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3+6m2+5m=27n3+9n2+9n+1을 만족하는 정수 m, n의 순서쌍 (m, n)의 개수를 구하는 문제’와 같은 수학문제 풀이 능력과 ‘우리가 즐겨먹는 빵에 무엇을 넣어 조제하는지 아는 것’ 중에서 어느 것이 더 중요할까? 빵을 만드는 과정에는 제빵 개량제, 산화방지제, 합성착색료, 유화제, 이형제, 보존료가 사용된다는 것을 아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 더구나 제빵 개량제니 산화방지제, 합성착색료, 유화제가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기나 할까? 아니 빵이며 과자류를 살 때 표지에 깨알같이 적힌 식품첨가물을 확인이라도 하고 사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

 

학문무용론을 주장하는 게 아니다. 학문보다 당연히 건강이 우선인데 내가 매일같이 먹는 음식이 과연 내 생명과 건강을 지킬 수 있는지의 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면 그런 학문이 과연 얼마나 가치 있을까? 돈벌이를 위해서라면 성을 상품화하고 쓰레기 만두까지 만들어 팔기를 불사하는 게 상업주의다. 지식이 아무리 많아도 지혜롭지 못한 사람은 그 지식을 올바르게 사용할 줄 모른다. 판단능력이 없는 사람이 습득한 암기한 지식이란 철없는 아이에게 칼을 쥐어 준 것 만큼이나 위험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왜 학교는 아이들에게 지식을 사용할 수 있는 철학을 가르치지 않을까? 왜 학교는 인성이나 건강보다 공부(성적)만 잘하면 된다고 강변하는 것일까?

 

민주시민사회에서 학교가 해야 할 가장 우선적인 교육은 사람을 사람답게 키우는 인성교육이요, 민주시민교육이다. 그런데 정부수립 후 지금까지 학교는 입시교육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끊임없이 한 줄 세우기 주입식 암기교육을 계속해 왔다. 학교에서 인성교육을 못하는 이유와 입시교육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이유가 학원재벌과 무관하지 않다. 또한 학벌이 만들어 놓은 병폐와 학부모의 이기심, 학원재벌이 된 언론도 공범임을 부인힐 수 없다. 학교의 황폐화는 교사의 능력보다 교육을 상품화시켜 돈벌이 대상으로 만드는 자본주의가 학교교육을 병들게 하고 있는 것이다.

 

막가파식 자본주의, 미국과 같은 자본주의 모순이 첨예화한 나라의 교육을 모방한 우리교육이 교육다운 교육을 할 수 있을까? 자본의 입김뿐만 아니라 지연, 학연, 혈연과 같은 연고주의까지 가세하고 학벌까지 지배하는 사회에서 말이다. 집권세력의 철학만 확고하다면 사교육문제며 황폐화된 학교를 살릴 수 없는 것도 아니다. 교육의 살리지 못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집권세력의 태생적인 한계와도 무관하지 않다. 이에 기생한 사이비 언론이 있고 지식 전달을 교육으로 착각하는 교사들이 있는 한 학교가 교육다운 교육을 하기를 기대하기 어렵다.

 

일제잔재청산에 실패한 역사는 교육의 실패로 이어진다. 해방정국에서 권력을 장악한 세력은 민족을 배신했거나 친일 세력이 주류였다. 정부 수립 후 1960년 4월까지, 곧 이승만 정권 12년간의 각료는 국무총리 이하 115명이다. 이 중 재임 또는 두 번 이상 역임한 19명을 추리면 그 실질 연인원은 96명이다. 이들 중 해외 독립운동자는 단 4명, 국내 민족투사 8명을 합해서 그 비율은 12.5%뿐이다. 해방 이후 경찰의 총경 70%와 경감 40%, 그리고 경위 15%가 일제 경찰 출신이었다. 경찰뿐만 아니다.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치인, 군인, 법관들... 중 친일 세력과 무관한 사람들이 과연 몇%일까? 똑똑한 국민을 키우지 않으려는 이유는 집권세력의 태생적인 한계와 무관하지 않다.

 

비판의식이 거세된 채 운명론자로 살아가면 누가 좋아할까? 역사의 진실을 가르치면 가장 싫어할 세력은 누굴까? 민주의식을 가진 비판 능력을 가진 국민을 양성하면 가장 두려워하는 세력은 누굴까? 철학을 가르치자면 누가 가장 싫어할까? 벌(閥)사회가 나쁘다는 걸 가르치자면 누가 싫어할까? 역사를 덮어두고 교육을 하자고? 교육이 정치와 무관하다고? 승자독식의 벌(閥)문화가 바뀌지 않고 연고주의가 지배하는 사회. 신을 팔아 치부하는 종교 세력과 국민의 눈을 감기는 언론이 있고, 분노할 줄 모르는 교사들이 있는데 학교에서 교육다운 교육이 가능할까? 자본이 원하는 순종적인 인간상, 운명론자로 키우는 교육을 하자면서, 교사는 교과서나 가르치라면서 어떻게 교육을 살릴 수 있는가?

- 이미지 출처 : 다음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맞습니다.
    바로 그거예요.
    실생활에 쓸모있고 사는데 필요한 교육이 절실합니다.
    제가 최근에 쓰려고 하는
    독일 생물교육을 생각하면 배울 점이 많습니다.

    독일학교의 생물수업은
    실생활에 정말 필요한 지식을 배웁니다.
    각종 비타민이라든지
    성교육도 이 시간에 하고
    건강에 관한 각종 지식도 배우지요.
    우리 생활에 꼭 필요한 과목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저 입시공부할 때 생물 생각하면
    왜 그렇게 히드라와 말미잘,
    거대한 생태계의 구조만 생각나는지.^^
    그런 것도 중요하지만 당장 먹고 살고
    건강 챙기는 일이 더 급한 것인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2009.06.08 16:25 [ ADDR : EDIT/ DEL : REPLY ]
    • 학벌과 연고주의, 학원 재벌이 된 언론, 친일세력에 뿌리를 둔 정치인, 돈벌이면 무슨 짓이라도할 수 있는 막가파식 자본주의, 수종적인 인간양성을 바라는 자본의 요구, 내 아이 출세를 위해서라면.. 학부모들의 자식사랑(?)...가르치라는 것만 가르치는 것이 교사의 임무라고 착각하는... 분노할 줄모르는 선생님이 있는 한 학교에서 올곧은 교육이 가능할 수 있겠습니까?
      아이들만 불쌀하지요.

      2009.06.09 07:14 신고 [ ADDR : EDIT/ DEL ]
  2.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2009.06.08 22:3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