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약이 무효라고 했던가? 대구 중학생 자살사건 이후 교육당국이 학교폭력 예방 기본 지침을 만들어 일선 학교에 내려 보냈으나 무용지물이었다. 범정부 차원에서 학교폭력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폭력은 근절하겠다던 게 몇 달 전이다. 그런데 불과 몇4개월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 또 한 학생이 친구들의 괴롭힘에 시달리다 못해 자살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 16일 오전 9시 30분, 경북 영주 휴천동 한 아파트에서 중학교 2학년생 이 모(13) 군이 20층 아래로 투신해 숨져 있는 것을 관리사무소 직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함으로써 밝혀졌다. 영주는 지난 2월 전국 최초로 시의회가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활동 지원에 관한 조례'를 채택한 지역이다.

 

 

'나는 2012년 4월 15일 이 유언장을 쓴다. 내가 죽으려는 이유는 학교 폭력 때문이다. 나는 왕따를 당하지 않는다. 친구도 있다. 그런데 내가 죽으려는 이유는 우리 반에 있는 ×××이란 놈 때문이다.' 이군은 '그 녀석은 내 뒤에 앉았는데 교실에서 매일같이 나를 괴롭혔다. 수업시간에 뒤에서 때리고 했다. 쉬는 시간에는 나를 안으려고 하고, 뽀뽀를 하려고 하고, 더럽게 내 몸에 침을 묻히려고 했다'고 유서에 밝혔다.

 

 

 

 

이군의 자살 소식을 들은 사람들은 학교와 교사들의 무능에 분노가 치민다. 도대체 학교는 무엇을 하는 곳이며 교사라는 사람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었다는 말인가? 학생이 이렇게 죽음의 고통에서 시달리고 있는 동안 시험문제 풀이에만 여념이 없었다는 말인가? 학교뿐만 아니다. 정부가 나서서 학교폭력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학교폭력을 근절하겠다며 징계사항을 학교생활기록부에 기재하고 체육수업 확대와 복수담임제를 도입하는 등 수많은 대책들을 내놓았지만 하나같이 백약이 무효였다.

 

학교폭력은 정말 영원히 근절 못하는 문제인가? 병을 고치려면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학교폭력도 마찬가지다. 학교폭력은 근절하지 못하는 근본적인 이유도 폭력에 대한 원인진단을 잘못했기 때문이다. 학교폭력은 학생 개인의 부적응이나 폭력성 때문이 아니다. 겉으로 나타나는 현상은 가해자와 피해자가 폭력을 가하고 피해자가 견디지 못해 자살하는 현상으로 나타나지만 본질은 교육부재에서 비롯된 문제다.

 

 

 

 

학교폭력은 가해자는 좁게 보면 가해자 한사람 혹은 폭력집단의 조종을 받은 학생 때문으로 보일지 몰라도 근본적인 이유는 교육의 부재가 낳은 결과다. 교육은 학교에서만 하는게 아니다. 가정과 학교와 사회가 조화롭게 의도적으로 추진해 나갈 때 청소년들의 교육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현실은 어떤가? 무너진 가정, 인성교육을 포기한 학교, 청소년들을 돈벌이의 대상으로 생각하는 사회의 합작품이 아니가?

 

학교폭력은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빼앗아 간 가정과 학교, 그리고 사회가 만든 결과물이다. 일등만능주의, 점수가 교육이라고 착각하는 부모와 교육당국, 인격이 아니라 일류대학이 교육의 목적이 되고 학벌이 지배하는 사회를 만들어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빼앗아 갔기 때문이 아닌가?

 

희망을 잃은 청소년들이 방황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들에 핀 꽃들을 보라. 붉은 색깔의 꽃도 있고 흰색 꽃도 있다. 노랑색 꽃도 있고 분홍식 꽃도 있다. 키가 큰 나무가 있는가하면 키작은 예쁜 풀이며 이름 모를 나무들이 서로 어울려 화려한 계절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사회도 마찬가지다. 농사는 짓는 사람도 있고, 장사는 하는 사람도 있다. 어부도 있고 광부도 있다. 공무원도 있고, 교육자도 있다. 청소미화원도 있고, 대통령도 있다. 청소미화원은 없어도 되고 국회의원은 반드시 있어야 하는가? 먹이사슬 중 호랑이와 사자는 반드시 있어야 하고 너구리와 토끼는 없어도 좋은가? 수학을 잘하는 학생이 있는가 하면 달리기에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능력을 가진 학생도 있다.

 

열심히만 하면 모든 학생이 다 일등이 되는가? 일등만 존중받는 사회는 꼴찌란 무용지물일까? 가정과 학교 그리고 사회의 총체적인 모순을 두고 몇몇 교육 관료의 머리에서 나온 정책을 금과옥조로 생각해 채택했다가 결국 이지경이 되지 않았는가? 지금까지 수백까지 폭력대책이 유명무실하게 된 이유는 근본원인을 두고 현상만 치료하겠다는 근시안적인 단견 때문이 아닌가? 교과부는 지금이라도 실패한 정책을 반성하는 차원에서 시민단체를 포함한 범국민폭력대책위원회라도 만들어 해결책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

 

 *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가져왔습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