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2011.04.14 06:02



조중동이 추구하는 세계는 어떤 모습일까? 올들어 카이스트 학생 네명이 자살했다는 소식에 하나같이 서남표총장과 같이 ‘우리가 지불해야 하는 대가이며 그 무엇도 공짜로 얻을 수는 없다’는 논리다.

경쟁에 공짜는 없다? 이들은
“미국의 명문대는 자살률이 더 높다”는 서총장의 논리에 동조하며 학생 한둘이 죽는 게 뭐 그리 대수냐는 논조다.


조선일보는 4월 8일자 “카이스트 개혁, 따뜻한 마음과 어루만지는 손길 보태져야”에서 이 나라에 세계 최고 수준의 대학을 하나라도 만들어보겠다는 목표까지 떠내려가게 해서는 안 된다며 카이스트 학생자살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투다. 

4월 11자 ‘KAIST, 멀리 내다보며 오늘의 문제 풀어야’라는 주제의 사설에서는 ‘정부와 정치권, 사회단체들이 끼어들어 이러쿵저러쿵하는 것은 카이스트가 지닌 자생적(自生的) 문제 해결 능력을 훼손하고 '개혁을 개혁하겠다'는 명분으로 한국의 대표적 대학 하나를 망가뜨릴 위험이 더 크다’고 강조한다. 4.13일자 사설 ‘교육과학부, 카이스트 문제 本質을 바로 보라’까지 내보내 학생의 자살은 외면하고 서남표 구하기에 올인하고 있다.


중앙일보 논조는 코미디를 연상케 한다. 4.9일자 사설 ‘KAIST의 비극, 서남표식 개혁 재검토하라’는 기사에서는 ‘세계 일류 대학에 뒤처지지 않으려면 경쟁은 불가피하다. 그러나 학생들이 “우린 이런 학교를 원하지 않았다” “이 학교에서 우리는 행복하지 않다”고 하는 분위기에서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경쟁력이 나올 리 만무하다.’면서 ‘서 총장은 구성원의 신임을 다시 묻고, 교육시스템 개선에 장애가 된다면 용퇴하는 게 옳다.’고 했다. 그런데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13일자 사설에는 9일자 내용과는 360도 다르다. 중앙은 ‘KAIST발 대학 개혁’은 계속돼야 한다”는 사설에서 ‘학생 네 명과 교수 한 명이 자살한 사태는 분명히 커다란 비극이다.’면서 ‘세계 일류를 향한 KAIST발(發) 대학 개혁은 앞으로도 계속되어야 한다.’며 말 바꾸기까지 하고 있다.


동아일보는 4월 9일자 KIST학생자살과 ‘경쟁 탓’ 여론몰이라는 주제의 사설에서 ‘’학생들의 자살원인을 서총장의 경쟁중심 개혁 탓으로만 돌리는 것은 합리적인 분석이 아니라고 우리는 본다’고 했다. 또 ‘서총장이 취임하기 전인 2004년 4명, 1996~97년 2년동안 8명이 지살했다... 미국 영국 등 외국명문대학자살도 적지 않다. 한국에서 대학생 자살은 2008년 332명, 2009년 249명이나 됐다‘면서 유독 KIST학생 자살이 사회적으로 크게 부각되는 것은 ’과학영제집단’이라는 이 대학의 특수성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 자살이란 흔히 있는 일인데 카이스트 학생 몇 명 죽는 게 뭐 그리 대수냐는 논조다.

4.12일자 ‘카이스트교수들의 이성적선택 “개혁에 고통 따른다”’는 주제의 사설에서 좌파 진영과 일부 인터넷매체에서는 카이스트사태를 경쟁위주의 대학교육이 초래한 비극이라고 몰아가고 있다.’며 우리사회의 유별난 쏠림현상과 경박한 표플리스트들의 비난에 KIST가 흔들려서는 안될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조중동이 추구하는 세상은 어떤 세상인가? 서남표식 개혁을 위해 학생들의 죽음따위는 문제가 되게 없다는 식인가? 효율과 경쟁, 승자만이 살아남는 경쟁지상주의, 승자지상주의를 위해서는 어떤 희생도 감수하겠다는 것인가? ‘경기 전에 승패가 결정난 게임’, 막가파식 경쟁만이 살길이라는 황당한 가치관의 신문이 조중동이다. 왜 조중동이 서남표 살리기에 올인하는 지 알만하지 않은가? 거기다 신문의 논조까지 바꿔가면서 서남표구하기는 꼴볼견이다.

학생의 자살이 징벌적 등록금제 때문이 아니라고 한다. 과연 그럴까? 0.01점 떨어질 때 6만원씩 내야하고 2.0 아래로 내려가면 한 학기에 750만원까지 내야하는 제도. 2008년에 등록금을 낸 학생이 302명에서 2009년에는 611명으로 증가했고, 재학생 7805명 중 1006명이 학점에 따라 1명 당 평균 254만원의 등록금을 납부하게 됐다면 책임을 개인에게만 지울 수 있을까? 결과적으로 재학생 8명중 1명에 징벌적 등록금을 내고 있다면 서총장은 학생자살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가?(
http://chamstory.tistory.com/531)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이들 권리는 자유, 소유권, 안전및 압제에의 저항이다"(헌법 제 10조)라고 규정하고 있다. 막다른 골목에 몰아넣고 한계상황에 도달해 죽음을 선택한 학생의 인권은 폐기처분의 대상인가? 7805명은 다 멀쩡한데 왜 4명만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택했느냐고 힐난(詰難)할 것인가?

모든 학생이 다 3.0이상 점수를 받지 못한다. 말로만 절대평가라면서 서열을 만들고 낙오자는 자살을 택해도 모르쇠로 일관할 것인가? 확인할 수도 없는 어느 날의 행복을 위해 모든 날의 희생을 강요하는 것은 인간적이지 못하다. 조중동의 서남표총장 구하기는 꼴사납다. 서남표총장은 학생자살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게 옳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신록둥이

    조,중,동 참 많은 개혁이 있어야겠군요~
    정권에 당당한 언론개혁....언제나 그런날이 오려나~

    2011.04.14 08:22 [ ADDR : EDIT/ DEL : REPLY ]
  3. 조중동엔 더이상 기대할게 없잖아요. 이3매체를 쓸어버릴날만 벼르고 있습니다.
    국민들만 깨어있어도 저따위 매체들은 지금당장이라도 없앨수 있을겁니다.
    근데 웃긴건... 대부분의 사람들이 딱 조중동에 어울릴만한 삶을 살고 있다는거죠.
    그러니 구독도 해주고~ 선물에 혹해서 넘어가주고~

    2011.04.14 09: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음.....
    참교육님 말씀이 맞아요
    조중동..정말...에잇~!!
    다행이게 우리집 앞에는 한겨레 신문사가 있는게 다행이라고 생각들어요
    조중동이 있었음 폭파했을지도^^;

    2011.04.14 09:47 [ ADDR : EDIT/ DEL : REPLY ]
  5. 해바라기

    참교육님의 글 100%로 공감합니다.
    오늘도 좋은 시간 되세요.^*^

    2011.04.14 10:18 [ ADDR : EDIT/ DEL : REPLY ]
  6. 제 아이들은 아무리 공부를 잘한다고 해도 카이스트에 보내고 싶지는 않습니다..

    2011.04.14 1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조중동...
    신문을 있는 그대로 안보고 비판적으로 보게 해준 고마운 신문들이죠..
    어쩜 저리 안변하는지...

    2011.04.14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조중동은 안본지 오래됐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1.04.14 1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쫌 어이없죠~
    언론이 제대로된게 없네요~

    2011.04.14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cdh4696

    현재 카이스트 대학원생입니다.

    글쓴이에게 묻습니다.

    자살한 학생 4명 중, 징벌적 등록금제의 대상이 된 사람은 단 한 명입니다. 이런데도 징벌적 등록금제가 학생들의 자살 원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까?

    심지어, 징벌적 등록금제의 대상이 된 학생들을 낙오자로 낙인찍고, 조중동을 까기 위해서 이들을 들이대는 행태야말로 정말 꼴사납게 보입니다만?

    학교에서 한 건 터졌다고 여기저기서 달려들어서 이리 이용해먹고 저리 이용해먹고 하는데, 정말 치졸합니다.

    2011.04.14 12:48 [ ADDR : EDIT/ DEL : REPLY ]
    • 고등학생

      당신이 카이스트 대학원생이라는 것을 증명해주십시요. 그렇지 않다면 당신의 주장은 효력이 없어집니다.

      2011.04.14 16:47 [ ADDR : EDIT/ DEL ]
  11. 서총장은 물러나라

    버티기하는게 청와대의 누구랑 닮았네요.

    2011.04.14 13:20 [ ADDR : EDIT/ DEL : REPLY ]
  12. 대울림

    경쟁만능 사고에서 벗어나야 미래가 있고 꿈이 있다. 고통을 담보한 승자독식이 아니라 즐거운 학교 생활로 행복을 위한 교육으로 변화되어야 한다.

    2011.04.14 13:49 [ ADDR : EDIT/ DEL : REPLY ]
  13. 행인

    공부 잘하는 애들보면 인간성이 약간 삭막한게 좀있습니다
    거기다가 카이스트는 지나치게 경쟁을 강요하는
    등록금제와 의사소통방해하는 영어수업이 원인인 거 같습니다

    2011.04.14 18:49 [ ADDR : EDIT/ DEL : REPLY ]
  14. 요 며칠 오랜 외국생활을 한 친구로부터, 즐거운 대학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돌아오는 대답이 돌연 수수께끼였습니다.

    카이스트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덜하지 않은 학업의 부담이 있음에도, 일등부터 꼴찌가 명백히 나열되는 엄청난 경쟁의 관계에도 불구하고 그들 모두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이라니... 잘 이해가 되질 않더군요. 한참 설명을 듣긴 했어도 그 심리상태들이 수긍이 되질 않았습니다.

    그냥... 낙오자를 영원히 낙오시켜버리는 이 사회의 전반적인 시스템적 문제일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남더라구요. 늘 돌아보기만 하고 뭐 하나 바뀌는건 없지만. 꼴찌도 제도적으로 정서적으로 배려받고 있다는 그런 교육에 대해 고민할 수 있었으면 싶네요.

    2011.04.14 2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이봐, 거기에 이것은 drupal이 사이트 조깅하고 있음을 나타냅니다. 블로그 사이트도에도 불구하고 나의 배우자를 drupal 방법을 고용하고 내가 디자인을 찾는 수 없습니다. 당신은 당신이 특정 디자인을 인수한 것을 확인하기 위해 기억하세요? 그것은 사랑 수 있습니다.

    2011.08.14 06:59 [ ADDR : EDIT/ DEL : REPLY ]
  16. 이것은 감사의 말씀을 매우 짧은 주석입니다

    2012.01.01 09:18 [ ADDR : EDIT/ DEL : REPLY ]
  17. 티끌모아 태산

    2012.01.07 03:26 [ ADDR : EDIT/ DEL : REPLY ]
  18. 언제?

    2012.04.04 05:20 [ ADDR : EDIT/ DEL : REPLY ]
  19. 혼자 내버려 두십시오.

    2012.04.06 04:40 [ ADDR : EDIT/ DEL : REPLY ]
  20. 그것을 살 여유가 없습니다.

    2012.05.09 07:48 [ ADDR : EDIT/ DEL : REPLY ]
  21. 혼자 내버려 두십시오.

    2012.05.11 09:1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