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의회 폐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2.12 교육의 중립성 위해 교육감 직선제 폐지한다고..? (11)
정치2014.12.12 07:00


고양이 쥐 생각 한다는 말이 있다.

 ‘쥐를 보기만 하면 잡아먹는 고양이가 쥐의 입장을 생각해 줄 리 없다는 말로, 당치 않게 누구를 위해서 생각해주는 척함을 비유하는 말이다. 정부가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위해 교육감 직선제를 폐지하겠다니.... 소가 웃을 일이다.

 

<모든 이미지 출처 : 아이엠피터>

 

지금 정부가 하는 교육의 자주성과 중립성 강화를 위해 교육감 직선제를 폐지하겠다는 지방자치발전위원회(이하 지발위)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을 보면 그렇다. 지발위는 현행 교육감 선출방식을 헌법과 관련, 법률의 입법취지에 맞게 개선하고, 교육의 자주성과 전문성, 정치적 중립성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지발위는 교육감만 직선제로 하자는 게 아니라 기초의회 폐지, 구청장 임명제도 함께 추진하고 자치구·군은 의회를 구성하지 않는 행정구·군 형태로 개편하고 국민적 합의를 거쳐 개편방안을 확정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지발위는 왜 갑자기 이런 발상을 했을까? '집접선거, 주민자치, 교육자치'는 민주주의 꽃이다. 사실리 그러함에도 지발위는 올해 6.4 지방선거 결과 13명의 진보교육감이 대거 당선되자, 곧바로 교육감 직선제 폐지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국정교과서로 교육의 중립성 실현할 수 있나?  


 

내년부터 초등학교 5학년학생들이 매울 국정교과서에는 (2015 초등 사회 5-2 실험본) 사실 관계 오류와 부정확한 표현, 역사적 맥락을 잘못 기술한 사실이 모두 350건에 이른다. 을사조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이토 히로부미교과서에 그것도 초등학교 학생들이 이런 교과서를 배우면 우리역사를 어떻게 이해할까? 일본의 강압에 의해 맺었던 을사늑약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을까? 

 

이 실험본교과서에는 이 실험본 교과서를 보면  일제의 의병 대토벌...이라는 기록이 있는가 하면 청나라에 볼모로 끌려간 소현세자의 옷이 왕이 입는 곤룡포로 그려 마치 조선의 왕이 볼모로 끌려간 듯한 오해를 줄 수 있게 하고 박정희정부는 장기 집권을 위해 헌법을 고치고라고 기술하지 않고 박정희 정부는 새롭게 헌법을 고치고라고 서술해 놓았다. 우리나라 국사인지 일본 학생들이 배우는 국사교과서인지 헷갈릴 지경이다.

 

 

이런 교과서가 내년 1~8월 ‘교과용 도서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뒤 국사편찬위원회와 국립국어원의 감수를 받아 2016년부터 학교에서 사용하게 된다.

 

 

국사를 국정과과서로 만들면 정부의 시각에서 기술하게 되는... ‘교육의 정치적 중립이 훼손된다는 것은 상식이다. 마찬가지로 정부가 교육의 자주성과 전문성, 정치적 중립성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으로 교육감선출방식을 폐지해 임명제로 바꾸고 지방자치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만든 특별시와 광역시의 자치구·군의 의회를 폐지하겠다는 것은 어부성설이다.

 


교육감을 직선제가 아닌 임명제가 되면.... 


 

순리를 거스르는 정치는 폭력이다.

우리는 이승만, 박정희정권이 교육권을 장악한 후 국정교과서로 역를 왜곡했던 수많은 사례를 경험했다. 또 자방자치를 포기하고 시·도지사를 임명해 권력의 입맛에 맛는 무소불위의 폭력을 행사했던 과거를 잊지않고 있다. 문민정부가 어렵게 이루어놓은 지방자치와 교육자치를 박근혜정부가 또 다시 교육자치를 포기하고 교육감선거까지 임명제로 바꾸겠다고 칼을 뽑았다. 

 

 

 

2010년에 이어 2012년 대통령 소속 지방행정체제개편추진위는 기초의회 폐지안을 내놓았다가 거센 반대에 부딪혀 무산된 바 있다. 또한, 지발위는 올해 6.4 지방선거 결과 13명의 진보교육감이 대거 당선되자, 곧바로 교육감 직선제 폐지입장을 밝힌 바 있다. 지발위는 매번 근거가 부족한 방안을 반복적으로 발표하며 혼란만 부추기고 있는 형국이다.

 

이 정도라면, 지발위는 지방자치의 발전이 아니라, ‘교육과 지방자치의 발목을 잡는 대통령 기구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특히, 교육감 직선제 폐지 방안은 교육자치를 정면에서 훼손하는 조치로, 교육자치의 정치적 중립성을 흔들고 정략적 이해관계에 따라 교육감직선제를 변경하려는 시도에 지나지 않는다.

 

교육감직선제를 유지되어야 하고, 교육의회의는 부활되어 교육자치는 활성화되어야 한다. 국민의 뜻에 의해 당선된 진보교육감들이 지금까지 황폐화된 교육을 살리면 자신들의 실체가 드러날까 사사건건 진보교육감의 정책을 태클을 걸고 급식예산까지 삭감하는 치졸한 방해공작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5·16 쿠데타를 혁명으로, 10월 유신을 정당화하는 역사왜곡은 어떤 명분으로라도 정당화되어서는 안 된다. 교육 자치를 훼손하는 정략적인 시도는 중단되어야 하고 교육감직선제 폐지로 반민주적인 폭거는 중단해야 한다.

 

 

◆.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전자책을 구매할 수 있는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9265789?Acode=1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오디언
http://www.audien.com/index.htm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 땅의 보수세력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미래세대들입니다.
    교육감 직선제를 주장하는 자들은 미래세대를 보수적인 가치를 따르는 유권자로 만드는 것이 그래서 중요합니다.
    역사왜곡을 가장 확실하게 할 수 있는 것은 어린 시절의 교육밖에는 없기 때문이며, 미래세대의 부모들은 일제 강제합병과 한국전쟁에 대한 기억이 없습니다.
    이것을 파고들자는 것이 저들의 목표입니다.

    2014.12.12 07: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하하. 참 우습네요. 어떻게 이렇게 치졸할 수 있을지......
    당대에 이토는 정치적으로 거물이었지요. 그러나 야만 자국의 이익만을 위해 우리나라와 청을 이용해 먹은 자이지요. 우리는 당시에 정신도 혼도 없었지요. 그것을 알고는 있어야 되지요. 다른 나라가 문호를 개방하라고 할 때, 우리는 청의 속국이므로 청에게 허락받고 오라고 하던 정신 나간 사람들이지요. 오죽했으면 청으로부터의 자주권을 주장한다고 '독립문'을 만들었을까요?

    참, 그 수백년의 저주는 언제 끝날까요?

    2014.12.12 07: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지들 졌다고 바꾸려는 모습과
    교육으로 자신들의 정당함을 논하려고 하다니...그저 사기꾼이 따로 없습니다;

    2014.12.12 07: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옛날로 돌아가자는건가요? ㅉㅉ

    정권도 10년전으로 돌아갔으면 합니다

    2014.12.12 0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렇게 가면 대통령도 체육관에서 뽑자고 할 것입니다.

    2014.12.12 0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비밀댓글입니다

    2014.12.12 08:36 [ ADDR : EDIT/ DEL : REPLY ]
  7. 현실이 더 개그에요.

    2014.12.12 09: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국민을 바보로 만들어야 지들이 편하거든요..
    그것이 핵심입니다. 국민이 멍청해야 지들이 편하니까.
    하여간 이것들은 100원 주고 1000원 삥뜯을 생각하는 생 양아치나 다름 없습니다.

    2014.12.12 1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갈수록 태산이네요..
    왜? 자꾸 퇴보하는 정책만 찾고 고집하려 하는지...ㅠㅠ

    2014.12.12 1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하여간에 하는 짓들이라곤 어쩌면 저렇게 빤히 속이 들여다 보이는 짓들인지 몰라요. 국민 알기를 얼마나 우습게 여기면 저러는 걸까요

    2014.12.12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우스운 이야기로군요. 헛 참...

    2014.12.13 05: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