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교육자료2010. 4. 14. 22:37



유치원에서부터 개미 쳇바퀴 돌듯 살아온 생활. 친구의 소중함도 가족이나 역사에 대한 정체성까지 정리할 시간 없이 보낸 청소년기.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내가 장래 이상적인 사람으로는 되고 싶은 형은 어떤 사람일까? 돈 많은 사람? 힘 있는 사람? 권력을 소유한 사람?... 청소년기 내내 경쟁에 내몰려 지내다 보면 정작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에 대한 꿈도 없다. 내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사람이 어떤 사람일까? 경쟁 밖에는 다른 생각도 없이 살아 가는 우리나라 청소년들.

                <봉사하는 기쁨, 함께라서 더 커지는 행복~ 경기 정남중 - 교육희망>

세상에는 참 다양한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산다. 최고의 권력의 자리에 앉아 남의 부러움을 독차지하고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성실하게 살아가다 믿는 사람에게 사기를 당해 가족이 뿔뿔이 흩어지고 끝내 노숙자가 되어 죽지 못해 하루하루를 보내는 사람도 있다. 비록 가진 것은 없지만 자기보다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들을 위해 자신을 불태우며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남의 것을 도둑질하거나 순간의 분노를 삭이지 못해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짓고 영어 몸으로 평생을 살아가는 사람도 있다.

도시에서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주식투자며 부동산 투기를 하며 수십 채의 집을 가지고 그것도 모자라 끊임없이 부를 축적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소음과 경쟁의 도시생활이 싫어 지리산 기슭에 토담집을 짓고 칩거해 은둔의 생활을 하는 사람도 있다. 내세를 위해 신을 믿고 그 신에 의지해 ‘풀의 이슬과 같은 현생을 사는 사람’도 있고 인생은 허무한 것이니 ‘될대로 돼라‘며 허무주의에 빠져 하루하루를 즐기며 사는 사람도 있다. 같은 종교를 믿어도 어떤 이는 오늘을 더 보람 있게 보내야겠다는 생각으로 봉사생활을 하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산속에 들어가 기도로 세월을 보내는 이도 있다.

어떻게 사는 것이 보람 있게 사는 길이며 어떻게 사는 것이 사람답게 사는 길일까? 물론 가치관에 따라 사람들은 천차만별의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겠지만 원칙이나 기준이 없이 산다는 것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처럼 시류에 따라 흔들리며 살 수밖에 없다. 지난해 였던가? 양성우 시인이 이명박대통령당선자와 함께 일할 것이라는 기사를 보고 너무 놀라 벌린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던 일이 있다. 암울한 시절. ‘겨울공화국’ 등으로 대학생들의 우상과 같은 존재였던 양성우시인. 그도 끝내 자신의 부귀영화를 위해 훼절(毁節)의 길을 가겠다는 변절의 변을 보고 허탈한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돈이나 권력 앞에 양심도 의리도 신의도 팽개치는 사회. 아니 권력이나 돈 앞에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부정하는 자기부정 앞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그 사람이 한나라당에서 일하는 게 왜 문제가 되는가는 한나라당이 어떤 정당인가, 어떤 사람들을 위한 정당인가를 아는 사람이라며 차마 출세를 위해 그런 길을 걸을 수 있겠는가? “대한민국을 위해서는 제주도 전역에 휘발유를 뿌리고 거기에 불을 놓아 30만 도민을 한꺼번에 태워 없애야 한다”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던 사람. 무고한 광주시민을 학살하고 정권을 도둑질한 전두환, 노태우가 바로 한나라당의 전신이다. 아니 민족을 배신한 대가로 부귀영화를 누리던 배신자의 후신이 바로 오늘날 한나라당이다.

학살자와 한 무리가 된다는 것. 배신자와 한 무리가 된다는 것은 떳떳한 삶이 아니다. 가난하지만 부끄럽지 않게 산다는 것과 부귀영화를 누리면서 비굴하게 사는 것 중 어떤 삶이 더 가치로운 삶일까? 바르게 산다는 것은 '내 자신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이다'라는 가치관에 충실한 사람.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고 가족이나 이웃이나 민족 앞에 떳떳하게 사는 것이다. 남의 눈에 눈물을 흘리게 하고서야 어떻게 행복한 삶이라 할 수 있는가?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0.04.15 08:07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쿠~
      또 실숩니다.
      고치기는 했습니다만....
      실비단 안개님이 아니었으면...
      감사 또 감사합니다.

      2010.04.15 08:16 신고 [ ADDR : EDIT/ DEL ]
  2. 최원호

    선생님 글을 보며 제 주변과 제 자신을 돌아봅니다. 저는 다만 어떤게 올바른 것인지 고민하며 저 하나라도 그렇게 살아보고 싶을 따름인데 다들 절 보고 바보라네요. 제가 세상에 지지 않도록, 제 삶을 제 양심과 가치에 맞게 꾸려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2010.04.15 10:10 [ ADDR : EDIT/ DEL : REPLY ]
    • 죄송합니다.
      글을 쓴다는 게 때론 본의 아니게
      자신을 이렇게 뻔뻔하게 만들 수도 있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자신에게 가하는 채찍을 수 도 있는 데 말입니다.

      2010.04.16 07:3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