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2011.11.02 06:27




‘봉행 대학입학 수능 100일기도’, ‘대한불교 조계종 제 5교구 본사 법주사’

속리산 법주사 입구에 적힌 플랙카드다.

단풍놀이 한 번 못가보고 보낸 가을이 아쉬워 아내와 함께 철지난 속리산을 찾았다가 보아서는 안될 것을 보고 말았다. 법주사 입구에 왜 이런 플랙카드가 붙어 있을까? 부처님께 100일기도를 하면 성적이 나쁜 아이가 좋아진다는 말일까?

부처님에게 그런 영험이 있다고 치자. 수능이란 일정점수 이상을 받는 학생을 기준으로 커트라인을 정해 그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학생은 낙방시킨다. 부처님이 기도하는 부모의 정성을 생각해 열심히 공부한 학생을 낙방시킨다는 뜻인가?

3법인 4성제는 부처님이 가르쳐주신 계율이 아니던가?
그 동안 계율도 바뀌었나?


다리를 건너 일주문을 지나니 게그 맨 이수근의 ‘대한불교 조계종 신도증’이 사진과 함께 크다랗게 신도증이 게시판에 붙어 있다. 이수근같이 유명한(?) 사람도 불교신자니까 당신도 불교를 믿으라는 뜻인가? 전교를 위해 유명인사(?)를 동원하는 것까지 까탈 부리고 싶은 생각은 없다.

그러나 속세를 떠난 사원에서조차 속세의 상업주의 흉내를 내다니....!!!


보다 놀란 것은 경내를 들어서는 순간 내눈에 들어 온 거대한 불상 때문이었다. 
말로만 듣고 사진으로 보던 거대한 불상이 법주사를 찾아 온 사람들을 위압적으로 내려다보고 있었다.

‘어떻게 이렇게 거대한 불상이...’ 크기도 크려니와 금 옷을 입고 있다는 불상에 또 한 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이 거대한 불상....!
이 불상은 12억이라는 거금을 들여 2002년 완공된 미륵불이다. 법주사 미륵대불은 신라 혜공왕 12년인 776년 진표율사가 금동으로 조성 했으나 조선시대에 들어와 경복궁을 중수할 때 출조 자금으로 쓰기 위해 '대원군'에 의해 몰수 되었다가 1939년에 다시 불상복원 작업을 시작하여 25년 만인 1964년에 33m 크기의 시멘트 재질 대불이 완성됐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허물어지고 초라하게 보여 1990년 월탄스님과 사부대중이 힘을 모아 시멘트로 된 불상을 헐고 '청동으로 된 미륵불'을 세우게 됐단다.



법주사 입구 마당에 세워진 청동미륵불은 높이 33m, 두께 1천32mm, 무게 150t이나 된다. 법주사 입구에 서 있는 청동미륵불의 위용에 눌려 국보 팔상전, 보물 원통보전, 국보 석연지, 보물 법주사 괘불을 비롯한 대웅전의 모습이 초라하기 짝이 없다.

이 미륵불은 2002년 개금공사(금으로 옷을 입히는 공사)를 위해 3미크론의 두께의 황금 옷을 입히는데 소요된 금의 무게만 해도 2만 1300돈중( 80kg)이나 들었다, 개금공사비만 12억원이 들었다고 하니 그 위용을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 그런데 그것마저 녹이 슬고 색이 변해버려 100kg의 순금으로 개금불사를 다시 한다니....


청동미륵대불은 높이가 12층 아파트와 같은 33m, 무게가 점보비행기와 맞먹는 1백60t으로 청동입상(立像)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란다.
사람들이 불사를 찾는 이유가 뭘까? 물론 신자들의 경우야 다르겠지만 사바세계를 사는 속인들이야 이날만이라도 부처님 자비로 속세의  근심을 잊고 행복한 하루를 보낼 수 있으리라는 기대 때문이 아닐가? 그러나 가난한 속인들이 만난 법주사의 거대한 금동 미륵불로 주눅이 들어 마음의 상처나 받지는 않을까?



단풍조차 지고 난 법주사에는 찾는 이들의 가슴 따뜻한 부처님의 자비와 조상들의 지혜로운 모습을 보기보다 불사를 위해 기와를 팔고 있는 스님의 모습에서 거대한 미륵불의 모습에서 가난하고 추운 사람들은 가슴 속으로 속세의 겨울을 재촉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미륵불은 석가모니불이 입멸한 뒤 56억 7천만년이 되는 때에 다시 사바세계에 출현 하신다고 한다. 세계식량농업기구(FAO)의 통계에 따르면 전 세계 약 8억 5천만 명이 ‘심각한 기아상태' 및 ‘만성적 영양실조'에 처해 있다고 한다. 천원이면 북한 어린이가 1주일 양식을 구할 수 있다는데... 이런 현실을 두고 미륵불이 다시 오셔서 12억이나 들여 만든 자신의 모습을 보고 뭐라고 하실까?



부처님의 자비어린 배려이실까?
뒤늦게 찾은 관광객을 위해 남겨 놓은 몇그루의 단풍은 손님에 대한 예의였을까? 부처님의 자비로움일까?


돌아 오는 길에 자화상을 5분에 완성해 주는 거리의 화가를 만났다.
초등학생을 그리고 있었는데 너무나 똑같아 나도 한 번 그려달라고 부탁했다.


정말 5분...!
제 얼굴이 도화지 위에 옮겨 앉았습니다.
그런데 제 얼굴을 보고 아내는 전혀 닮지 않았다고 합니다. 주름살도 없어지고 인물도 실물보다 훨씬 예쁘게(?) 그렸기 때문일까요?

불친님들은 어떻습니까? 상단의 제 사진과 이 그림이 전혀 닮지 않았습니까? 
 


법주사에서 망친 기분을 제 얼굴을 젊게 그려 준 화가의 덕분에 웃으면서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돌아오는 길에 이제는 늙어서 지팡이를 짚어야 서 있을 수 있는 '정 5품 소나무를 만났다. 들어갈 때도 봤지만 돌아오는 길에 힘겹게 서 있는 늙은 소나무를 두고 올 수 없어서 사진을 찍었다.

법주사를 다녀 오는 사람들이 가장 먼저 눈에 띠는 보물..?
수령 600년 이상으로 추정되는 정이품 소나무는 1962년 12월23일천연기념물 제 103호로 지정된 문화재로 높이 15m, 가슴둘레 4.5m, 가지의 길이는 동쪽 10.3m, 서쪽 9.6m, 북쪽10m의 노거수이다.

1464년에 신병으로 고통받던 세조가 온양온천과 속리산을 찾아 치료를 할 때 이 나무 아래 이르러 타고가던 연이 나뭇가지에 걸릴 것을 염려하여 연 걸린다라고 하자 신기하게도 늘어졌던 나뭇가지가 스스로 하늘을 향하여 올라가서 무사히 통과하도록 하였다니... 

세조가 서울로 돌아갈 때는 마침 쏟아지는 쏘나기를 이 나무 아래서 피할 수 있었다고 하니... 세조임금은 하도 신기하고 기특하여 나무에 대하여 전무후무하게도 벼슬을 내렸다는 전설이 깃든 나무이다.

혼자 서 있기고 어렵지만 한쪽은 대수술까지 받았다니... 사람이나 나무나 나이를 속이지는 못하는 모양이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렌즈에 비친 세상2009.05.09 17:41


속리산 입구 정이품 소나무입니다.
나이가 많아 지팡이를 짚고 섰습니다.

입구에 야생화 박물관에 핀 할미꽃입니다.
환경오염으로 흔하디 흔한 할미꽃도 희귀한 식물이 됐습니다.
'머리가 허연 할미꽃'이라는 노래가사처럼 할미꽃은 허리만 꼬부라진 게 아니라 꽃이 지고 나면 허연 머이 또한 할미꽃임을 금방 알아 볼 수 있습니다. 
벌써 연꽃이 핀걸 보니 여름의 문턱에 들어섰는가 봅니다.
같은 연산홍인데 공기가 좋은 곳에서 자란 꽃은 색깔이 더 고왔습니다. 
민들래도 그렇고...
모란도 도시에 핀 꽃과는 비교가 안될 만큼 화려한 옷을 입고.... 

괴목들은 연륜을 자랑이라도 하듯이 기형을 뽑내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나타난 기마경찰이 관광객들의 인기를 모으기도 하고...
해탈로 가는 길은  그렇게 어렵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든 중생이 일주문에 들어서기 전 해탈의 참뜻을 깨닫게라도 된다면 하는 기도를 해 봅니다.

'렌즈에 비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심천에서....  (5) 2009.06.22
문의문화재에 갔더니...  (1) 2009.05.23
속리산 가는 길  (1) 2009.05.09
속리산 조각공원  (3) 2009.05.09
장미의 계절입니다  (2) 2009.05.07
초등학교 운동회 보셨어요?  (2) 2009.05.01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종교2008.12.08 22:19


딸아이가 사는 청주에 들렸다가 예까지 온 김에 속리산에나 갔다 오기로 했다. 속리산에 가면 법주사 입구에서 거부감을 느낀다. 국립공원 입장료를 받지 않는다는 정부 방침에 공원 입구를 막고 입장료를 내야한다며 지키고 있는 사원의 태도부터가 그렇다. 신라 신흥왕 때 의신이 서역으로부터 돌아올 때 나귀에 불경을 싣고 와서 이곳에 머물렀다는 고색창연한 내력보다 경내를 들어서면 거대한 금불상(법주사 미륵대불)에 대한 위압감에 주눅들게 한다.

<사진 : 속리산 법주사 부상의 크기가 또 금으로 칠하면 더 영험으라도 있다는 듯 사원마다 경쟁적으로 크고 화려한 부처님 만들기에 여념이 없다> 

국보 제5호인 법주사쌍사자석등(法住寺雙獅子石燈)을 비롯하여 국보 제64호인 법주사석연지(法住寺石蓮池), 보물 제15호인 법주사사천왕석등(法住寺四天王石燈), 보물 제216호인 법주사마애여래의상(法住寺磨崖如來倚像), 보물 제848호인 신법천문도병풍(新法天文圖屛風), 보물 제1259호인 법주사괘불탱 등은 높이가 33m나 되는 금동미륵대불의 위압감에 질린다. 100여Kg(불상의 무게 160여톤)이나 되는 금으로 도금을 했다는 불상 앞에 중생은 계급적 이질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부자 부처님에 대한 거부감은 그것 말고도 부처님 앞으로 가고 싶은 중생들을 가로막고 무엇에 필요한 지 좀 더 많은 모금을 위한 모금요원이 버티고 앉아 있었다.

부처님은 왜 이 세상에 오셨을까? 수행본기경(修行本起經)〉(大正藏, 3, 463, 下)과 〈태자서응본기경(太子瑞應本起經)〉(大正藏, 3, 473, 下) 두 경을 내용을 합해보면 부처님께서 이 사바세계에 오신 뜻은 바로 ‘괴로움을 해결하여 안락(安樂)의 세계로 인도하기 위함’이라고 이해할 수 있다.

부처님은 이 세상의 모든 중생이 고통을 벗어나 안락의 세계에 들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오신 것이다. 이를 불교에서는 ‘중생구제’라고 한다. 바로 부처님은 사바세계의 중생을 고통에서 구제하기 위해 오신 분이다. 이를 제도(濟度)라고도 표현한다. 부처님이 이 세상에 오신 뜻을 한마디로 말하면 ‘중생을 제도’하기 위함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중생은 왜 법주사 경내를 들어서면 위화감이나 위압감부터 느기니 웬 일일까?

부처님이 중생구제를 위해 이 세상에 오셨다면 불교에서 말하는 이 ‘중생’은 누굴까? 사전은 중생을 ‘감각이 있는 모든 생명. 지·수·화·풍 네 가지로 합성된 몸을 가진 모든 물건’이라 정의하고 있다. 쉽게 말하면 평범한 삶을 사는 ‘민초’들이요, ‘민중’이다. 이들이 애환을 해결해 주기 위해 내놓은 화두가 ‘생노병사’ 문제일 것이다. 종교가 죽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했다는 사실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말이란 ‘아’ 다르고 ‘어’ 다른 법. ‘생’을 강조하느냐 아니면 ‘사’를 강조하느냐에 따라 존재의 이유가 달라진다. 불교에서는 ‘생(生)노(老)병(病’)보다 ‘사(死)’를 강조한다. 과문한 탓인지는 몰라도 부처님이 사를 강조하라는 가르침은 그 어디서도 찾아보기 어렵다.

대부분의 종교가 그렇듯이 ‘산다는 것’을 ‘허무’나 ‘무상’으로 본다. 부처님이 살아계셔서 ‘사는 것이 무엇입니까?’라고 물어본다면 분명히 ‘사는 것이 곧 죽는 것이요, 죽는 것이 곧 사는 것’이라고 대답하셨을 것이다. 다시 말하면 ’잘 살지 못하면 잘 죽지 못한다’는 연기법이 이와 같은 뜻을 담고 있는 게 아닐까? ‘가난이 죄’라고 했다. 여유 있는 집에서 제대로 사랑과 교육을 받고 자란다면 평범한 길을 걸을 수 있는 사람도 친구나 이웃을 잘못만나 잘못된 길을 걷는 사람들이 수 없이 많다. 이런 뜻에서 보면 ‘생에 대한 애착’으로 고(苦)를 만든다는 ‘고집멸도(苦集滅道)’도 해석하기 따라 다른 뜻으로 이해될 수 있는 것이다.

‘생’를 강조하느냐? 아니면 ‘사’를 강조하느냐에 따라 불교의 정체성을 달라질 수 있다. 물론 불교가 중생의 삶을 고통에서 해방‘시키기 위해 노력했더라면 지금과 같은 부귀영화(?)를 누리지 못했을 것이다. 중생의 ’생‘의 질을 높이기보다 사원의 축적을 위해 정교유착해 온 것이다. 문제는 ’권력의 맛‘, ’돈의 맛‘을 보면 교조의 진의를 살리기 어렵다. 거대한 부처님! 황금 옷을 입고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면 개미만한 속물(?), 인간이 굼틀거리고 지나다니는 모습을 보면 가소롭게 보시지는 않을까? 배가 고파 보지 않은 사람은 배고픔의 고통을 모른다고 했다. 가난의 애환을 느껴보지 못한 사람은 가난의 설움을 알 리 없다. 물론 부처님은 그런 분이 아니지만 종교지도자는 자꾸만 부처님을 속물로 끌어내리지 못해 안달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

이 세상이 극락보다 좋고서야 해탈이 어떻게 가능할까? 불교가 중생을 구제하기 위한 부처님의 뜻을 쫒으려면 거대한 불사를 위해 서민들의 주머니를 축내는 일부터 중단해야 한다. 이와 함께 부처님이 입고 계시는 그 도금한 옷과 부처님의 얼굴에 붙은 권위를 털어내야 한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세금을 내지 않고 치부하고 있는 사원, 그 사원이 입고 있는 ‘부자'라는 옷부터 벗어야 중생이 보인다. 그런 다음, 사원이 잘 사는 길이 아니라 중생이 잘 사는 길을 제시하고 안내해야 한다. 가난할수록 중생들은 ‘이 세상은 헛되고 헛되도다’라는 허무주의로, ‘운명론자’로 만든다. 부처님의 팔아 부귀영화를 누리면서 이세상에서도 극락을 누리고 다음 세상도 극락왕생하겠다는 욕심을 버리지 않는 한 사원이 있는 한 거대한 불상에는 부처님도 영험도 없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