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역사2020. 4. 3. 06:02


728x90

오늘은 제주 4·3항쟁 72주년이 되는 날이다.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하여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 그리고 1954년 9월 21일까지 발생한 무력충돌과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 미군정기에 발생하여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에 이르기까지 7년여에 걸쳐 지속된, 한국현대사에서 한국전쟁 다음으로 인명 피해가 극심했던 비극적인 사건이 ‘제주 4·3항쟁이다.



1947년 3월 1일, 제 28주년 3·1절 기념 제주도대회가 열렸고, 제주읍에서는 북국민학교의 3·1절 행사가 오후 2시에 끝나자 군중들은 가두시위에 나섰다. 시위대가 관덕정을 거쳐 서문통으로 빠져나간 뒤 관덕정 부근에 있던 기마경찰의 말발굽에 어린아이가 치여 다쳤다. 이때 기마경찰이 다친 아이를 그대로 두고 지나가자 흥분한 군중들이 돌을 던지며 항의했고 관덕정 부근에 포진하고 있던 무장경찰은 군중을 향해 총을 쏘았다. 경찰의 발포로 주민 6명이 희생되었고, 이 사건이 기폭제가 되어 그때까지 큰 소요가 없었던 제주사회가 들끓기 시작했다. 제주4·3의 도화선이라 불리는 ‘3·1사건’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1947년 3월 1일~1948년 4월 3일’>

제주 4·3항쟁은 미군정기간인 ‘1947년 3월 1일~1948년 4월 3일’에 일어난 사건이다. 아직도 대부분의 기록에는 제주 4·3 항쟁은 남조선로동당과 대한민국 유군과 해병대 그리고 제주 경찰의 충돌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미군정기라는 사실을 빼놓고 제주 4·3항쟁을 말하면 가해자가 보이지 않는다. ‘1947년 3월 1일을 시작된 제주 4·3항쟁은 11월 17일 제주도에 계엄령이 선포되기에 이른다. 제주 중산간마을을 초토화시키면서 본격적인 학살은 1948년 4월 3일로 끝난게 아니다. 한국전쟁기간이 1950년 6월 25일부터 전쟁이 끝나는 1953년 7월 27을 지나 1954년 9월 21까지 토벌이 계속 된다. 미군정기에 시작된 제주양민학살은 이승만정부에서도 이어지고 있었던 것이다.

발단은 기마경찰의 말에 다친 어린아이에 대한 항의였지만 제주민도들의 핵심적인 구호는 ‘단선(單選)·단정(單政)반대!’, "같은 민족에게 총을 쏠 수 없다", "미제 침략 반대"였다. 2차세계대전의 전범국 일본의 무조건 항복으로 해방의 기쁨을 누릴 틈도 없이 조선의 지배자는 조선총독부에서 미군사령관으로 바뀌고 1945년 9월 8일은 미국은 일본군의 무장해제를 명분으로 4만5천명에 달하는 전투기의 엄호 아래 장갑차를 앞세우고 나타나 “오늘 북위 38도선 이남의 조선 영토를 점령한다”면서 나타난다.



<가해자는 누구인가?>

‘죽어 마땅한 빨갱이들...’이었기에 억울해도 입도 열지 못하고 살아온 세월. 제주 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가 공식 발표한 사망자 14,363명... 그러나 학자들은 제주 도민의 8분의 1이 죽거나 행방불명된 희생자는 3만 명에서 8만 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 희생자 중에는 10세 이하가 770명이다. 11~20세가 2,464명, 21~30세 5,461명, 31~40세 2,291명, 41~5-세가 1,383명... 70세 이상이 344명이나 된다. 젖먹이를 포함한 걸음마를 하는 애기들은 지금도 무덤도 없이 북촌리 너븐숭이 돌무덤에 무심한 장난감만 여기저기 널려 있다. 유가족은 이렇게 노무현 대통령이 공식 사과한 2003년까지 무려 58년의 세월을 숨죽이면서 속으로 울어야 했다.

사람들은 제주 4·3항쟁의 가해자를 대한민국의 국군과 서북청년단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지만 사실은 미군정기간의 점령군이었던 미국의 육군, 공군이 있었다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다. 동족을 학살하는데 동원을 거부한 여순항쟁을 아직도 반란이요, 이승만 박정희...로 이어지는 반민족 세력들은 ‘빨갱이’라는 무기로 분단을 고착화하고 외세와 결탁 주권자로 군림하고 있다.

일제에 은혜를 입은 세력들은 ‘친일이 애국’이라는 막말을 공공연히 하고 다니며, 미국에서 공부하고 미국의 가치관으로 무장한 대한민국의 지배층들은 미국을 천사의 나라로 찬미하고 있다. 제주 4·3항쟁 72주년. 제주에 평화공원이 건설되고 4·3평화재단과 4·3평화기념관이 건립됐다고 ‘사건’이 ‘항쟁’이 되는 것이 아니다. 4·3항쟁 희생자들의 명예회복과 유족들에 대한 진정한 보상은 아직도 먼 꿈같은 얘기다. 제주 4·3항쟁의 가해자들은 돌아오는 4·15총선에서 잃어버린 10년을 되찾겠다고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고 있지 않은가?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 구매하러 가기


전교조 초기 역사를 일군 교사 12인의 분투기


교육열전 구매하러가기 ==>> yes 24알라딘옥션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작년 기념관 갔던 기억이 납니다
    잊어서는 안될 역사입니다.

    2020.04.03 06: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지난 해 갔다거 너분숭이 돌무덤을 보고 많이 울었네요. 우리 역사에서 절대로 잊어서는안 될... 반드시 특별법 재정 명얘회복과 보상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2020.04.03 13:44 신고 [ ADDR : EDIT/ DEL ]
  2. 덕분에 잘 배우고 갑니다 !

    2020.04.03 06: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많은 분들이 기념관을 가 보셨으면 합니다.역사는 배워야 합니다. 역사를 제대로 아는 국민이 미래의 희망이 있습니다. 선생님 오늘 글 마음이 다 아프네요. ㅠㅠ

    2020.04.03 0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란아니 까지 무차별 학살한 가해자들은 지금도 나라의 주인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비극이지요.

      2020.04.03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4. 역사의 슾픈면이죠 잘알고 갑니다

    2020.04.03 06: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습니다. 절대로 잊을수도 잊어서도 ㅇ나될,,,, 그런데 아직도 이들은 명예회복과 보상이 이루어지지 ㅇ낳고 있습답니다.

      2020.04.03 13:46 신고 [ ADDR : EDIT/ DEL ]
  5. 우리의 아픈 역사...
    제대로 아는 날이 왔으면 합니다.

    2020.04.03 06: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주 4,3항쟁과 함께 여순항쟁...그리고 대구 101항쟁.... 등 수 많은 아픔역사... 이제는 진실을 밝히고 면예회복을 시켜야 합니다.

      2020.04.03 13:47 신고 [ ADDR : EDIT/ DEL ]
  6. 이런 일들이 있었는지는 모르고 있었습니다.
    아직 모르는 슬픈 역사가 많은거 같아요.

    2020.04.03 08: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주를 수학여행 필수코스로 다녀 오지만 그 누구도 알려 주지 않으니까요? 현대사를 국정교과서로 가르치겠다는 사람들이 주범이지요.

      2020.04.03 13:49 신고 [ ADDR : EDIT/ DEL ]
  7. 오늘이군요.
    글을 읽지 않았더라면, 그냥 지나칠뻔 했네요.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생각하고 추모해야 할 날이 많이 묻힌 느낌이 듭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20.04.03 09: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코르나 때문이기도 하지만 가해자는 아직도 우리사회의 곳곳에서 똬리를 틀고 주인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쉽게 청산되기 어려운 이유입니다.

      2020.04.03 13:50 신고 [ ADDR : EDIT/ DEL ]
  8. 비밀댓글입니다

    2020.04.03 16:43 [ ADDR : EDIT/ DEL : REPLY ]
  9. 항상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글 포스팅을 꾸준히 이른 아침에 하시네요. 존경스럽습니다.

    아직도 이승만을 '건국 대통령'이라 부르고 여기는 자들을 보면 세상이 달라지기가 참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2020.04.03 1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