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출처 : 노컷뉴스>

 

풀이 눕는다

비를 몰아오는 동풍에 나부껴

드디어 울었다

날이 흐려서 더 울다가

다시 누웠다

 

풀이 눕는다

바람보다도 더 빨리 눕는다

바람보다도 더 빨리 울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난다

날이 흐리고 풀이 눕는다.

발목까지

발밑까지 눕는다.

 

바람보다 늦게 누워도

바람보다 먼저 일어나고

바람보다 늦게 울어도

바람보다 먼저 웃는다.

날이 흐리고 풀뿌리가 눕는다.

 

대한민국 만세다. 대한민국 학생들 만세, 학부모만세, 선생님들 만세다!

 

우리국민들의 민족정기는 여전히 살아 있다. 전국 2318개 고등학교 가운데 친일 불량교과서를 채택한 학교는 전주 성산여고를 비롯해 몇개 학교뿐이다, 성산여고도 오늘 최종선택을 결정할 것이라는 보도다. 친일 불량교과서로 공부하고 있다는 오명을 듣기 싫은 것이다. 

 

필자가 이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생각난 건 ‘김수영의 풀’이라는 시다. ‘바람보다도 더 빨리 눕고 바람보다도 더 빨리 울지만 바람보다 먼저 일어나는 풀....’ 그 풀은 ‘바람보다 늦게 울어도 바람보다 먼저 웃는... 생명력을 잃지 않은 우리의 혼, 민초들의 혼인 것이다.

 

이럴 때 축배라도 들어야 하지 않은가? 솔직히 말해 친일세력과 유신 잔당과 그리고 군사정권의 후예들은 수구언론과 짜고 역사왜곡 쿠데타를 시도했다. 한 페이지에 평균 2.6건의 오류가 있는 책. 전체로 보면 한권에 오류만 무려 719건이라는 오류투성이 교과서를 승인한 건 교육부다.

 

                                        <이미지 출처 : 연합뉴스>

 

멀쩡한 교과서가 문제가 있다며 생트집을 잡은 건 교육부가 아닌가? 친일세력과 유신잔당 그리고 수구언론과 자본이 짜고 시도했던 역사 쿠데타는 나라를 온통 벌집을 만들어 놓았다. 교과서 집필진이 교육부의 수정명령을 거부하며 법원에 제기한 ‘수정명령 취소 및 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을 법원까지 가세해 ‘수정명령의 효력을 정지해야 할 긴급한 필요가 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해 버리기까지 했던 게 교학사교과서 사건이다.

 

지난 일이니까 하는 말이지만 교학사 교과서는 솔직히 말해 학생들이 배울 책이 아니다. 국사편찬위원회 검정 과정에서 교학사 교과서는 다른 검정 통과 교과서에 비해 두 배 수준인 479건의 수정ㆍ보완 권고를 받았다. 민족문제연구소가 찾아낸 역사 왜곡·오류 400건과 학계가 찾아낸 200건까지 합치면 교학사교과서의 역사왜곡과 오류는 무려 600여건이나 된다.

 

사실 오류와 편파 해석, 부적절한 표현, 글ㆍ사진 등 자료를 무단 전재하거나 사실을 왜곡한 내용들로 채워진 불량 교과서로 학생들을 가르친다는 것은 상식 이하의 짓이요, 나라의 망신이요, 수치다.

 

'교육부가 없어야 교육이 산다'는 말이 왜 나왔는지 알만하지 않은가? 학생들이 도저히 배울 수 없다는 저질 불량교과서를 만들어 나라를 혼란에 빠뜨린 교육부 장관은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 역사쿠데타를 일으킨 자들에게 어떻게 나라의 교육을 맡길 것인가?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책 보러 가-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