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굶겨죽인 농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5.26 소 굶겨 죽인 농부, 동물학대 처벌, 옳은 일인가? (56)
정치2012.05.26 06:30


 

 

‘한우농가 개인의 경제적 곤란이 소를 굶겨죽이는 구실이 될 수 없다. 자신이 빚더미에 올라 앉아 있고 사료를 공급해 계속 사육하면 경제적 손실이 더 커진다는 농부의 하소연이 소를 굶겨죽일 이유가 될 수 없음은 명백하다.

 

 

생명의 존엄함은 지엄한 대 원리이기 때문이다.... 저런 인면수심의 농부 개인의 경제적 곤란보다 굶어죽지 않을 소의 권리가 더 소중하다.’

소를 굶겨 죽였다는 뉴스가 나가자 네티즌들이 농부를 비난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소를 굶겨 죽인 인면수심의 농부를 강력 처벌하라!”

“소 굶겨 죽여 놓고 큰소리치는 축산농가, 그걸 비호하는 언론”

“굶어 죽는다는 고통이 어떤 걸까요?? 사람이 어찌 저렇게 잔인할 수가 있는지...”

....................................

....................................

 

소 굶겨죽인 농부 뉴스를 본 네티즌들의 반응이다.

 

 

 

나는 어제 저녁 뉴스를 보다가 깜짝 놀랐다.

23일. ‘농식품부가 전북 순창군 소재의 소 사육농장에서 소를 굶겨 죽게 한 농부에 대해 동물보호법규정상의 동물 학대행위로 판단, 전북도 및 순창군에 해당 농가를 고발하고 농가에 남아있는 소를 신속히 격리사육 조치하도록 했다’는 뉴스다.

 

소를 굶어 죽게 한 이 농부는 정부에 대한 항의표시로 정부제공 사료급여와 소 매각을 거부한 채 지난해 12월26일부터 현재까지 약 33마리의 소를 굶겨 숨지게 했다는 이유다.

이 뉴스를 본 네티즌들이 농부의 동물학대를 그냥 둘 수 없다며 농부를 비난하는 글이 인터넷에 쏟아지고 있다.

 

 

 

소를 굶겨 죽였다는 농부는 뭐라고 할까?

 

"이거 팔고, 저거 팔고 다 팔아갖고 (사료가) 없어 가지고 못 주는데 안 준 사람으로 됐으니 얼마나 억울하겠어요."(KBS)

 

소 값이 폭락하고 사료 값이 급등하자 이에 항의한 농가에 대해 농림수산식품부가 소를 굶겨 죽인 농부에 대해 동물학대법을 적용, 고발조치 하겠다고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소를 굶겨 죽게 한 현상만 보면 농부가 참 잔인한 짓을 했다고 판단할 수 있다. 그런데 한우 한 마리에 620만원하던 게 소 값이다. 한미 FTA 체결 후 송아지 한 마리 가격이 1만원으로 폭락하고 있어 소를 키우는 축산업자의 기분은 어떨까? ‘살아있는 생명에게 참을 수 없는 고통을 주면서까지 목적을 관철하려는 행위는 지나치다’는 동물보호단체들의 주장도 일리가 없는 게 아니다. 

 

 

 

 

오죽하면 자기가 키우던 ‘자식 같은 소를 굶겨 죽게 했을까?’ 하는 농민의 안타까움을 외면하는 건 인간적일까? 동물보호단체가 축산업자의 안타까운 심정을 이해 못하고 가슴에 못을 박는 비난은 어려운 축산농민을 두 번 죽이는 일이 아닐까?

 

‘소 값이 어쩌다 이지경이 됐을까?’

 

"지난번 혹시나 하는 마음에 큰 소 두 마리를 팔았는데, 30개월동안 사료값만 350만원 들여 700㎏으로 키워 580만원을 받았어요. 파동전이면 650만원 정도 받을텐데 70만원정도 손해를 본 것이죠. 3년동안 죽어라하고 일한 댓가가 겨우 230만원이라니..."(충북일보)

 

전국한우협회는 "소 값이 반토막이 났고 송아지 값 폭락으로 육우 한마리 값이 삼겹살 1인분 가격만도 못하다"며 "육우 송아지 한 마리 값이 1만원이라고 보도된 후 애완동물로 키우겠다는 연락까지 오는 상황"이다.(MT미니 투데이)

 

정부가 하는 일이 무엇일까? 농민들의 고통을 외면하고 한미 FTA로 이익을 보는 재벌만 두둔하는 것은 정부가 할 일이 아니다. 뼈 빠지게 일해도 하루가 다르게 가난해 지기만 하는 농민들... 근본적인 대책 없이 축산업자를 고발이나 하는 농식품부의 치졸한 정책은 중단해야 한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