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랜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19 남의 선행을 배 아파하는 사회 (10)
방송자료2008.11.19 08:41



갑작스런 한파로 한반도 전체가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19일 서울의 체감기온이 -11.7도를 기록하는가 하면 전국이 영하권의 날씨를 보인 가운데 전라도 일부 서해안 대설경보지역에 8∼20㎝의 눈이 내리기도 했습니다. 예년 같으면 이맘 땐 이정도가 보통이었지만 이상기온으로 따뜻한 초겨울에 갑자기 찾아 온 한파에 더욱 움츠려 드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초겨울 한파를 녹이는 훈훈한 이야기가 있어 우리의 가슴을 따뜻하게 합니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지난 6년간 8억5000만원을 기부한 익명의 연예인 문근영씨가 바로 그 사람입니다. 문근영씨는 기적의 도서관에 후원금을, 전남 해남군 땅끝마을 가난한 학생들에게 공부방을, 소아암·백혈병 환자에게 치료비를, 광주시에 장학금을 기부해 왔습니다. 또 독서운동 단체에는 1억원을 쾌척하기도 했습니다. 인기 연예인들이 인터넷 도박이나 귀족계를 한다는 추문이 꼬리를 무는 시점에서 그의 선행은 더욱 빛나 보입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문씨의 선행이 밝혀진 후 사이버에서 네티즌들이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온갖 악플을 올려 그를 괴롭히고 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좋은 이미지를 만들어 몸값을 올리려는 언론플레이다’ 혹은 ‘돈 몇 푼 내고 생색낸다’는 등의 글을 인터넷에 올리며 문씨의 선행을 매도하고 있습니다. 익명의 네티즌뿐만 아닙니다. 보수적인 논객으로 알려진 군사평론가 지만원씨는 자신의 홈페이지에서 ‘문근영은 빨치산 선전용’이라느니 문씨의 선행을 “비전향 장기수 빨치산을 통일운동가로 승화시키려는 메시지가 숨어 있다”는 주장까지 하고 있습니다.

남의 선행을, 그것도 스물한살의 젊은 나이에 돈많은 어떤 사람도 감히 하지 못할 6년간에 걸쳐 8억5000만원을 익명으로 내놓은 ‘기부천사’에게 격려와 감사의 메시지는 전하지 못할망정 입에 담지 못할 메카시즘까지 등장시켜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는 게 참으로 안타깝고 부끄럽습니다. 서양에서는 흔히 특권층이나 지도층이 지녀야 하는 사회적 책임과 의무인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이야기합니다. 미국에서도 유층은 자선활동과 기부를 어떤 곳에 어느 정도로 하고 있느냐를 갖고 서로를 평가하는 전통을 키워 왔습니다. 이것이 미국에서 카네기나 록펠러, 빌 게이츠처럼 존경받는 재벌이 탄생하게 된 배경이 됐다고 합니다.

노숙자가 늘어나고, 무료급식을 기다리는 행렬이 갈수록 길어지고 있습니다. 사이버에서 경제대통령이라는 별명이 붙은 미네르바라는 논객은 앞으로 우리 경제가 ‘부동산거품이 터지면서 최악의 저성장-고물가 ‘스태그플레이션’이 도래하고 일본 환투기세력의 한국공격이 시작되면서 내년 3월 이전에 파국이 올 수도 있다는 비관적인 분석을 해 우리를 불안케 하고 있습니다.

경제를 살리겠다던 이명박 대통령은 발등에 떨어진 사회 양극화와 청년실업문제는커녕 종부세와 양도세률을 낮추는 등 부자들을 위한 정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가난한 사람들은 불황의 한파까지 찾아와 더욱 더 추운 겨울이 닥칠 것이 예상됩니다. 한파보다 더한 경제불황이 우리는 더욱 움츠려 들게 하고 있습니다. 이웃을 돌보는 손길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이 어려운 시기에 자신은 못하더라도 남의 선행을 비난하는 악플을 다는 네티즌이 있지만 “대중의 인기를 다시 대중에게 돌려주는 것”이고 “기부해서 내가 오히려 행복하다”고 말하는 기부천사들의 아름다운 선행이 있는 한 우리는 아직도 희망을 버릴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마산 MBC 11월 23(FM:98.9Mhz, Am:990Khz-08:10~09:00) 열려라 라디오! 오프닝입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wrr

    서글프고 슬퍼지는 현실의 우리들 다같이 일어납시다....,

    2008.11.19 20:47 [ ADDR : EDIT/ DEL : REPLY ]
    • '남의 아픔이 마치 내 행복'이라도 되는듯...!!
      언제부터 우리나라가 이 지경이 됐는지 가슴이 아픕니다.

      2008.11.19 21:46 신고 [ ADDR : EDIT/ DEL ]
  2. 푸르름

    부,외모,인기등 모든것을 갖춘것에서 비롯된 '질투'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2009.02.18 09:34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것이 미국에서 카네기나 록펠러, 빌 게이츠처럼 존경받는 재벌이 탄생하게 된 배경이 됐다고 합니다.

    2011.12.21 18:00 [ ADDR : EDIT/ DEL : REPLY ]
  4. 남의 떡이 더 커 보인다

    2012.01.03 03:13 [ ADDR : EDIT/ DEL : REPLY ]
  5.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진다.

    2012.01.07 04:41 [ ADDR : EDIT/ DEL : REPLY ]
  6. 무엇?

    2012.04.04 08:37 [ ADDR : EDIT/ DEL : REPLY ]
  7. 저는 채식주의자입니다.

    2012.04.05 20:15 [ ADDR : EDIT/ DEL : REPLY ]
  8. 혼자 내버려 두십시오.

    2012.05.09 04:04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는 잘못한 것이 없습니다.

    2012.05.11 01:3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