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2009.01.29 18:30



“조직검사를 더 해봐야 알겠지만 대장암이 거의 확실합니다”

2009년 1월 12일. 마산 의료원에서 30여분동안 대장 내시경을... 그것도 수면도 아닌 생짜베기(?)로 했다가 거의 초죽음이 된 나에게 의사는 그렇게 ‘사형선고’를 내렸다. ’하늘이 노랗다‘고 하나? ‘암!’ 이란 특별한 사람이 받는 ’사형선고‘지 내게 그런 청천벽력이 떨어질 줄이야 꿈에나 생각했을까? '암’이라는 말이 의사의 입에서 떨어지는 순간 모든 암 판정자들이 느끼는 생각은 대동소이할 것이다. ‘이제 다 살았구나!...’ 죽음이라는 단어가다가오고... 또 ‘인생이 이렇게 허무하게 끝나는 구나’ 등등... 온갖 생각이 들면서 다리에 힘이 쭉 빠져 나가고 만감이 교차했다.

1월 3일 어머니 상을 당하여 슬픔 중에 친척들과 건강 얘기를 나누다 ‘혈변이 보인다’는 내 얘기를 듣고 ‘사람이 왜 그렇게 미련하냐?’며 호된 핀잔을 받았다. ‘병원에 가 본다’ 하는 게 차일 피일 하다가 늦춘 게 그제서야 은근히 걱정이 되기도 했다. 허리가 좋지 않은 게 수십년이 됐기 때문에 최근 들어 허리 통증이 더 심해진 것은 걸음을 걸으면 왼쪽 다리가 저리고 아파 ‘나이가 들면 이렇게 허리 통증도 더 심해지는 가 보다’하고 좋게 해석하고 지냈던 게 탈이라면 탈이었다.

삼오를 지내고 바로 마산 의료원을 찾아 대장 내시경을 한 결과에 어이가 없어 다음 날이 토요일이었기 때문에 월요일 조직검사를 결과를 보고 CT촬영을 하자고 예약했다. 대구 파티마에 처질녀와 처재가 근무하고 있어 전화를 했더니 거기서 CT검사를 해도 수술을 할 병원에서 다시 재검사를 해야 하니까 수술을 할 바에는 아예 대구로 오라는 것이었다. 부랴부랴 CT촬영을 취소하고 대구 파티마에 와서 진찰 후 입원 수속을 마쳤다.

마산 의료원에서 검사한 CD를 가지고 갔지만 파티마 담당 의사를 재검사를 해야 한다면서 13일 위와 대장 내시경 검사를 다시 했다. 마산 의료원과 다른 게 있다면 위벽에도 의심스러운 게 있어 그냥 두면 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면서 대장암 수술 후 제거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다행히 위는 개복이 아닌 내시경 때 간단하게 수술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엎친데 덥친 격이라더니 대장암에서 위에까지...

1월 15일 드디어 대장암 수술을 했다. 다행하게도 수술 후 걱정했던 임파선이나 다른 장기에 전이가 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수술 전까지 불안했던 온갖 상념들이 사라지면서 ‘이제 죽지는 않겠구나!’ 안도의 한 숨이 나왔다. 여유가 생기자 ‘왜 사전에 미미 미리 내시경을 비롯한 검사를 하지 않았을까?’하는 후회가 밀려 왔다. 미리 검사만 했다면 이런 일은 당하지 않았을 게 아닌가?

사람은 누구나 암세포와 함께 산다. 그런데 그 암세포가 선천적이나 후천적으로 몸 속에서 기생할 수 있는 조건만 되면 누구나 암환자가 될 수 있다는 건 상식이다. 이번 일을 겪으면서 깨달은 일이지만 수면으로 위나 대장을 내시경 하는 일은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다. 위와 대장까지 두 가지 검사해도 20만원 미만이고 또 수면으로 내시경을 할 경우 고통걱정은 전혀 하지 않아도 된다. 한숨 자고 나면 “끝났습니다. 일어나세요”하면 끝이다.

사람이 죽고 사는 건 정해지 이치요, 누구나 한번은 그 길을 간다. 그러나 그런 과정은 혼자만의 불안이나 고통이 아니다. 가족이 있고 친지들의 안타까움을 빚으로 안아야 한다, 나도 이번 일을 겼으면서 멀리 서울에서 마산에서 창원에서 포항에서 밀양에서 거제에서.... 많은 사람에게 사랑의 빚을 참 많이도 졌다. 성서에는 ‘사랑의 빚 외에는 아무 빚도 지지 말라. 호리(毫釐)라도 다 갚기 전에는 천국에 갈 수 없다.’고 했는데...

저승의 문턱까지 갔다 온 사람! 내게 주어진 인생이 얼마나 더 남았는지는 그 누구도 모른다. 그러나 남은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 결정하는 것은 나의 몫이다. 암을 앓다 살아남은 많은 사람들의 여생 보내기는 가지각색이다. 어떤 이는 건강이 제일이니까 다른 건 돌보지 말고 산 좋고 물 좋은 곳에 들어가 여생을 보내자는 사람도 있고, 이제 죽을 목숨이 살았으니 남은 생애는 남을 위해 살아야지.. 하며 봉사생화에 몰두하는 이도 있다.

밥 먹고 자고 숨만 쉰다고 사는 걸까? 삶의 질이란 뭘까? 한 인간이 세상에 왔다가 밥만 축내고 가는 사람도 있고, 남을 위해 끊임없이 희생과 봉사로 빛을 남기고 간 사람도 있다. 언젠가는 누구나 다 이 세상을 떠난다. 평가를 잘 받기 위해 사는 건 아니지만 훗날 이웃에 빚만 지고 떠나지는 말아야지... 하는 게 내 생각이다. 그건 건강을 회복 한 후 생각해도 늦지는 않겠지. 일단 위기를 넘겼으니 우선은 회복부터 하고 보자. 지금까지 부족한 나의 건강을 걱정해 주신 모든 분들께 이글을 통해 심심한 감사를 드린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김춘택

    선생님, 빨리 회복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

    2009.01.29 23:02 [ ADDR : EDIT/ DEL : REPLY ]
  2. 세상일 걱정하느라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그런가 봅니다.
    이제 세상 걱정은 조금만 하세요.

    2009.01.30 0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김춘택님, 구르다보면님! 염려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이제 좀 쉬어가면서 해야지요.
    일 욕심이 많아서.....

    2009.01.30 05: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포세이동

    선생님 쾌차하십시오. 빌겠습니다.

    2009.01.30 10:13 [ ADDR : EDIT/ DEL : REPLY ]
  5. 선생님 !

    이렇게 빨리 블로그로 돌아오실 줄 몰랐습니다.

    기쁘고 반가운 일 입니다.

    일요일에 뵙겠습니다.

    2009.01.30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반갑습니다.
      아직은 조심해야 하는데...
      이러니까 할마이한테 욕먹는 답니다.
      감사합니다.

      2009.01.30 12:58 신고 [ ADDR : EDIT/ DEL ]
    • 할마이라뇨^^ 한참 젊으시고 미인이시던데요.

      2009.01.31 09:38 [ ADDR : EDIT/ DEL ]
  6. 김막달

    빨리 회복하시길 빕니다.... 조금 느리게 가는 것도 방법일 듯 합니다.

    2009.01.30 13:24 [ ADDR : EDIT/ DEL : REPLY ]
    • 반갑습니다.
      그렇지요?
      그런데 여기 오니 반가운 사람들도 만나고...

      오늘 교육감 대법운에서 무죄 확정판결이 났네요.
      다 두분 부장님 덕분입니다. 고맙습니다.

      2009.01.30 20:38 신고 [ ADDR : EDIT/ DEL ]
  7. 서울 강북구보건소, 10일 다문화가정 건강나들이 행사 모 기자 = 서울 강북구보건>>>>>>>>>>>>>>>>>>>>>>>>>>>>>>>>>>>>>>>>>>>>>>>>>>>>>>>>>>>>>>>>
    좋은 글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내 병은 내가 고친다]
    평생 건강하게 살 수 있는 유용한 정보를 소개 합니다.
    모세혈관에 쌓인 노폐물과 어혈을 제거하면 혈액이 맑아지고
    혈액순환이 잘되어, 100가지 병이 없어집니다.
    "자연정혈요법"은 수많은 질병을 스스로 고치는 비법입니다.
    누구나 하루만 배우면 훌륭한 치료사가 될 수 있으며
    쉽고 간단하여 초등학생도 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 늘! 건강하시고, 소원성취 하셔서 부디 행복하시길 기원드립니다.

    2010.06.17 21:0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