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관련자료/교사2020. 4. 18. 05:48


어제 제 페북에 온라인교육 힘들어 하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다룬 뉴스를 보고 ‘아이들이 실험용이 아니다. 온라인은 교육이 아니다 중단하는 게 옳다.’는 멘트를 올렸더니 여러 사람이 댓글을 달았다. 그 중에 한 분은 “선생님은 지금 이 상황에서 어떤 시스템을 적용하는게 더 낫다는 생각이신지 궁금합니다.” 이런 댓글을 남긴 분도 있었다. 좋게 말해서 그렇지 아마 ‘당신은 왜 그렇게 세상을 부정적으로만 보는 거야? 그렇다면 대안이라도 있다는 거야?’하고 따지고 싶은 마음이었을 것이다. 솔직히 말해 나도 거두절미하고 무지막지하게 이런 글을 남겼으니 비판 받아 마땅하다.



요즈음은 많이 달라졌지만 70~80년대만 해도 군대생활을 해 본 사람은 기압의 공포를 잊지 못할 것이다. 잠을 자다가도 기상시켜 전체집합에 얼차려에, 앉아 일어서, 주먹 쥐고 엎드려 뻗혀, 뒤로 취침... 등 눈물이 나도록 받던 기억 말이다. 군대니까 복종을 체화시켜야지... 그렇지 않으면 총알이 쏟아지는 전장에서 “돌격 앞으로... 명령에 누가 앞으로 갈거야?” 하면 할 말이 없다. 그런데 학교에서 이런 복종을 강요한다면 이는 교육이 아니다. 그런데 학교가 이런 교육을 한다면... 그것은 교육이 아니라 복종을 체화시키는 순치다.

온라인교육...! 얼마나 멋진가? “세계에서 우리나라처럼 와이파이가 팡팡 터지고 도시와 시골을 가리지 않고 고속 인터넷을 맘대로 사용할 수 있는 나라가 어디 있어?” 그렇게 말하면 할 말이 없어진다. 그런데 인터넷이 세계에서 가장 앞선다는 것과 온라인으로 교육을 한다는 것은 다르다. 교실에서 수업을 해 본 사람이라면 다 안다. 교사는 때로는 어릿광대가 되기도 하고 때로는 자애로운 부모가 되기도 하고 때로는 겁을 주는 무서운 사람이 되기도 해야 한다. 개성과 취미와 성격이 각각 다른 아이들 30여명을 딱딱한 교실에 앉혀놓고 똑같은 원리나 이론을 가르친다는게 쉽기만 한 일일까?

그런데 온라인으로 수업을 해라? 어제는 중학교 2학년이 된 손자가 온라인 수업을 하는걸 곁에서 지켜보았다. 비교적 인터넷 환경이 좋은 집에서 별 어려움 없이 공부하는 모습이 대견스럽다가도 선생님의 얼굴이 나오지 않은 이론만 딱딱하게 한 시간 내내 듣기만 해야 하는 공부는 어른들도 힘겨운 일이다. 그것도 5~6시간 고등학생이라면 아침부터 하루종일 컴퓨터 앞에 앉아 공부한다는게 쉬운 일일까? 처음이라서 호기심에서 관심을 갖겠지만 이런 수업을 앞으로 계속한다면 과연 가능한 일일까? 교사들이 수업을 진행하다보면 잠자는 아이들을 깨우고 때로는 아이들에게 자신의 경험담을, 영화의 줄거리를... 때로는 시사문제 등 온갖 사례를 들려주며 수업을 진행시킨다.

교육이란 지식의 전달만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의 만남이다. 첨단 기계로 지식을 전달한다면 교사가 여러면 있을 필요가 없다. 잘 훈련된 인기강사가 컴퓨터 앞에서 수천수만의 학생들을 상대로 달변강의를 하면 되지 않은가? 특히 요즈음같은 알파고 시대에는 알파고 목사, 알파고 스님이 설교도 한다는데... 경제적으로도 많은 예산을 절감할 수 있지 않겠는가? 혹시 교육부의 정책입안자들 중에 이런 탁월한 발상(?)을 하고 있는 사람은 없을까? 학생은 교사의 수준만큼 자란다는 말이 있다. 그래서 교사의 자질을 말하는 것이 아닌가? 아무리 임시방편이라고 하지만 온라인 수업의 부정적인 효과를 생각해 본 일이라도 있는가? 

교육이란 선생님의 표정과 행동 하나하나, 말씨, 그리고 함께 웃고 진지해 지고 어릿광대처럼 행동해 가며 서로 눈을 맞추며 교감해야 하는 것이 교육이다. 그런데 교과담임선생님의 얼굴도 안 나오는 모니터 앞에서 혼자 앉아 6~7시간을 단정하게 수업이 제대로 이루어진다고 믿고 있는가? 그것도 북한군도 무서워한다는 중학생을... 고등학생의 경우는 공부가 재미있어 하는 학생이 몇이나 될까? 수능이 코앞인데 점수 몇점에 운명이 달려 있는데... 교육과정의 시간표대로 국영수음미체를 컴퓨터 앞에서 앉아 가능하다고 믿어도 되는가? 필수과목은 그렇다치고 선택과목을 얌전하게 듣고 앉아 있을 학생이 몇이나 될까?

자칫 지겨운 수업을 듣다 검색창에 글자만 몇자 치면 요술방망이 같은 컴에는 온갖 호기심을 채워줄 재미들이 유혹하고 있다. 요즈음 아이들 중에는 컴을 켜놓기만 하면 출석으로 인정된다는 걸 모를리 없다. 컴을 켜놓고 음란물을 보지 말라는 보장이라도 있는가? 게임을 하지 않는다고 믿을 수 있는가? 자본의 온갖 유혹을 뿌리칠 수 있다고 믿는가? 컴퓨터를 켜 본 사람은 안다. 어른들도 보기 민망한 광고의 유혹에 빠지지 않는다는 보장이라도 있는가? 조주빈같은 악마의 유혹에 휘말려들지 않는다는 보장이라고 있는가? 

온라인 수업준비를 해야 하는 교사들은 어떤가? 녹화준비도 해야하고 수업도 진행해야 하는 교사들은 2중고통이다. 더구나 교사들은 자기 강의를 학생들만 듣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학생의 부모나 그 분야의 전문가가 함께 보고 있다고 생각하면 군더더기를 뺀 그야말로 딱딱하기 짝이 없는 이론만 가르칠 수밖에 없지 않겠는가? 특히 선생님들 중에는 얼굴도 보여주지 않고 모니터에 판서만 보여준다면.... 이중의 고통을 겪고 있는 교사들이며 선생님의 표정도 보지 못하고 딱딱한 수업을 하루 7~8시간 학생들을 컴퓨터 앞에 붙잡아 놓을 수 있겠는가?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 구매하러 가기


전교조 초기 역사를 일군 교사 12인의 분투기


교육열전 구매하러가기 ==>> yes 24알라딘옥션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전하시네요.

    2020.04.18 06: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선생님~ 오늘 선생님 블로그에 갔다가 유튜브에서 선생님 실제 얼굴 처음 보았습니다. 젊고 건강하신 분이네요. 잘 보고 왔습니다.

      2020.04.18 06:20 신고 [ ADDR : EDIT/ DEL ]
  2. 페북에서는 이러한 의견도 주고받으시는군요.

    온라인 개학을 한 아이가 접속이 안 된다고 연락이 올 때마다 가슴이 철렁했습니다.

    어쩔수 없는 상황에서 참 뭐라 언급하기가 저는 참 어렵네요.

    아이가 학교에서 유일하게 혼자 등교 등록을 못했다고 연락왔을 때는 같이 있어준 것도 미안하기도 했구요.

    하루빨리 오프라인 등교할 수 있도록 이번 상황이 끝나길 바랍니다.

    2020.04.18 07: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비상사태 임시 방편은 몰라도 장기적으로해서는 안될 일입니다. 교육이라고 하기 어렵습니다. 문제는 교육부의 시각입니다. 이렇게 해 놓고 교육하고 있다고 떠벌이고 있으니...

      2020.04.18 17:10 신고 [ ADDR : EDIT/ DEL ]
  3. 제일 좋은건 코로나가 안정되 오프라인 수업이 되면 좋은데 참.
    그렇다고 수업을 안할수도 없고,,
    이 상황이 빨리 종료되는게 제일 좋겠습니다.

    2020.04.18 0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대한민국이 인터넷강국이라 그나마 가능한 일 같기도 해요^~^
    처음이라 당황스럽지만,
    우리가 또 그만큼 적응도 빠른 민족이잖아요ㅎㅎ
    더 좋은 방안도 나올것이고,
    곧 코로나도 도망가겠죠^^

    즤 아들이도 유치원입학을 못하고 있습니당
    유치원은 온라인 개학도 없어요😭

    2020.04.18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잠시 임시방편으로라면 몰라도 길어지면 문제지요. 담임얼굴도 공개하지 않은 강의도 하더군요. 교사는 교사대로 고생하고 학생은 굥규다운 교육을 못받고...ㅠ

      2020.04.18 17:12 신고 [ ADDR : EDIT/ DEL ]
  5. 걱정만 했었는데....또 잘 적응하는 것 같아요.
    길면 문제이지요.ㅠ.ㅠ


    2020.04.19 08: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희 동생도 고등학생인데 걱정이네요~
    잘 적응했으면 좋겠습니다

    2020.04.19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실험말고 교육같은 교육 할 수 았는 대안을 찾아야 합니다. 그런데 교육부는 그럴 생각이 없나 봅니다.

      2020.04.19 14:26 신고 [ ADDR : EDIT/ DEL ]
  7. 말씀이 모두 맞기는 하지만
    영원히 할 것은 아니잖아요.

    때가 때이니만큼....

    2020.04.19 1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지금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네요ㅠㅠ 하루 빨리 원래의 자리로 돌아오면 좋겠어요!

    2020.04.19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코로나 백신 문제가 해결 되었으면 좋겠네요.
    우리 아이들이 정상적인 배움터에서 교육 받게요.

    2020.04.19 14: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야 하는데 인도에서 코르나 19 변종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뉴스보도가 있더군요. 제발 이제 코르나 없는 세상에 됐으면 좋겠습니다.

      2020.04.19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10. 교육은 교사와의 만남 좋은 말씀입니다 ^^

    2020.05.11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그래서 교사를 로봇이 대체할수없다고 하더라고요~

    2020.05.11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두 명의 중학생 자녀들을 두고 있는 엄마 입장에서,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선생님 블로그를 이제야 알았네요.

    2020.08.05 2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