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정책2014.04.07 06:31


같은 교과목을 일주일에 두 사람이 가르치면 어떻게 될까?

담임업무는커녕 학생들과 대화는 물론 상담과 생활지도조차 제대로 하지 못한다. 교직원회의며 각종 연수와 협의회, 그리고 학교에서 주최하는 행사에 빠질 수밖에 없어 동료교사와의 협력과 업무단절이 불가피한 게 정부가 추진하는 시간제 교사다.

 

<이미지 출처 : EBS>

 

지난 3월 7일, 교육부는 현직 교사의 시간선택제 전환을 위한 ⌜교육공무원 임용령⌟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교육부는 시간제 교사가 ‘교직사회의 분열과 갈등, 교육활동의 지속성 부재로 인한 교육의 질 저하, 학교 운영의 혼란, 전일제 교사의 부담 전가...’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도 있는 시간제 교사제를 강행하려 하고 있는 것이다.

 

교사들의 반발을 우려 해 ‘현직교원에게 육아·간병·학업 등으로 인한 경력단절문제의 해소’를 위해 도입하겠다는 시간제 교사제는 현직교사들의 육아와 간병의 특성상 휴직 대신 시간제 교사 제도를 활용하기보다는 오히려 생활지도와 업무 없이 수업만 하기를 희망하는 일부 경력교사들이 이를 악용할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헌법 31조 6항에는 ‘교원의 지위는 법률로 정하도록...’ 되어 있다. 교육부는 시간제 교사가 교사의 근본적인 지위를 변화하는 사암임에도 불구하고, 법률이 아닌 시행령 개정만으로 시간제 교사 제도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시간제 교사제도 도입은 교사, 학생, 예비교사들의 직접적인 권리침해가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교육부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양 선전하고 있어 교육주체를 기만하고 있다는 지적까 받고 있다.

 

박근혜 정부는 범 교육계의 반대와 비판 여론에도 불구하고 시간제 교사제 도입을 강해하려는 이유가 무엇일까? 그것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고용률 70% 정책’ 때문이다. 물론 교육을 상품으로 보고 예산을 절감하겠다는 속셈 또한 숨길 수 없다. 시간제 교사제를 강행한다면 그렇잖아도 잡무 때문에 수업을 못하겠다는 교사들에게 공문 폭탄을안겨 줄게 뻔하다.

 

<이미지 출처 : 한국교원단체총연합>

 

박근혜정부는 학급당 학생 수 감축과 정규교원 확보공약은 휴지조각으로 만들고, 시간제교사 도입과 학교주변 호텔 건립 허용 등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하고 교육환경을 훼손하면서까지 고용률 수치 올리기에는 혈안이 되어 있다.

 

시간선택 교사제의 무리한 도입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들에게 돌아가게 된다. 동일 교과를 일주일에 두 선생님이 가르친다면 단절적인 수업으로 아이들은 혼란에 빠질 수밖에 없다. 또한, 시간제가 늘어날수록 그만큼 생활지도의 손실은 커질 게 뻔하다.

 

시간제 교사 제도는 출발부터 교육과는 거리가 멀었다. 교육적 논리와 필요가 아닌 범정부 차원의 ‘고용률 70% 달성’이라는 일자리 수치 늘리기가 정책 추진 목표였다. 교육부는 최근 반교육적 정책 추진에 대한 비판을 의식해서인지 원래 목표였던 일자리 늘리기 대신 육아휴직 등으로 인한 경력 단절 교사들의 복지 향상을 내세웠다. 목표 자체가 오락가락하고 있다. 신규 시간제 교사 채용을 미루고 현직 교사의 시간제 전환을 우선 실시하는 것도 학교 현장과 예비 교사들의 반발을 피하려는 얕은 속임수에 불과하다. 교육을 파행으로 몰아갈 시간제 교사제는 폐지되어 마땅하다.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 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전자책을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9265789?Acode=1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오디언
http://www.audien.com/index.htm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용률 70% 보여주기 위해서 수많은 곳에서 시간제 일자리들만 늘어나고 있다고 하더군요
    학교 교육까지 경제논리에 재단되는 것이 마음 아픕니다
    고운 한주 되십시오

    2014.04.07 08:01 [ ADDR : EDIT/ DEL : REPLY ]
  2. 교육은 백년지대계라는데
    우리교육은 한달지대계도 아닌 듯하네요
    잘보고 갑니다. 선생님^^

    2014.04.07 08: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대통령, 장관, 국회의원도 시간제로 뽑으면 되겠습니다.

    2014.04.07 08:38 [ ADDR : EDIT/ DEL : REPLY ]
  4. 교육은 제대로 해야하는데 시간제로 때우는 건 하나의 경제주체로 보는 발상인 것같습니다.

    2014.04.07 09:10 [ ADDR : EDIT/ DEL : REPLY ]
  5. 나중에 다시 뵙겠습니다.
    집을 나서는 중...

    2014.04.07 09: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학교가 보육시설인줄 아나 봅니다.

    2014.04.07 09: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저런 일자리 많이 만들고는
    고용률 몇%달성한 위대한 정권이라 홍보하겠지요.
    고식지계라 할 수 있네요.

    2014.04.07 09:58 [ ADDR : EDIT/ DEL : REPLY ]
  8. 참나원..

    바쁘다는 핑계로 교육에서는 손놓았으면서
    시간제교사는 필요없다????
    ㅋㅋㅋㅋㅋㅋ
    교원평가제도 싫타, 학교폭력은 교사일아니다,
    교육은 선생님 맘대로 할꺼다.
    선행학습규제는 필요없다라는
    평상시의 주장의 연장선상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

    2014.04.07 10:36 [ ADDR : EDIT/ DEL : REPLY ]
  9. 이해되지 않는 교육정책입니다. 쩝~

    2014.04.07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교육시스템이 점점 괴물이 되어가는 것 같아요.
    시간이 없어서 아이들을 제대로 가르치지 못하는 선생님들...... ㅠ.ㅠ

    2014.04.07 11: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부부도 손발이 맞아야 아름다운 가정을 꾸려 갈 수 있듯이
    교사들에게도 이러한 손발이 필요하지요.

    너무도 잘 보셨습니다. 이번의 박근혜 정부가 추진하는 시간제 교사 도입은
    다분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고용률 70% 정책’ 을 위한 목표라고 해도 결코 틀리지 않지요.

    할 수만 있다면 모든 기관들마다 자격도 충분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자리를 만들어 주고 싶은 것이 저들의 정책입니다.

    그러나 이는 더 큰 혼란과 재앙으로 가는 지름길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2014.04.07 13:02 [ ADDR : EDIT/ DEL : REPLY ]
  12. 해바라기

    시간제 교사 맘에 안드네요. 저도 도입 반대 하고 싶어요.
    좋은 오후 되세요.^^

    2014.04.07 16:47 [ ADDR : EDIT/ DEL : REPLY ]
  13. 시간제교사 문제가 많아 보입니다. 아이들 공부도 관리도 안될거애요

    2014.04.07 17: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저도 저 70%라는 것 때문에 숫자 채우기에만 급급한 이 상황이 못마땅합니다.
    빈 껍데기만 요란하다고 할까요, 정작 시간제 일자리가 필요한 곳에는 주지 않고 엉뚱한 곳에 에너지를 쏟는 느낌입니다.

    2014.04.07 19: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