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정책2013.07.07 07:00


 

고등학교 공납금이 57,00만원! 믿어지세요?

올해 4년제 대학 연간 평균 등록금이 667만원이다. 그런데 고등학교공납금이 5700만원이라면 대학평균 등록금의 8.5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지난 2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제주의 국제학교 '비에이치에이 아시아'(BHA Asia)는 고등학교 과정 기준으로 1인당 연간 5천700만원에 달하는 학비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국제학교들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NLCS 제주’가 5천600만원, '대구국제학교'가 4천322만원, '채드윅송도'가 4천140만원(급식비 제외), '한국국제학교'가 3천680만원(중학교 과정) 등 높은 학비를 요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외로 빠져나가는 조기유학 수요를 흡수하고 국내에 사는 외국인 학생을 유치하겠다고 세운게 국제학교다. 국제학교는 현재 제주도에 3곳, 인천 송도와 대구에 각각 1곳씩 모두 5개 학교가 2010년 이후 설립됐다. 교육부가 국회에 제출한 '국제학교 운영현황'에 따르면 5개 국제학교 중 개교 3년이 넘도록 정원의 40%밖에 채우지 못한 학교가 있는가하면 외국인 학생이 전체 학생의 평균 12% 수준에 머물고 있는 학교도 있다. 제주 국제학교의 경우에는 4.7%다.

 

국제학교는 우리나라에 설립해 운영하고 있지만 우리나라 교육과정과는 무관하다. 국어·국사를 제외한 모든 수업을 영어로 진행하고 있다. 이런 국제학교의 ;특혜는 다른 외국인학교와 다르게 특혜가 이만전만이 아니다. 전국에는 외국인 학교가 50곳이 있다. 국제학교는 외국인 학교와 달리 외국의 본교는 물론 국내 학력까지 인정받아 고교 졸업 후 해외 대학이나 국내 대학 어디에도 진학할 수 있는 특혜를 누리고 있다.

 

정원도 채우지 못하는 국제학교 또 세우는 이유...왜?

 

경제자유구역인 송도와 대구의 국제학교는 내국인 학생 비율이 정원의 30%를 넘을 수 없으나 제주특별자치도에 설립된 국제학교의 경우에는 내국인 입학 제한이 없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제주의 국제학교 3곳은 학생 수가 정원의 42%밖에 채우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공납금이 연간 5700만원에 이르고 교육과정을 외국의 학교에 따라 모든 교육을 영어로 진행하는 학교에 내국인의 자녀가 입학할 수 있다면 이는 민주사회에서 특권계급을 길러내는 귀족학교다. 전체 학생의 평균 12%밖에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학교를 두고 교육부는 또 특구 안에서는 이런 학교를 얼마든 설립할 수 있게 됐다. ‘교육국제화특구법’이 국회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이 법에 따라 교육부가 발표한 ‘교육국제화 특구(이하, 특구)육성계획’을 보면 기존의 국제중 뿐만 아니라, 사실상 국제초등학교도 설립할 수 있다. 여기에 국제고, 자사고, 외국인학교 설립이 자유롭게 허용되어, 특구사업은 교육국제화 선도모델을 창출한다는 빌미로 특권학교 특구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교육부의 종합계획과 교육국제화특구법에 따르면, 특구의 초중고는 현재의 국제중보다 더 많은 영어몰입교육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교육부의 국제중 및 교육특구화정책', 폐기해야...

 

국제중학교는 일반중학교의 교육과정범위내에서 영어몰입교육을 진행하는 반면, 특구의 초중고는 초중등교육법상 국가수준교육과정 적용을 배제하여 정규교육과정 자체를 외국어 교육시간으로 확대 운영할 수 있다. 특구의 초중고는 사실상, 외국어초등학교, 외국어중학교, 외국어고등학교의 기능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특권경쟁교육정책은 중단해야 한다. 현재 국제중 등 특권학교 폐지 법안이 제출되어 있는 상황에서 ‘교육국제화특구법’이 시행되면 특구내의 초중고는 사실상, 외국어초등학교, 외국어중학교, 외국어고등학교의 기능을 수행할 것이며 명문초중고 육성을 통해 지역 특수를 노리려는 지자체들의 왜곡된 이해관계가 맞물려 타지역과 심각한 괴리현상과 갈등은 불을 보듯 뻔하게 나타날 것이다.

 

‘교육국제화 특구(이하, 특구)육성계획’에 따른 ‘국제화 자율 시범학교’는 국제초중고의 또 다른 표현일 뿐이며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의도다. 결국 또 다른 제 2 제 3의 국제학교로 영어몰입교육과 명문대 진학을 위한 학교로 바뀌게 될 것이다. 현대판 특구, 특권계급을 양성하는 ‘국제중 및 교육특구화정책’은 폐기되어 마땅하다.

 

- 이미지 출처 : 구글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정치2013.02.06 07:00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외국 남성과 한국 여성의 비밀 음란파티'뿐만 아니다. 그 기사의 사실여부를 덮어두고라도 우리나라 국민들의 영어학습 열풍은 가히 필사적이다. 기저귀를 찬 영아가 고액과외를 받는가하면 미국식 발음을 잘하기 위해 혓바닥 수술까지 시키는 부모도 있다.

 

어머니들의 치맛바람만 탓할 일이 아니다. 자식의 학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파출부 노릇을 한다는 소리는 흔해빠진 얘기다. 이제 조기유학이나 기러기 아빠라는 신조어도 우리 귀에도 크게 낯설지 않다. 영어만 잘하면 일류대학이나 취업에 절대적으로 유리하다는 것을 모르는 이가 없다.

 

이명박 대통령의 영어에 대한 애착 때문일까? 인수위원회장의 "'프레스 후렌들리'에서 시작된 영어 사랑은 이동관 인수위 대변인이 나서서 "몰입식 교육을 국가적으로 추진할 계획 없다."는 진화를 하면서 진정되긴 했지만 이명박정부의 영어 사랑은 곳곳에서 나타났다. 

포스텍은 2010년부터 대학내 강의와 회의를 영어로 진행하는 영어공용화 켐퍼스를 추진하고 학부전공과목과 대학원 강의를 100% 영어로 진행하고 학위논문도 쓰게 했다. 삼성전자도 2011년부터 영어 공용화방안 계획을 추진한 바 있다. SK와 LG(LG는 뒤에 영어 공용화계획을 없었던 일로 하기로 결정...)도 영어공용화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했다.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유치를 계기로 송도국제도시를 영어 공용화 도시로 만드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보도도 심심찮게 흘러 나왔다. 

 

 

학교도 예외가 아니다, 컴퓨터 프로그래머가 장래희망인 학생이나 시인이 되는 것이 꿈인 학생도 학창시절의 대부분을 영어공부를 하는데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 영어는 일류대학으로 가는 지름길이요, 좋은 결혼 상대자를 만나는 길이기도 하다. 취업에 우선권이 주어지는가 하면 좋은 직장을 구하는 첩경이다. 평생 외국인과 상대할 일도 없는 공무원 시험이나 대학 편, 입학시험에도 토익점수로 당락이 결정된다. 세상이 바뀌는데 무슨 시대에 뒤떨어진 잠꼬대 같은 소릴 하느냐고 핀잔을 할 사람도 있겠지만 영어 실력은 적어도 우리사회의 인간의 가치를 좌우하는 바로미터다.

 

문화지체현상에 빠진 노인의 망령된 소리가 아니다. 위대한 조상. 적어도 언어와 문자에 한해서만은 우리 조상들은 세계에서 그 어떤 민족보다 위대한 문화를 창조하고 다듬고 지켜왔다. 수천년간 중국문화의 영향권에서 살아오면서도 우리 조상들은 우리 고유의 독창적인 언어를 지키면서 글까지 만들었다. 청의 지배 하에서는 일부 소수의 지배세력이 그들의 언어를 고급언어로 그리고 일제 식민지시대는 역시 소수의 지배계급이 그들의 언어를 모국어로 섬긴 일이 있지만 민족과 운명을 함께 해 온 민초들은 우리의 문화유산인 우리말과 우리 글을 지켜 온 것이다.

 

 

식민지시대에도 그랬듯이 지금도 소수의 친미세력들은 영어가 세계 공용어이기 때문에 영어를 모국어로 섬기고 싶어 한다. 그들은 신자유주의라는 강자의 논리가 진리라고 믿고 서구의 사상, 종교, 언어까지 동화되기를 바라고 있다. 그들은 교육을 상품이라고 우기고 교육시장을 개방하는 것이 국가경쟁력을 강화하는 길이라고 강변한다. 외국인 학교를 세우고 국어도 국사도 가르치지 않은 초·중등학교를 졸업하는 학생들에게 학력을 인정하겠다는 것이다. 그들에게는 민족문화에 대한 긍지나 자부심은 물론 한글에 대한 애착도 관심도 없다.

 

문화 사대주의자들은 오직 내게 이익이 되는 것은 선이요, 불이익은 악이라는 이분법적인 사고로 처신하고 있다. 미국의 힘을 부인하자는 것이 아니다. 영어가 세계 공용어라는 사실을 몰라서도 아니다. 조상들이 아끼고 다듬어 온 문화유산을 없인 여기는 민족치고 잘 되는 나라는 없다. 한 나라의 말과 글은 단순히 의사를 전달하는 기능만 있는 것이 아니라 민족의 역사와 가치관 그리고 민족의 혼이 담겨 있는 것이다.

 

최근 길거리의 간판을 보면서 우리가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얼마나 대수롭지 않게 취급하는가 뼈저리게 느낄 수 있다. 열등의식에 젖은 사람이 큰일을 할 수 없듯이 제나라 말과 글을 업신여기는 사람이 어떻게 그 나라의 주인이 될 수 있는가? 세상에서 가장 부끄러운 사람은 헐벗고 가난한 사람이 아니라 자신이 소중한 줄 모르는 사람, 자기 민족의 문화유산을 귀하게 생각하지 못하는 사람이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