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표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09 진정 미인이 되고 싶다면 인상부터 바꿔야 (31)
인성교육자료2010.12.09 19:48



고 3 수업을 하다보면 묘한 교실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학년이 바뀌고 3학년 수업에 처음 들어 갈 때만 해도 발랄하고 밝은 표정들을 읽을 수 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 1학기를 넘기고 여름방학 보충수업에 들어갈 무렵이 되면 학생들의 얼굴에는 표정이 없어진다. 분위기를 바꾸려고 유머시리즈며 재치문답이며 퀴즈까지 동원하지만 그것도 잠시뿐 또다시 무표정한 모습으로 돌아간다.

고등학교시절은 '쇠똥 굴러가는 것만 보아도 웃는' 나이다. 선생님들이 잠을 깨우기 위해 몇 마디 우스갯소리로 교실이 밝아지곤 한다. 반응이 있는 교실, 웃음이 있는 교실은 살아 있는 교실이다. 표정이 없다는 것, 생동감이 없다는 것은 죽은 교실이다. 반응이 없는 무표정한 아이들의 얼굴을 쳐다보며 수업을 하면, 교사도 함께 피로를 느끼고 지치게 마련이다.

학생들의 모습만 그런 것이 아니다. 도시의 거리를 걷는 사람이나 지하철에서 만나는 사람들이 한결같이 어두운 표정을 하고 있다. 화장도 진하게 하고 유행하는 옷도 입고 멋을 냈지만 얼굴표정은 왜 그렇게 굳어 있을까? 무뚝뚝한 표정, 성난 표정, 권위주의에 찬 오만한 표정...사람들의 얼굴이 가지각색이다.

경기가 어려운데 얼굴표정이 밝을 리가 없다면 할 말은 없지만 몸짱이나 얼굴짱이 되기 위해 비싼 돈을 들여 수술을 하거나 인간의 한계를 넘나들면서 체중관리를 하는 데 비하면 표정관리는 너무 하지 않는 것 같다. 물론 화장을 할 때는 피부를 보거나 생김새를 보지 표정은 보지 않는 것 같다. 또 거울을 볼 때 어두운 표정을 지은 모습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자신의 얼굴이 무표정한 무서운 모습이라는 걸 아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은 모양이다.


요즈음은 좋은 화장품도 나오고 화장술이 발달해 어지간히 못난 사람도 다 미인으로 보인다고 한다. 어지간한 약점도 화장술로 잘 보이게 할 수 있다는 뜻이다. 약점이 덮이고 나이도 감추고 원하는 색깔 등 온갖 정성을 다해 메이크업 한다. 좋은 자료로 마사지를 하고 먹는 음식까지 조절하는 수고도 게을리 하지 않는다. 이러한 정성으로 자신이 원하는 모습의 얼굴을 만들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그렇게 많은 수고를 해서 미인이 되고 싶으면서 왜 인상에는 관심을 갖는 사람이 많지 않을까?

사람들의 얼굴은 마음의 거울이라고 한다. 40이 넘으면 자기 얼굴은 자신이 책임져야 한다는 말도 있다. 어떤 마음으로 살아 왔는지에 대한 자신의 책임을 강조한 말이리라. 걱정이 있는 사람이 좋은 표정, 좋은 인상이 될 리 없다. 아름다운 마음, 착한 마음을 담지 못한 얼굴이 밝은 얼굴이 될 리 없다. 생김새가 조금 모자라도 인상이 좋은 사람이 있다. 아무리 뛰어난 화장술로도 표정은 바꿀 수 없다. 순수한 마음, 진실한 마음, 좋은 생각을 하고 사는 사람은 돈들이지 않고 좋은 인상, 아름다운 사람이 될 수 있다.  진정한 미인이란 성형이나 화장술로 뜯어 고친 얼굴이 아니라 맘에 좋은 생각을 담고 사는 사람이 아닐까?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