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2014.08.22 06:30


 

 

 

박근혜대통령이 고() 김유민 학생의 아버지 김영오 씨의 면담 요청을 끝내 거절했다. 대통령을 만나면 39일째 하던 단식을 끊겠다고 했는데... 김영오씨 담당의사는 김영오씨는 지금 당장 단식을 끊어도 정상으로 돌아오기가 어려울 정도로 건강이 함계상황에 달한 상태라고 했다.

 

<이미지 출처 : 한겨레신문>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침몰 사고 19일째인 54, 진도 팽목항을 찾아 실종자 가족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그동안 여기 계시면서 마음에 담아두신 이야기를 해주시면 한시라도 빨리 조치를 하겠다, 가족을 잃은 사람의 슬픔을 겪어봐 잘 안다. 여러분이 어떠실지 생각하면 가슴이 메인다.“며 위로했다. 국정최고 지도자로서 사고 발생에서부터 수습까지 무한 책임을 느낀다.”고도 했다.

 

지난 516일에는 청와대에서 유족들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특별법은 만들어야 하고, 특검도 해야 한다. 무엇보다 진상 규명에 유족 여러분의 여한이 없도록 하는 것, 거기에서부터 깊은 상처가 치유되기 시작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을 갖고 있다”“유가족들이 찾아오면 언제든지 만나겠다고도 했다.

 

그런 대통령이 생명이 경각에 달린 사람이 대통령을 만나면 단식을 끊겠다고 했는데 세월호 특별법은 여야가 합의해서 처리할 문제로 대통령이 나설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잘라 거절했다.

 

<이미지 출처 : news 1>

 

한 사람의 생명이 꺼져 가는데 외면할 만큼 더 중요한 일이 무엇일까? 그것도 보통 사람이 아니라 국가의 잘못으로 생때같은 자식을 잃은 부모들인데... 진실이라도 밝혀 아니들의 한을 풀어주는 것이 부모도니 도리로서 마지막 할 수 있는 일이라는데, 대통령의 말마따나 국정최고 지도자로서 사고 발생에서부터 수습까지 무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세월호 문제를 놓고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악플과 유언비어가 난무하고 있다. 유병언의 시신발견 문제를 두고서는 차마 믿기지 않는 온갖 소문과 추측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박근혜가 밝히기를 꺼려하는 7시간의 비밀도 일본의 산께이신문에까지 보도돼 차마 입에 담기조차 민망한 낯 뜨거운 기사까지 실려 국민들의 자존심을 망가뜨렸다.

 

숨길수록 더 궁금해지는 게 사람들의 마음이다. 최근 여야 특위에서 여당의 태도나 청와대의 대응태도를 보면 밝히면 정권의 위기를 맞게 될 지도 모를 그 무엇인가가 있지 않을까하는 추측이 들게 한다. 그렇지 않고서야 온 국민이 그렇게 궁금해 하고 김영오씨가 목숨을 건 단식으로 생명이 경각에 놓여 있는데도 진실을 밝히기를 거부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

 

<이미지 출처 : 오마이뉴스>

 

세월호 참사 후 기레기들의 보도태도를 보면 지능지수가 낮아도 한참 낮은 저능아 수준이다. 수사나 재판도 하기 전 대통령까지 나서서 세월호 참사가 마치 유병언의 짓이라고 단정해 쇼를 벌이기도 하고, 갑자기 유병언이 시신이 나타나 죽은 사람의 키기 키가 늘었다 줄었다 하는 웃지 못 할 쇼를 벌이고 시신이 입고 있던 고액의 브랜드가 다른 옷으로 바꿔치기하는 쇼를 연출하기도 했다. 대통령의 의문의 7시간문제며 윤일병 구타사건까지 세월호 감추기와 무관하지 않다는 소리까지 공공연하게 나오기도 했다.

 

요즈음 사람들을 만나보면 세월호 참사 후 한겨레신문의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희생자 부모의 글을 읽고 눈물을 흘리면서 하루의 일과가 시작된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 감정이 어디 한겨레 독자들뿐일까? 부모된 사람이라면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아이가 수학여행을 간다며 들떠 뛰어가던 모습이 눈에 서언한데, ‘엄마,,,!’ 하면 문을 열고 들어 올 것 같데... 음식을 먹어도 목으로 넘어가며 누워도 잠이 오겠는가? 살아있어도 사는 게 아닐 것이다. 그래서 돌아오지 않는 아이들의 억울함이라도 알아 그들이 편히 눈감을 수 있도록 해주자는 게 세월호특볍법 제정 요구, 희생자 가족들의 애타는 절규며, 국민들의 한결같은 마음이다.

 

대통령의 거짓말은 이에 양치기소년이 된 지 오래다. ‘희망의 시대를 열겠다는 말은 인사치레라 치더라도 모든 노인에게 20만원씩 주겠다는 약속에서부터 취임 후 가장 많이 했던 말이 원칙과 신뢰. 그런 원칙이나 신뢰란 박근혜사전에는 사라진지 오래다. 세상에 사람의 목숨보다 귀한 가치가 있을까? 죽어가는 사람을 보고 외면하는 것은 인간의 도리가 아니다. 하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진 대통령이 외면하는 것은 탄핵받아 마땅하다. 그러고도 또 원칙과 신뢰를 대뇌일 것인가?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거짓말이 입에 벤 여자...
    자기 아버지처럼 기회주의의 전형.....

    2014.08.22 06: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지지율과 선거에 이기기 위해서는 눈물쇼도 마다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박그네에게 시민은 없습니다. 오로지 자신의 이익만 지키는 사람일뿐입니다.

    2014.08.22 08: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한 마디로 미친 정부입니다. 콘크리트만 믿고 폭주하는군요. 저러다 천벌을 받지요

    2014.08.22 1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원칙과 신뢰는 애초에 없었던 것 아닌가 싶습니다.
    독해도 저렇게 독할 수 있을까요?

    2014.08.22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정말 미친정부예요 에휴 답답합니다

    2014.08.22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국민에게 뜻뜻하지 못한 이유...있나 봅니다.
    안타까워요ㅠ.ㅠ

    2014.08.22 17: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자기가 한 말을 돌아서면 잊는 것 같아요.

    2014.08.22 2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