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천'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9.09.22 복지를 생각한다 (4)
  2. 2009.08.27 나팔꽃의 향연 (9)
  3. 2009.08.23 가을 하늘이 잠긴 무심천
  4. 2009.06.22 무심천에서.... (5)
분류없음2009.09.22 18:10



청주시에는 무심천이 있습니다.
시내 중심을 통과하는 약 15Km의 무심천 주변에는 하루에도 수천명이 이 곳을 찾고 있습니다.
무심천은 자전거 길과 사람이 다니는 길, 여기다 자연이 만든 갈대숲과 인공의 꽃길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경관을 만들어 찾는 이들의 마음을 흐믓하게 해 줍니다.
  토요일과 일요일을 빼고 매일 아침 저녁 6~7시무료로 요가를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시민들의 건강을 생각하는 지자체의 배려가 녹아 있습니다. 30년이 넘게 마산에서 살면서 그럴듯한 공원 하나 없는 도시 마산과 비교하면 어떻게 같은 세금을 받아 이렇게 주민들에게 복지로 돌려 줄 수 있는 지 부럽기만 합니다.
  시민들의 건강을 생각해 꾸민 운동장에는 인라인스케이트를 비롯한 운동기구들이 골고루 갖춰져 있습니다.
아침마다 이곳을 찾으면서 이런식으로 지자체가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배려한다면 앞으로 몇년 후에는 '청주시민'과 '마산시민'의 평균수명이 엄청나게 차이가 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국은행터며 한일합선터 그리고 한국철강터 그리고 가포유원지며 어시장 매립지에 기회 있을 때마다 공원을 만들자고 시민단체들이 끊임없이 주장했지만 황철곤 시장님은 아파트 짓기 소신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교량 밑에 까지 노인들이 할 수 있는 게이트 볼 경기장을 만들고 도로 주변애는 쉽터를 만들어 놓은 청주시는 복지면에서 마산에 비해 반세기(?)는 앞서 가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황철곤 시장은 무슨 생각을 하면서 마산시를 경영했을까?
아파트를 계속 지어놓으면 마산으로 찾아 오는 사람들이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생각할까?
공기는 오염되고 마실 물도 인도도 없는 도로를 방치하고 마산 인구가 늘어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착각도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무심천 주변에는 사시사철 끊이지 않고 꽃이 핀다. 자연이 살아나니 수닭이면 오리 때.. 그리고 온갖 풀벌레들이 무심천에 몰려든다.  
흙냄새를 맡아 보신지 얼마나 되십니까?
도시에 사는 사람들은 매연과 소음 그리고 일에 시달려 흙냄새를 맡지 못하고 사는 게 일상일 것입니다.
아침에 일어나 자전거를 타고 흙냄새를 맡으면서 컨디션이 좋은 날은 10Km 정도 이런 길을 달리는 기분 상상을 한 번 해 보십시오,
 내륙지망이 청주와 해안도시인 마산을 왜 비교 하느냐고요?
청주라는 도시가 내륙 지방의 특색을 살렸듯이 마산을 해안도시의 특색을 살렸다면 청주와는 비교가 안되는 아름다운 항구도시가 되지 않았을까요?
삶의 질을 말합니다.
오염으로 범벅이 된 식탁과 건강을 생각한 친환경 식단을 비교해 보십시오.
회칠한 무덤같이 껍데기만 거룩하게 꾸미는 정보화 사회 국민들은 과연 행복하기만 할까요?
어떤 사람을 지자체장으로 뽑는가에 따라 주객이 뒤바뀔수도 있는데, 선거 전에는 주인이던 유권자가 선거가 끝나기 무섭게 노예가 되고 마는....
주인다운 주권을 행사하는 게 지자체도 살리고 복지를 누릴 수도 있는데...
돌아 오는 2010년에는 정말 주인행세 똑바로 한 번 해보실 생각 없으십니까?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렌즈에 비친 세상2009.08.27 20:29



아침에만 피는 꽃.
보라색의 고고함이 나팔꽃이 아니고는 흉내도 낼 수 없는 자태를 자랑하고 있다.
아침 운동을 나갔다. 청주 무심천에서 핀 꽃을 만났습니다.

지나가는 이의 발걸음을 붙잡는 보라색 나팔꽃!
언제부터인가 나는

나팔꽃을 보면 사죽을 못쓰고 어딘가 옮겨놓고싶다는 욕망에 사로잡히곤 했다.
그런데 옮겨놓고 보면 그 색깔과 그 자태를 담지 못함을 못내 아쉬워하곤 했다.
인간 능력의 한계일까?
 언젠가는 내가 원하는 나필꽃 그대로를 옮겨 놓을 때가 올것이라는 기대로 자위를 삼는다.

'렌즈에 비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단상  (11) 2009.11.04
거미가 만든 예술  (7) 2009.09.19
나팔꽃의 향연  (9) 2009.08.27
손자가 태어났습니다  (9) 2009.08.23
가을 하늘이 잠긴 무심천  (0) 2009.08.23
안개로 덮힌 무심천  (2) 2009.08.15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렌즈에 비친 세상2009.08.23 08:40


무심천에는 벌써 가을이 잠겨 있습니다. 가을이 익어가는 무침천에는 가을을 담고 있었습니다.   

'렌즈에 비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팔꽃의 향연  (9) 2009.08.27
손자가 태어났습니다  (9) 2009.08.23
가을 하늘이 잠긴 무심천  (0) 2009.08.23
안개로 덮힌 무심천  (2) 2009.08.15
보살사라는 곳인데....  (9) 2009.07.18
무심천에서....  (5) 2009.06.22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렌즈에 비친 세상2009.06.22 22:39


청주 무심천(無心川)...!
청주는 무심천이 있어 청주다.
무심천에 가면 사람이 보이고 내가 보이고 하늘이 보인다.
마음을 비우면 내(我)가 내(川)가되고 내(川)가 내(我)가 되는 것을....!

'렌즈에 비친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개로 덮힌 무심천  (2) 2009.08.15
보살사라는 곳인데....  (9) 2009.07.18
무심천에서....  (5) 2009.06.22
문의문화재에 갔더니...  (1) 2009.05.23
속리산 가는 길  (1) 2009.05.09
속리산 조각공원  (3) 2009.05.09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