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교육자료2010. 11. 25. 16:50



세상이 바뀌어도 너무 많이 바뀐다. 건축술이며 가전제품이며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르다. 물질적인 것만 아니다. 며칠만 뉴스를 안보고 지내면 딴 세상에 갔다 온 사람처럼 세상 돌아가는 걸 모를 정도다. 사람들이 입는 옷도 그렇다. 몇 전 전의 멀쩡한 옷도 하루가 다르게 달라져 꺼내 입으려면 촌스럽게 보이기도 한다.

색상이며 모직의 질이 비교가 안 될 정도다. 여성들의 외모도 하루가 다르게 바뀌고 생김새도 요즈음은 못생긴 사람이 없다. 화장술이 발달한 이유도 있겠지만 성형을 해 며칠 사이에 딴 얼굴이 되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세상을 바꾸자고 갈거리에 나선 문규현, 문정현신부>

 목적전치라고 했던가? 이렇게 급하게 변하는 세상에 따라가려다 보면 삶이 무엇인지 왜 사는지 모르고 일에 쫓겨 살기 위해 일하는지, 먹고 입기 위해 사는 지 헷갈릴 때가 있다. ‘외모 지상주의’ 그게 사는 목적은 아니다. 그러나 가만히 들여다보면 마음씨야 어떻든 고급 옷에 최고의 화장품에 한결같이 다듬고 가꾸는 데는 전문가 아닌 사람이 없을 정도다.

얼굴에 기미가 낀 얼굴을 진한 화장으로 가리고 싶고, 걱정과 근심이 많은 사람이 신을 찾고 싶은 마음과 같은 이치가 아닐까? 그러나 아무리 완벽한 화장술이라도 며칠동안 자신의 약점을 감출 수는 있어도 영원히 감출 수는 없다. 남을 속였다가 진실이 드러나 부끄러움을 당하는 것 보다는 순수함이 더 귀하다고 생각하면서 살 수는 없을까?


 학교 교훈을 보면 가장 많은 덕목이 ‘정직, 성실’이다. 학교가 기르고자 하는 인간상이 정직한 사람이나 성실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그런데 그렇게 가르치지 못하니까 탈이기는 하지만...사람이 살아가는데 참 필요한 게 많다.
돈도 있어야 하고 지식도 필요하다. 건강도 필요하고 지혜도 필요하다. 어느 것 하나 중요하지 않은 게 없지만 기본적인 성품이나 가치관이 바르지 못하면 평생 동안 외롭게 살거나 행복이 무엇인지 사랑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고 불행하게 살게 된다. 그러나 그런 게 왜 필요한 지 친구 따라 거름지고 시장 가듯, 주관 없이 쫒기며 허둥대다 자신에게 주어진 인생을 허비하고 후회하는 사람도 많다.


 변화무상한 세상에 어떻게 사는 게 좋을까? 앞에서도 지적했듯이 어쭙잖은 기만술보다 진실하게 사는 게 자신을 돋보이게 하고 상대방에게 좋은 인상을 준다. 그런데 사람들은 왜 얼마 후에 드러나고 말 위선이나 허세를 떨기도 하고 약점을 감추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할까? 생각이 바르지 못하기 때문이다.

얼마나 귀한 그릇에 음식을 담았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귀한 음식이 담겨 있느냐의 여부에 따라 그릇의 가치가 드러난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물론 타고난 미모는 어쩔 수 없다. 그러나 미모보다도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인품과 순수함이 오히려 사람을 돋보이게 한다는 사실을 안다면 자신의 귀한 인생을 남따라 살며 허비하는 우를 범하지는 않을 것이다.


 물질만능주의 사회에 살다보니 좋은 것, 비싼 것, 남이 갖지 않은 것, 남보다 더더... 이런 욕심이 타고난 순수함을 퇴색하게 만들고, 비열하게 만들고, 부끄럽게 만든다. 최근에는 조경술이 발달해 도시 공간을 참 아름답게 꾸며 지나는 이들의 발길을 잡는다. 그런데 사시사철 피워내는 꽃이며 오월의 신록이며 가을 산천을 꾸미는 단풍의  아름다음을 누가 무슨 재주로 이길까?

가꾸는 것도 좋지만 미숙한 도공이 잘 못 다루다 그릇을 못 쓰게 하기 보다는 작은 약점이 있어도 당당하게 사는 게 오히려 인간적이지 않을까? 조금은 부족하지만 타고난 자신을 다듬고 가꾸는 순수함이 다듬어서 만든 아름다움보다 더 귀하다고 생각하면서 살면 안 될까?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