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철학2020. 2. 3. 06:04


“우리는 같은 강물에 두 번 발을 담글 수 없다.”

기원전 6세기 초 변증법의 창시자 중의 한사람으로 알려진 고대 희랍의 철학자 헤라클레이토스의 말이다. 이해하기가 어려운 글을 자주 써 '어두운 철학자'(Skoteinos)로도 알려진 그는 “만물은 끊임없이 변한다.”, "만물은 움직이고 있어서 무릇 모든 것이 머물러 있지 않는다. 사람도 두 번 다시 같은 물에 들어갈 수 없을 것이다."라고 주장하면서 만물이 유전(流轉)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변증법...? 철학을 공부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생소한 말이지만 변증법이란 “대화를 통해 사물의 진리에 도달하는 소크라테스식 문답법(問答法)”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동양철학에는 등장하지 않는 이 변증법은 서양 문명에서 최초로 체계를 갖춰가면서 발달한 논리적 사고 중 하나다. 변증법을 몰라도 2006년 동방신기가 불러 가요대상을 받은 "O"-正.反.合.은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동방신기는 해겔의 변증법을 인용 ‘끊임없이 진화발전하는 사회의 모습을 正.反.合으로, "O"는 원점을 말한다. 동반신기의 "O"-正.反.合은 사회가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반‘을 위한 ’반‘이 아니라 ’합을 위한 '반‘이 돼야 한다는 명제를 내걸었다. ’한걸음 물러서서 지금 이 시대를 돌아본다면/원리도, 절대진리도 없는 것/ 시대 안의 그대 모습은 언제나 반(反)이었나/ 현실에 없는 이상은 이상형일 뿐 "O"/ 이제 난 두려워. 반대를 위한 반대/ 끝도 없이 표류하게 되는 걸/ 나 이제 찾는 건, 합(合)을 위한 노력일 뿐 나오 k같은 손을, 한 외침을/ 꿈이 실현 되는 것 갈망하는 자여/ 난 가야 돼 가야 돼. 나의 반(反)이 정(正) 바로 정(正), 바로 잡을 때까지 /정반합의 노력이 언젠가 이 땅에 꿈을 피워 낼거야....


철학...하면 어렵다는 선입견을 가지는 사람들이 많지만 철학은 어렵기만 한 학문이 아니라 삶 그 자체다. 마치 ‘정치’라고하면 정치인들의 전유물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정치란 먹고 입고 잠자고 움직이는 모든 것이 정치이듯 철학도 마찬가지다. 동방신기가 부른 "O"-正.反.合.의 작사자가 그런 의도를 담았는지 모르지만 세상을 보는 눈은 관념적(觀念的)인 시각으로는 총체적인 모습을 볼 수 없는 것이다.

세상을 보는 눈. 안목 혹은 세계관 혹은 철학이라고 할 수 있는 세상을 보는(觀)은 사람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왜 그럴까? 사람마다 세상을 보는 눈, 세계관에는 원칙과 기준이 다르기 때문이다. 아니 더 정확하게 말하면 원칙이나 기준이 없이 세상을 보기 때문이다. 장님이 코끼리 구경하듯 현상을 보고 본질이라고 착각하거나 객관적인 판단을 할 수 없이 혼돈의 삶을 산다.


세상을 보는 눈(世界觀)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세계의 본원을 정신’이라고 보는 관념론과 ‘세계의 본원을 물질’이라고 보는 유물론이 그것이다. 유물론의 핵심이론이 변증법이다. ‘세계는 변화 발전한다. 사물이나 현상을 볼 때 다른 것과 연관되어 있다.’는 세계관이 변증법의 기본원리다. 변화와 연관이라는 변증법의 기본원리는 ‘대립물의 통일과 투쟁 법칙, 대립물의 통일과 투쟁 법칙, 부정의 부정 법칙’이라는 기준과 원칙으로 세상을 보면 본질을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이미지 출처 : 투박잭기장에서>


헤겔은 세상이 변화 발전하는 원인을 모순이라고 본다. 서로 모순되는 두 가지 요소가 사물의 내부에 함께 존재하다 끊임없이 서로 갈등하고 투쟁하고 있다는 원칙이다. 한걸음 물러서 지금 이 시대를 돌아본다면/원리도 원칙도 절대 진리도 없는 것/시대 안의 그대 모습은 언제나 반(反)이었나/현실에 없는 이상(理想)은 이상형일 뿐 "O"/이제 난 두려워 반대만을 위한 반대/이제 난 두려워 반대만을 위한 반대....나 이제 찾는 건 합(合)을 위한 노력일 뿐... 헤겔이 들으면 포복절도한 표절일지 몰라도 철학이 유행가 가사가 되면 이렇게 세상을 희화화하고 말 것인가?


사람들은 시각적으로 인지되는 현상을 물체의 본질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말을 잘하는 사람, 외모를 잘 꾸민 사람, 학벌이나 스펙으로 포장한 사람을 보고 인격까지 그럴 것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외모를 보고 결혼을 했다가 본색이 드러나자 견디지 못하고 이혼 하는 사람들... 정치지망생의 화려한 웅변술에 속아 지지했다가 당선 후 딴 사람이 된 것을 보고 실망하는 사람들... 아무리 착각은 자유라지만 외피를 진실이라고 착각하며 사는 사람들은 스스로 무덤을 판다는 것을 왜 모를까? 철학없는 정치는 본질이 실종된 동방신기가 부른 "O"-正.反.合과 무엇이 다르겠는가?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 - '헌법대로 하라!!! 헌법대로 살자!!!' ==>>동참하러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동참하러가기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

☞.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yes24, 알라딘,  인터파크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사랑으로 되살아 나는 교육을 꿈꾸다'...는 전자책으로 판매합니다  



촛불혁명 시민의 함성... 구매하러 가기  - yes24 , 알라딘






생각비행이 발간한 1318시리즈 '묵자 이게 겸애(兼愛)다'(생각비행) -  구매하러 가기 - YES 24, 신세계 몰 , 옥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 사촌 형님이 정반합에 대한 글을 많이 쓰셨습니다.
    어려운 내용이지만 알아 두면 좋을것입니다.

    2020.02.03 0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정반합 동반신기가 불렀군요. 철학이 없으면 이렇게 얼굴 겉만 보고 판단하는 경우가 많아요. 중요한 것은 마음으로 봐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요.

    2020.02.03 11: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유럽에서는 철학 필수인데 우리나라는 철학하면 마르크스를 떠올리고 '마르크스=빨갱이'하는 공식을 만들어 냈습니다. 세상이 바뀌어도 대한민국의 국가보안법은 건재합니다.

      2020.02.03 15:07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는 유물론을 더 믿지만. 관념론은 신기하네요 ; 변증법이 유물론의 핵심이론이라는 것을 처음 알았어요!

    2020.02.03 11: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산다는 것 자체가 철학인데 철학이 어렵다거나 이상한 학문처럼 인식돤다는 게 오히려 이상합니다. 옷을 사려 가면 무슨 옷을 입을까? 학교는 머떤 학교를 보낼까...이런게 선택의 문제이고 선택은 판단이라는 가치가 결정하는 거잖아요. 경제나 철학을 어렵게 만들어 놓은 것은 기득권세력의 영역수호아니겠습니까? 철학의 생활화 지금은 그게 밀요한 것 같습니다.

      2020.02.03 15:20 신고 [ ADDR : EDIT/ DEL ]
    • 철학의 생활화 동의합니다!

      2020.02.03 15:26 신고 [ ADDR : EDIT/ DEL ]
  4. 진실을 보려면 거꾸로 세상을 볼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저도 많이 합니다.
    그런데 생활하면서 쉬우면서도 어려운 게 거꾸로 보는 것인 것 같습니다.
    변증법을 정확하게는 알지못하지만 진실을 알기 위해서는 필요하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2020.02.03 23: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변증법...공부가 더 필요한 노을이네요.
    ㅎㅎ
    잘 보고갑니다.

    2020.02.04 06: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현대는 로고스(논리), 파토스(감성)가 넘쳐나고 있습니다.
    말씀하신 '철학'은 아마도 에토스(인성)에 해당하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허무한 말을 뱉어내는 사람들이 많이 줄었으면 좋겠습니다.

    2020.02.04 1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