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준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30 교육과정도 무시하고 하루 종일 시험 준비만... 학교 맞아? (18)


 

 

 

정규 수업도 시작하기 전, 아침자율학습시간에 교과서를 펴고 수업을 하기 시작한다. 

도덕, 실과, 특활, 재량활동은 무시하고 1교시에서 6교시까지 국어, 영어, 수학 진도만 나간다. (교과서를 다 배운 후 국가수준 학력고사 문제풀이를 하기 위해서다.)  

 

6교시 수업을 마치면 종례를 하고 집으로 가야 하지만 7교시에 다시 보충수업을 해야 한다. 이 시간에도 국어, 영어, 사회, 수학 등 국가수준학력고사에 대비한 교과진도를 나가야 한다.

7교시가 끝난 후에도 교사는 교재연구조차 할 시간도 없이 부진아 지도를 해야 한다.

 

수능을 앞둔 고등학교 얘기가 아니다. 충북 충주시에 있는 초등학교 6학년 교실 이야기다. 충주시에는 교육청의 지시가 있었는지 학교장 회의에서 결정을 했는지 모르지만 학기 초부터 6월에 실시할 전국단위 학력고사에 대비한 시험 준비에 여념이 없다.

 

‘특별활동 시간이나 재량활동 시간도 반납하고 교과서 진도를 나가라! 아침 자율학습시간에도 7교시에도 국가수준전국학력고사에 대비해 1학기 중에 모든 교과서 진도를 다 끝내고 시험에 대비하라!’ 학교장의 명령이다.

 

 

 

수능을 준비하는 인문계 학교와 흡사하다. 학생들의 좌석배치도 교우관계를 고려하거나 교육적인 배려도 없이 성적이 좋은 학생과 성적이 뒤진 학생을 짝으로 앉게 배치한다. 교육법에 명시한 전인교육이나 교육과정에 규정된 도덕, 실과, 재량활동, 특별활동 수업은 할 생각도 없다.

 

충주 시내 한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은 부진학생으로 낙인 찍혀 교실에 남게 되자 어느 날 수업 중 무단 조퇴 후 집으로 돌아 갔다. 학교가 싫어 안 가겠다는 학생을 학부모가 억지로 학교에 데리고 왔지만 화장실에 들어가 나오지도 않고 울고 있었다니... 이런 학교가 교육을 하는 곳일까? 국가수준학력고사에 우수한 성적이 교육 목표가 되는 학교에 과연 교육다운 교육이 가능할까?

 

 

충주시만 이럴까? 청주 시에서도 국가수준 학력고사에 대비해 이와 비슷한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학교가 이 지경인데 교육청이나 교과부가 존재해야 할 이유가 뭘까? 교과부나 교육청 그리고 학교는 헌법을 비롯한 교육관련 법과 교육과정에 따라 교육을 하는 곳이다.

 

학교에서 진행되는 수업은 법정 수업시수를 준수해야 한다. 교과목이나 수업시수는 학교가 임의대로 바꿀 수 있는 성격이 아닌 대통령령이다. 당연히 교과부나 교육청은 학교가 교육과정의 정상적인 운영을 하고 있는 지를 지도, 감독할 책임이 있다.

 

현실은 어떤가? 교육을 상품으로 규정한 7차 교육과정이 도입되고 이명박정부가 들어서고 난 후 전국단위 학력고사를 치르게 되자 초중등 학교는 무한경쟁의 난장판이 되기 시작했다. 법이며 교육과정 따위는 문제도 되지 않는다. 성적만 잘 나오면 일류학교, 우수한 교사가 된다. 서열에서 뒤진 학교는 예산을 차등지원 받고 교사의 성과급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하자 초등학교까지 탈법과 변칙이 판을 치고 있는 것이다.

 

 

학부모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도덕과 실과, 특별활동, 재량활동 시간은 왜 하지 않습니까?”

“학원에 등록을 했는데 학원에 보낼 시간도 없이 아이들을 교실에 잡아둘 수 있습니까?”

“수능을 준비하는 고등학교도 아닌데 아이들의 건강문제를 어떻게 할 겁니까?”

 

 

교육이 지향하는 목표는 국영수 점수뿐만 아니다. 지(지적 능력), 정(감정), 의(의지)를 통한 전인교육으로 홍익인간을 길러내야 하는 게 학교다. 교육과정을 무시하고 시험문제를 풀이한다는 것은 성장과정에 있는 학생들에 대한 폭력이요, 범법행위다. 그것도 학교와 지역 교육청이 한통속이 되어 시험문제 풀이를 하는 기계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학생 개인은 물론 학급과 학교, 지역사회까지 한 줄로 세우는 전국단위 학력고사는 폐지해야 한다. 학교나 교육청의 명예를 위해 학생을 희생시키는 시험 준비는 교육이 아니다. 교사에게 학원 강사처럼 문제풀이를 시키는 충주시 교육청의 장학진과 학교장은 교육자가 맞는 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전국단위학력고사 점수를 잘 받기 위해 학생들이 볼모가 되는 학교...!

충주시내 학교들이 저지르고 있는 교육과정조차 무시한 반교육적인 시험준비 교육은 중단해야 한다.

 

* 위의 이미지는 다음 검색에서 가져왔습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