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래 산다는 것은 축복이기만 할까?

 

옛날부터 장수(壽)와 .부(富-재물), 강녕(康寧-몸과 마음의 건강), 유호덕(攸好德-덕을 닦고 배품), 고종명(考終命-자연사)을 인생의 가장 큰 복으로 알려져 왔다. 현대 사회로 바뀌면서 오복도 수, 부, 강녕, 유호덕, 고종명이 ‘건강(健康), 배우자(夫婦), 경제력(富), 친구(友), 하는 일(事)’로 바뀌었다고 한다. 그러나 여전히 예나 지금이나 건강은 오복의 하나로 손꼽힌다.

 

그런데 자본주의 사회로 이행하면서 대가족제도가 핵가족제로 바뀌고 효에 대한 개념도 많이 달라졌다. 건강하게 경제적인 여유를 누리면서 오래 사는 것은 축복일지 몰라도 가난한 사람이나 지병을 가진 사람이 오래 산다는 것은 결코 축복이 아니다.

 

몸이 아파 대학병원이나 큰 병원에 가보면 왜 그렇게 아픈 사람들이 많은지... 나이가 들면 겉보기는 멀쩡해도 병을 달고 사는 사람들이 많다. 건강에 대한 중요성을 몰라서가 아니다. 살기 바빠 엔간히 아파도 참고 키워 만성이 되고 난 후, 병원을 찾는 사람들도 많다. 나이가 들어 금방 죽지도 않는 고질병이라도 걸린다면...

 

<이미지 : 어느학교의 고 3시간표>

 

건강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건강교육... 학교는 어떻게 시키고 있을까?

위의 시간표가 말해주는 것은 무엇일까? 체육시간은 일주일에 달랑 한 시간뿐, 그것도 시간표 대로 지키는 학교는 많지 않다. 아침 8시까지 등교해 밤 10시가 넘어서야 학교를 마치지만 정작 공부는 그때부터다. 학원에서 밤 12시가 넘어서야 귀가하는 학생들에게는 ‘선생님, 집에 다녀오겠습니다.’는 농담이 웃자고 하는 말로 들리지 않는다.

 

집중 이수제라는 게 있어 1.2학년 때 체육을 다 배워서 그런지 몰라도 그래도 그렇다. 체형에도 맞지도 않는 딱딱한 의자에 하루 15~6시간씩 앉아 시험문제만 풀이하면 아무리 건강한 청소년들이라도 건강을 지탱하기 어렵다. 거기다 아침밥도 먹지 않고 등교해 1교시기 끝나기 바쁘게 매점으로 달려가 컵 라면으로 시장끼를 때우는 학생들...

 

“사위를 보려면 서울대출신은 안 된다. 서울대에 갈 정도의 학생이라면 어느 곳 한군데도 멀쩡한 곳이 있겠는가?”

 

농담반 진담반 하는 소리다.

 

일류대학이 교육목표가 된 학교에는 체육은 기타과목이다. 그것도 생활체육이 아닌 엘리트체육교육이 학교교육의 목표가 된지는 오래다. 엘리트체육교육이란 ‘초,중,고등 정규학교 과정 중에 전문적인 지도자로부터 선수양성을 목적으로 체계적인 훈련을 시키는 교육’이다. 학교는 ‘개인의 건강증진과 여가선용을 위한 생활체육’이 아니라 ‘눈으로 선수들의 경기를 즐기는 엘리트 체육’ 중심의 체육교육이다.

 

<이미지 출처 : 연합신문>

 

J.로크는 교육이란 ‘지육(知育) ·덕육(德育) ·체육(體育)의 세 영역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했다. 체육을 뺀 교육이란 생각할 수 없다는 얘기다. 말로는 인성교육을 강조하고 체력이 국력이라고 하면서 정작 체육교육을 통한 국민건강관리는 뒷전이다. 입시교육의 학교에는 교육과정에 명시된 전인인간의 양성도 일류대학이 교육의 목표가 된 현실에서는 균형 잡힌 전인교육은 그 어디에고 찾아보기 어렵다.

 

영어 수학 점수 몇 점 더 잘 받는 것과 건강하게 사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중요할까? 평생 절약해 모은 재산도 건강을 잃으면 모든 걸 다 잃는다. 체육과목이 기타과목이 아니라 국영수보다 더 중요한 이유다. 일주일에 한두시간 하는 체육교육까지 생활체육이 아닌 엘리트 체육과육으로 어떻게 건강한 생활인으로서 삶을 준비하겠는가?

 

한해 평균 4만7000명의 청소년들이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 비만, 심장질환 등 각종 성인병에 시달리고 있다. 페스트 푸드의 튀기류, 기름진 음식, 과도한 육류섭취, 청소년에게 독이 되는 음료수며 과도한 TV 시청, 비디오 게임, 스마트폰 중독, 인터넷... 여기다 하루 15~6시간씩 교실에 갇혀 학업에 때문에 받는 압박감과 스트레스...

 

자녀들이 놀면 불안한 엄마들. 체육은 기타과목이 되고 국영수 문제풀이로 날밤을 보내는 학교. 선수양성을 위해, 국위선양을 위해, 대중생활체육교육을 포기하고 엘리트 체육교육을 하고 있는 학교... 직장인의 90%가 넘는 사람들이 고질병을 앓고 있는 게 우리나라다. 언제까지 학교는 시험문제 풀이를 위해 생활체육교육까지 외면할 것인가?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책 보러 가-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