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2013.08.25 07:00


“오염수 대량유출 소식이 전해지며 SNS를 중심으로 다시 근거 없는 괴담이 나오고 있다”

 

“관련부처들은 방사능 관리현황과 각종 검사결과를 2주마다 발표해 이를 차단해 달라”

 

지난 23일 정홍원국무총리가 일본 원전사고 지역에서 오염수가 대량 유출된 것과 관련, 정부서울청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장관, 식품의약품안전처약처장과 긴급 ‘방사능 오염식품 안전관리 대책회의’를 열고 지시한 말이다.

 

 

정총리는 지난 2일에도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식품을 수입한다는 등 괴담이 인터넷과 SNS 등으로 급속히 환산돼 국민을 불안하게 했다"며 "관계기관은 악의적인 괴담을 조작·유포하는 행위를 추적·처벌해 근절되도록 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 ‘세슘이 검출된 냉장 대구 570㎏은 일본 홋카이도 지역에서 포장돼 들어온 것으로 세슘이 식품 허용기준치(370㏃/㎏)의 26% 수준인 97.9㏃/㎏ 검출됐다.’(경향신문 2011 7월 13일)

 

△ ‘일본 후쿠시마현에서 생산된 식품이 원전 방사능 누출사고 이후에도 110톤 이상 수입된 것으로 드러났다. 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현에서 발생한 원전 사고 이후 생산된 식품이 총 190차례에 걸쳐 111t 540kg 수입됐다.’(아시아 24뉴스 2012.04.04)

 

△ 품목별 수입현황을 살펴보면 두 가지 이상의 식품첨가물이 섞여있는 혼합제제가 32차례 44.2톤이 국내에 들어왔고, 수산물가공품은 58차례에 걸쳐 42.7톤이 수입됐다. 후쿠시마현에서 생산된 청주는 지난해 3월 이후 61번 수입됐고 수입량은 14.5톤에 달했다. 캔디류(3톤), 조미건어포류(2.2톤), 양념젓갈(1.4톤) 등도 수입됐다.(Blueeyemedia 2012년 4월 4일)

 

△ 일본 방사능 비상...2~3년 뒤 최악의 상황?!(KBS1 특파원현장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BEo0hgagB7c&feature=player_embedded)

 

 

 

지금 일본은 일본인이 방사능 측정을 하고 그것의 정보를 교류하면 처벌받는 법안이 통과됐다. 법을 어길시 10년 형에 처하게 되어 있다. 그래서 원전에 관한 정보는 일본인이 아니라 외국에서 전문가들이 측정을 하고 보고서를 작성 한다. 일본 정부는 사태의 심각성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은폐 하고 숨기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는 것이다.

 

"현재 일본 영토의 70%는 세슘에 오염이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전 영토의 20%는 고농도 오염지역입니다.

 

도쿄는요?

고농도 오염지역에 들어가 있습니다. 여러분 이 오염이 언제까지 지속될까요? 한 500년 이상일 겁니다. 적어도 말이죠. 그럼 이 땅에 자라나는 식품은요? 한 500년간 계속 오염 된 식품이 태어나겠죠.

 

후쿠시마 원자로가 체르노빌 원자로 몇배 인지 아세요? 11배입니다. 그 이야기 아무도 안합니다. 체르노빌과 비슷한 규모라고 말 하는데도4~5개월 걸렸어요. 저는 지난해 3월에 이미 알았어요. 일본 도꾜전력이 5년이나 10년 지나야 이 말을 인정할 겁니다.

 

동국의대 김익중교수의 말이다.

 

 

                                               <일본 방사능 오염지도 이미지 지도>

 

체르노빌원전사고의 11배? 도대체 그 피해가 어느 정도일까? 체르노빌은 원전 사고가 일어난지 4~5년 후에 기형아와 암환 자가 급증했다. 체르노빌 원전 사고 피해수치를 보면 피폭자 800만명, 사망 9300여명, 심각한 후유증 70여만명이다.

 

체르노빌 원전사고의 11배라란 피폭자 8천8백만명, 사망은 100만명, 심각한 후유증은 800만여명이다. 일본의 인구수가 1억 3천만명인걸 감안하면 일본 인구의 60% 이상이 방사능으로 영향을 받고, 9천만명의 국민들이 외, 내부피폭으로 인한 각종암과 백혈병 등의 질병으로 죽는다는 말다. 여기다 기형아는 계속 태어나게 되고... 생각만 해도 끔찍한 재앙이다.

 

KBS2가 방영한 세계는 지금의 ‘일본 대지진 10개월, 후쿠시마를 가다’는 방송을 보면 ‘후쿠시마원전사고 후 방출되는 방사선 세슘 양이 히로시마 원폭의 160배가 넘는다는 일본정부의 분석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공포의 땅이 돼버린 원전 주변’... 이재열 프로듀서는 후쿠시마 지역을 직접 찾아가 취재한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서울면적의 3배가 넘는 땅이 방사선 오염지역으로 폐허가 되고 원전에서 20㎞ 주변지역은 통행금지가 됐다고 보도했다.

 

 

호주는 5월1일부로 일본의 비자발급을 중단했고 캐나다는 작년부터 비자발급을 중단한 상태다. 러시아가 일본의 242개 공장에 대한 어류 및 수산물 수입을 중단하였으며, 인도, 영국, 중국, 싱가포르, 홍콩은 일본산 특정 식품의 수입을 금지하였다고 지난 7일 fis.com이 보도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국내로 수입된 수산물은 총 3만4527톤에 달한다. 일본산 수입 수산물 방사능 검사 내역에 의하면 2011년 3월 이후 2012년 8월까지 총 116건, 약 2803톤에서 방사능 세슘이 검출된 바 있다. (대한급식신문 2012.10.9)

 

 

2013년 일본산 수산물 17171만톤수입, 고등어의 경우 2013년 5월 8.6%가 일본산, 자반고등어를 통해 국산으로 둔갑, 의외인것은 안동 간고등어가 부산에서 제조되고 안동이름을 달고 팔린다. 명태는 94%가 일본산. 생태집가서 먹는것은 다 일본산이라고 보면 됩니다. 일본산이라고 하는집도 있지만, 거의 러시아산이라고 속여서 파네요.(MBC 시사교양 불만제로)

 

지난 19일 저장탱크에서 방사능 오염수 300톤이 유출된 이후 같은 종류의 탱크 300개를 일제히 점검했다. 그 결과 다른 탱크 2개 옆에서 시간당 70~100밀리시버트(mSv)의 높은 방사선량이 확인됐다고 밝혀 국제사회의 질타를 받고 있다.(고발뉴스 닷컴 2013년 8월 23일) 


 

 

이런 사실을 두고 정홍원총리는 지난 2일에 이어 또 ‘근거 없는 방사능식품 괴담 차단하라’고 ‘방사능 오염식품 안전관리 대책회의’에서 지시했다.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져야할 총리가 하는 말이라고 믿어지지 않는다.

 

괴담이 대부분 사실로 밝혀지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는 게 도리인가 아니면 방사능 괴담 운운하며 처벌하겠다는 게 옳은 일인가? 국민의 건강보다 일본의 눈치를 보는 국무총리는 '대한민국국무총리인가 아니면 일본의 국무총리'인지 묻고 싶다.

 

- 이미지 출처 : 구글 검색에서...>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 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