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미디어2016.10.28 06:41


일제강점기를 살지 않았던 사람이 그 당시를 살던 민중들의 참담한 삶을 이해할 수 있을까? 유신정권시절의 공포분위기에서 숨죽이며 살았던 사람이 아니면 유신시대의 그 분위기를 느끼기 어려울 것이다. 멀쩡하게 지내던 분이 사라지기도 하고 건강한 사람이 몇 주일째 보이지 않다가 완전히 딴 사람이 되어 나타나기도 했다. 사라졌다 돌아 온 그 사람은 수십년 더 늙은 환자가 되어 공포심에 싸여 두리번거리며 사람을 만나기를 두려워하던 하던 모습을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

박정희.., 하면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할까? 유신시절을 살았던 사람들은 혁명공약이나 새마을운동을 떠올리기도 하고 10월유신이나 중앙정보부를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혹자는 가난한 대한민국을 경제적으로 안정시킨 위대한 인물로 생각하는 사람도 없지 않을 것이다. 물론 부분적으로 그런 측면도 없지 않다고 치자. 그러나 그가 저지른 씻을 수 없는 큰 죄악은 뭐니뭐니해도 통일을 가로 막은 죄, 중앙정보부를 만들어 민주주의를 파괴한 죄는 그의 모든 공을 덮고도 남는다.

대전 CGV에서 자백이라는 영화를 한다는 소식을 듣고 보고 왔다. 돌아오면서 아니 돌아와 며칠을 두고 지워지지 않은 공포심과 분노. 억울하게 간첩이 되어 처형을 당하거나 평생을 감옥에서 혹은 고문의 후유증으로 병신으로 되어 살아가야 했던 사람이나 가족들은 어떤 기분일까? 그런 생각이 내내 지워지지 않았다. 그 가족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더 무겁다. 빨갱이, 간첩하면 마귀로 치부되던 시절, 억울하게 간첩이 된 가족들의 삶은 어땠을까? 

그 어둠의 시절이 박정희정권 하나로 끝났으면 그래도 다행이겠지만 박정희가 죽고 반세가가 가까워 오지만 그가 만든 중앙정보부는 이름만 국정원으로 바뀌었을 뿐 여전히 간첩을 만들고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고 댓글 알바부대를 운영하는 등 민주주의 파괴의 선봉에 서 있다.

4.10혁명으로 획득한 민주주의를 파괴한 사람. 그래서 18년간 나라를 병영화시키고 종신집권을 위해 유신헌법을 만들고 철권통치를 해 온 장본인. 그의 유신교육으로 마취된 유권자들은 그 딸까지 대통령으로 만들어 나라를 쑥대밭으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박정희가 한 일이라고 모든게 잘못한 것만은 아니다. 그러나 그가 만든 중앙정보부 하나만으로도 그런 그의 공적을 모두를 덮고도 나는다.

모든 독재자들이 다 그렇듯이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적이 필요하다. 이승만이 빨갱이라는 이름의 적이, 박정희의 북괴의 간첩이 있어야 유지됐던 정권이다. 6.25가되면 반공글짓기, 포스트 표어 만들기, 반공웅변대회며 북괴의 도발을 빙자해 반공궐기대회를 통해 국민들을 겁주고 협박했다. 물론 학교는 교련시간을 만들어 학교를 병영화하고 여학생까지 재식훈련을 시키고 교련대회를 통해 학교에 군사문화를 보급했다.

MBC 해직 언론인인 <뉴스타파> 최승호(54) PD의 국정원 간첩조작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자백'이 지난 1013일 개봉해 각 지역에서 상영 중이다. 이 영화는 최승호 PD가 지난 3년간 탐사보도 전문 인터넷독립언론인 뉴스타파에서 일하며 국정원의 간첩조작 사건을 끈질기게 추적해 내놓은 작품이다. 특히 지난해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이 난 서울시 공무원 유우성씨에 대한 간첩조작 사건과 1974년 재일동포 유학생 간첩조작 사건을 중심으로 만들어 진 영화다.

PD는 이 작품을 찍기 위해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과 일본, 태국 등 4개국을 넘나들었다. 또 조작 사건의 핵심에 있었던 전. 현직 검사들과 국정원 직원들을 비롯해 굵직한 간첩사건에 개입한 김기춘 전 박근혜 대통령 비서실장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도 거침없이 카메라를 들이댔다. 엔딩크레딧이 올라가는 5분간 검은 화면으로 이름만 다른 같은 내용의 사건들이 100여명의 명단이 올라간다.

독재자들은 독쟁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분단이 필요하다. 끊임없이 간첩을 조작질하고 동족을 적으로 만들어 적개심을 불어넣고 공포심을 조장한다. 굶주리는 나라를 상대로 도발운운하며 공포심을 갖게 해 독재정권이 필요성을 강조한다. 약점을 가진 정권이 필요한 군수마피아들을 이를 빌미로 고가의 군사무기 판매대상국으로 만들고... 2005년 임채정 당시 민주당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내놓은 남한 사회가 지불하는 분단 비용을 연간 최소 206,940억 원으로 계산했다. 이명박시절, 대통령 직속 미래기획위원회가 내놓은 MB 정부의 통일비용을 380~2,500조 원으로 계산했다.

북한의 점진적 개방을 통한 통일비용 380, 급변사태로 인한 통일비용 2,500조라는 계산이다. 현재 남한에서 지출되는 군사비만 연간 30조원을 지출하고 있다, 물론 북한도 국내총생산의 3분의 1을 군사비로 쓴다고 하니 남북한 인민들의 고통이 어느 정도일지 상상하고도 남는다. 왜 문익환 목사가 모든 통일은 선이다라고 했는지 알만하지 않은가? 1950년대부터 2016년까지 60년째 이어진 공안당국의 간첩조작 사건들(자막)을 보며 나는 끝이 난 영화관에서 일어서지를 못하고 앉아 있었다.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 - '헌법대로 하라!!! 헌법대로 살자!!!



==>>동참하러가기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추진위원이 되어 주십시오. 


==>>동참하러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한 권에 500원 후원으로 최고의 선물을 할 수 있어요!!"

 ..................................................................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를 


구매하실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바로가기  , yes24 바로가기  알라딘 바로가기  인터파크 바로가기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사랑으로 되살아 나는 교육을 꿈꾸다'  


전자책(eBook)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 
 

☞ 교보문고 바로가기 예스24 바로가기  , 알라딘 바로가기  , 북큐브 바로가기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