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선발 기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7.22 문구류 문구가... 아이들한테 이게 무슨 짓 (6)
정치/정치2016.07.22 06:54


어머 그 민낯으로 연애는 어림없을걸’, ‘화장해서 연애할래 맨얼굴로 솔로될래’.

니 얼굴에 잠이 오니?’‘니 얼굴이면 공부 레알 열심히 해야 해라고 적힌 거울과 노트.

'10분 더 공부하면 남편 직업 바뀐다‘‘ '10분 더 공부하면 아내 얼굴 바뀐다.'는 스티커.

학생들이 장난삼아 친구들끼리 한 말이 아니다. 노트와 거울, 수첩 등 문구류를 판매하는 전문업체 8’이 상품에 넣은 스티커터나 그림에 적힌 글이다.


<이미지 출처 :아시아경제>


살다보면 못볼 것도 보고 험한 일도 만난다. 또 자신이 믿고 알고 있는 가치를 말로 사람들에게 전해야할 때가 있고 속앓이를 해야 할 때도 있다. 지난번 교육부 나향욱이라는 사람은 민중을 개돼지라고 했다가 지금은 파면이라는 중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장사꾼이라고 예외가 아니다.

여자 아이 얼굴을 그려놓고 화장해서 연애할래 맨얼굴로 솔로될래라는 말은 여성의 외모를 차별하고 외모지상주를 부추기고 있다. 심지어 얼굴이 예쁘면 공부 안해도 돼요, 화장해서 연애할래, 맨얼굴로 쏠로 됄래 라는 문구까지 들어 있다. 성역할에 대한 고정관념까지 부추기는

내가 잘난건 아빠탓, 내가 예쁜건 엄마탓이라는 문구까지 들어 있다.

이 글이 적힌 문구류를 사는 어린이는 7살에서 12살 정도의 초등학생들이다. 아무리 돈벌이 급했기로 이 어린 아이들에게 상처를 줄수 있는 이런 말로 돈벌이를 해야 했을까? 보다 못한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단체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이 업체의 상품을 제한해 달라고 진정서를 내고 불매운동에 들어 갔다.

아무리 돈벌이가 급하다고 하더라도 이런 식으로 시선을 끌어 돈을 벌겠다는 상업주의의 민낯을 보는 것 같다. 소비자를 개돼지 취급하지 않고서는 할 수 없는 논리다. 아무리 돈이면 무슨 짓이라도 할 수 있는 세상이요, 과정이 무시되고 결과로 승패를 가리는 막가파 세상이라고 하더라도 이렇게까지해서 돈을 벌어야할까? 자본의 탐욕이 이제 그 한계를 넘고 있다. 돈이 되는 거라면...어린학생들에게 학벌지상주의, 학력지상주의를 부추기고 못생긴 여자를 비하 멸시하는 말을 해 상처를 줘야할까? 돈이 되는 것이라면 인체에 유해하거나 발암물질이 들어 있건 말건, 이런 독성물질을 첨가해 국민건강을 한계상황으로 몰아가도 돈만 벌면 그만이라는 투다.

너 왜 화장 안 해, 같이 못 놀겠다.”, “요즈음 화장 안한 학생이 어디 있어?”

몇 년 전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끼리 주고받는 말이라며 언론에 회자됐던 일이 있다. 지금도 인터넷상에는 초등학생 화장법이나 초딩화장품 추천 같은 게시물이 버젓이 올라와 있다. 초등학교 여학생의 절반가량이 화장을 하고 다니는 현실을 어떻게 이해해야할까? 한 사회의 문화란 그 사회사상(社會事象)의 반영(反映)이다. 어른들의 사고방식이나 가치관이 문화라는 이름으로 노출되어 있는 것이다.



아름다움이란 무엇인가? ‘흰색은 고운 색이고 검은 색은 추한 색이라는 고정관념도 사회문화의 반영이다. 그 사회의 구성원들이 선호하고 고정관념으로 굳어진 가치의 결과다. 세계 각국의 미인들을 보자. 과거 동양의 미인은 숱이 많고 칠흑같이 검은 머리가 필수조건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어떤가? 길을 걷다보면 서양인처럼 노랗게 물을 들인 여성을 어렵지 않게 만난기도 한다. 젊은 남자 중에도 서양인처럼 물들이고 다니는 모습도 자주 눈에 띤다. 외모에 대한 가치기준이 달라진 것이다.

머리카락뿐만 아니다. 팔등신이 미인이라는 관념도 그렇게 오래 전 얘기가 아니다. 피부 색은 고르게 하얀 피부인지, 입술의 색깔, 윤기, 곱고 균형 있는 허리와 하체선이 이어져야... 하고 얼굴, 쌍꺼풀과 큰 눈, 끝이 약간 올라간 듯한 눈썹, 길고 풍성한 속눈썹, 유방의 바른 크기, 위치 와 선, 체격에 비하여 긴 팔... 이 하체는 곧은 등과 허리의 선, 처지지 않으면서 아름다운 히프의 크기, 선과 모양, 벌어지지 않고 가지런한 허벅지, 곧고 탄력성 있는 다리의 선... 이런 기준에 맞아야 미인이라는 것은 누가 만든 것일까?

사람을.. 여성의 외모를 특정 기준을 만들고 그 기준에 맞는 사람을 골라 서열매기고 차별하는 것은 인간에 대한 예의, 인권에 대한 모독이다. 어떤 사고방식이나 가치관을 가지고 있건 말건 외모만 잘 생기면.... 이런 외모지상주의는 상업주의, 성차별은 자본주의문화가 낳은 폭력이다. 병원에 가도 치료할 수 없는 이 자본주의의 잔인한병든 문화가 어린이 세계에까지 침투하고 있다. 돈벌이를 위해 어린 학생들에게 까지 외모지상주의와 성차별을 부추기는 상업주의 문화는 근절 되어야 한다.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 - '헌법대로 하라!!! 헌법대로 살자!!!


==>>동참하러가기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추진위원이 되어 주십시오. 

==>>동참하러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한 권에 500원 후원으로 최고의 선물을 할 수 있어요!!"

 ..................................................................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
를 

구매하실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바로가기  , yes24 바로가기  알라딘 바로가기  인터파크 바로가기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쁘다는 기준이 바뀌어야 하는데 말입니다
    언제나 개선될지...
    이건 전적으로 매스미디어 문제입니다

    2016.07.22 07: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상업주의에 물든 현실정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네요.
    누가 이런 것을 부추기는 건지도 모르고
    맹목적으로 달려가는 많은 사람들이 정말 안타깝습니다.
    더군다나 아이들이 잘못된 생각을 하면
    바로잡아주어야 할 어른들이 벌이고 있는 짓이니, 그저 부끄러울 뿐입니다.ㅠㅠ

    2016.07.22 09: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참으로 문제가 되는 것들이지요.
    이런 차별적 성상품화는 퇴출돼야 합니다.

    헌데 요즘의 10대는 저희와 사고체계 자체가 다릅니다.
    화장하는 문제는 많은 시각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본질적인 것을 중요시했지만 디지털 영상세대는 본질이라는 것 자체를 다르게 봅니다.

    이 간격이 가장 넘기 힘듭니다.
    저도 10대 조카들이 있는데 얘기를 나누면 나눌수록 다른 세대라는 것을 배웁니다.

    2016.07.23 0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정말로,
    진짜로 중요한걸 모르기 때문에 외모지상주의같은 저급 문화가 발달했다고 봅니다.
    아님, 누군가 그런 것에만 매달리도록 그런 저급 문화를 퍼뜨렸을 수도 있고...

    2016.07.23 1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