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련(金蓮)'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08 성차별의 역사, 전족(纏足)이라는 말 들어보셨어요? (32)


 


 

‘두 발로 서고자 하나 넘어지고 마네.
가늘고 고와 아마도 어려울 것 같으니,
손바닥 위에서나 보아야겠네.’


중국 송나라 때의 대표적 시인 소동파(蘇東坡 ;1037 ~ 1101)가 전족(纏足)을 한 여인의 자태를 아름답게 표현한 시구다.

한걸음 떼어 놓고 한숨 한 번 쉬고
두 걸음 떼어놓고 눈물 가득 흐르네
비한 방울에 슬픈 눈물 한 줄기
바람 한 바탕에 긴 한숨 한 번


관한경(關漢卿)이 지은 「규슈의 원한」의 한 대목이다.

같은 사안을 두고 한 사람은 예찬을... 한사람은 비애로 표현한 전족(纏足).

여성이라는 이유로 덧씌워졌던 성차별. 그 질곡의 역사를 살펴보자.

전족(纏足)이란 무슨 뜻일까? 사전을 찾아보니 ‘완전한 발이라는 뜻으로, 양발을 완전히 구비함을 이르는 말’ 혹은 ‘앞발(네발짐승의 앞쪽 두 발)’이라고 풀이해 놓고 있다.

백과사전을 찾아 봤더니 ‘중국에서 여자의 발을 인위적으로 작게 하기 위하여 헝겊으로 묶던 풍습’이라고 풀이했다.


내가 어렸을 때만 해도 중국인들이 경영하는 식당에서 작은 발로 마치 오리처럼 뒤뚱뒤뚱 걷던 체격 좋은 중국여인을 보곤 했다. 세월이 한참 흐른 후에야 그게 전족(纏足)이며 조선의 3종지도나 칠거지악처럼 남존여비시대의 남성들이 저질렀던 폭력이라는 걸 알게 되었다.

전족의 역사를 보자. 옛날 중국에서는 여자 아이가 3세~4세가 되면, 목면으로 발의 옆과 셋째, 넷째 및 새끼 발가락을 안쪽으로 굽어지게 단단히 감아 버린다. 그런 후 그 발에 맞는 가죽신을 신겨 놓는다. 이렇게 하면 어른이 되어서도 발가락이 자라지 않아 어른이 되어도 발의 크기가 10Cm 정도로 빨리 뛰거나 걷지 못해 지팡이를 짚고 아장아장 걸을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이런 여인의 발을 전족(纏足), 춘순(春笋) 또는 금련(金蓮)이라고도 했다.

당나라 시대만 해도 중국에는 전족을 하는 풍습이 없었는데, 당이 무너진 후 오대십국 시대부터 전족이라는 풍습이 생겨나 청나라 말기까지 계속되었다고 하니, 자그마치 여성에 대한 폭력은 무려 9백년동안이나 지속된 셈이다.


여자로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질곡의 삶을 살아야 했던 세월. 중국여성들은 왜 이렇게 전족을 하고 살았을까? 여성들에게 전족을 한 이유는 일부다처 사회에서 여성이 도망가지 못하게 하기 위해 시작됐다는 설이 있다. 또 남성들이 염증 투성이인 여인의 발에서 풍기는 냄새가 흥분제와 같은 역할을 했기 때문이라는 설도 있다. 전족을 한 여성은 성기 주면의 근육이 발달하게 해서 남성들에게 쾌감을 주었기 때문에 이런 악습이 오랜 세월동안 계속된 것이라고 주장하는 학자들도 있다.

송대에서 청대에 이르는 중국에는 전족을 하지 않는 여자는 시집을 가기가 거의 불가능했고, 시집을 어렵게 가도 남편으로부터 무시와 냉대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냉대를 받을 정도였다니 남성들의 눈을 즐겁게 하기 위해 여성에게 가해졌던 폭력치고는 이 보다 더 잔인할 수가 없다.

성차별의 역사는 중국에서만 있었던 게 아니다. 서양에서 마녀의 역사가 그렇고 기독교에서는 남자의 갈비뼈에서 여성이 탄생하는 이변을 낳기도 한다. 불교에서는 여성은 남자보다 업장이 두텁다하여 비구보다 비구니가 더 많은 고행을 겪어야 성불한다는 계율을 만들어 놓기도 했다.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이다. 1908년 3월 8일, 미국 방직공장 여성노동자 1만 5천여명은 뉴욕 룻저스 광장에 모여 ‘여성에게도 선거권을 달라’ ‘노조결성의 자유를 보장하라’ ‘임금 인상하라’ ‘10시간 노동 보장하고 작업환경을 개선하라’ 외치며 무장한 군대에 맞서 싸운 지 104주년을 맞는 날이다.

여성의 고위공직자가 10년새 5배로 증가했다고들 야단이다. 매맞는 남자 얘기가 있는가 하면 여존남비라는 말도 들린다. 페미니스트의 활약으로 성차별이 사라진 사회가 돼 남성들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고 걱정하는 사람도 있다. 법적으로 남녀차별을 없애고 고위 공직에 여성 정치인이 몇 명 더 나왔다고 여성 해방이 완성된 사회인가?

아직도 직장에서 여성이란 커피 심부름이나 하는 사람으로 인식하는 사람이 있는 가 하면 성별에 따른 연봉차가 그대로 남아 있는 회사도 있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승진에 차별받는가 하면 매춘이 공공연하게 남아 있다. 술을 선전할 때나 신차 모델 선전에 미모의 여성이 상품이 되는 현실... 여성이 직장에서 꽃이 되어야 하고 성이 상품이 되는 사회에는 진정한 여성 해방이 가능할까?

 -  위의 이미지들은 다음 검색에서 가져왔습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