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방사능 오염 수산물이 학교급식의 식자재로 제공돼 학생들이 먹고 있다면... ?’

 

생각도 하기 싫은 얘기겠지요. ‘우리 아이가 먹는 학교급식은 절대 그런 일이 없을 것이다.’믿어도 될까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윤명희 의원이 17일, 수협이 군대에 급식용으로 납품하는 수산물에는 외국산이 없지만 학교에 급식용으로 납품하는 수산물에서는 외국산 비중이 30%가 넘는다고 주장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윤명희의원이 수협으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협이 학교급식용으로 납품하는 식품 중 외국산의 비율이 2011년 31.7%, 2012년 32%, 2013년 6월 현재 30.8% 등 3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수산물의 생산량 감소로 국산만으로는 단체 급식을 납품하기 어려워 납품하고 있다는 외국산 수산물은 어느 나라 수산물일까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춘진의원(민주당)이 교육부의 일본산 수산물 사용량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2011년 이후 일본산 수산물 4,327㎏이나 사용됐다고 합니다.

 

 

일본산 수산물이 사용된 시도를 보면 서울시가 221개 학교에서 806㎏, 경남이 99개(519㎏), 경기 48개(124㎏), 전남 43개(304㎏), 인천 41개(40㎏)의 순으로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용한 수산물의 종류를 보면 가츠오부시 국물을 내기 위해 사용한 가다랑어포로 1610㎏과 꽁치 1051㎏, 명태 430㎏, 연어살 270㎏, 갈치 175㎏ 등의 순으로 2011년 2054㎏, 2012년 1764㎏, 2013년 509㎏이 사용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먹은 학교급식 식자재가 방사능에 오염됐는지의 여부를 검사하고 있을까요? 설마 학교에서 아이들이 먹는 식자재의 안전을 걱정해 주지 않을 리 있겠느냐고 믿고 계시는 학부모들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녹색당이 지난 6월 17개 광역시·도에 방사능 측정기 보유와 식품 방사능 검사 실시 여부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결과를 보면, 서울·경기·충북·제주교육청 등 교육청 4곳만이 학교급식의 식품 방사능 검사를 하고 나머지 지역은 관련 장비나 검사 인력조차 확보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식품 방사능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 곳은 서울시가 유일했으며, 경남·광주·부산·인천 등 4군데는 산하기관인 보건환경연구원 등에서 장비를 갖추거나 담당 인력을 확보하고 있는 정도였습니다. 대전을 비롯한 9곳은 아예 식품 방사능 검사를 하지 않고 있었으며, 강원과 충남은 보건환경연구원에서 20년 가까이 된 방사능 측정기를 갖고 있기는 하지만 노후로 인한 사용이 불가능한 상태였습니다.

 

학교가 학교급식 식자재에 대한 방사능 오염여부를 검사하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요? MBC뉴스투데이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수산물 원산지를 속여 판 업체가 200곳이 넘었으며 일본산 수산물을 국산으로 속인 곳도 82곳이나 됐습니다. 일본산은 아니었지만 학교 급식에 납품하는 수산물의 원산지를 속인 업체도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아이들을 방사능 오염으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 학부모들이 할 일이 무엇일까요? 지금까지 학교급식에 방사능오염으로부터 학교단위의 식자재 검사를 의무한 조례를 제정한 학교는 경기도에 이어 서울시뿐입니다.

 

늦기는 하지만 지금이라도 어린이 집이나 유치원을 포함한 모든 학교에서 학교급식에 방사능 오염 식재료를 사용하지 않도록 검사하고, 방사성물질(세슘·요오드·스트론튬·플루토늄)이 검출될 경우 해당 식재료의 사용을 제한할 것을 의무화하는 조례를 시급히 제정해야 합니다. 방사능오염으로부터 어린이들을 지켜주지 못하는 학교에 어떻게 어린이들을 믿고 맡기겠습니까?

 

-이미지 출처 : 구글검색에서...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 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