정말 필요한 것일 듯 합니다
    설 명절 잘 보내셨지요?
    고운 날 되십시오

    2014.02.04 11:05 [ ADDR : EDIT/ DEL : REPLY ]
  12. 자신이 소중하다는 것을 알기 위해서는 세상이 달라져야 할 것이 정말 많습니다.
    애들이 스스로 해 낸 것이 있도록 해줘야겠다는 생각을 또 해봅니다.
    선생님, 새해에도 좋은 일 많이 생기시기를 바랍니다^^

    2014.02.04 13:48 [ ADDR : EDIT/ DEL : REPLY ]
  13. 학부모

    좋은 글 읽고
    마음에 새깁니다.
    감사합니다.

    2014.02.04 14:24 [ ADDR : EDIT/ DEL : REPLY ]
  14.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왠지 모르게 나는 오늘만은 자꾸 지난 졸업식때에 불렀었던 졸업가를 또 다시 부르고 싶군요^^
    잘 있거라 아우들아 정든 교실아 !
    선생님 저희들은 물러갑니다.
    부지런히 더 배우고 얼른 자라서 새나라의 새 일꾼이 되겠습니다~

    눈물찍 콧물찍 흘리며 개골스럽게 나는 그 때를 결코 잊지를 못하지요.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2014.02.04 15:1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