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단체/전교조2013.02.21 07:00


                                                      <전교조는 어떤 조직인가? - 전교조 홈에서...>

 

“전교조가 좌편향적 이념교육을 함으로써 공교육을 파괴하였으며 사회질서의 혼란을 조성할 목적으로 이적단체를 구성했다.”(반국가교육척결국민운동본부)

 

“모든 사학이 전교조의 사학이 되어버릴 것이다, 특정한 집단의 과격한 정치 이념으로부터 우리 아이들을 지켜야 한다” “이념교육, 시국선언, 민노당 불법 가입 등으로 전교조가 학교현장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박근혜)

 

“공교육 활성화의 가장 큰 장애가 전교조 교사다. 전교조의 학교장악 음모를 막아야 한다”(문용린서울시교육감)

 

전교조를 보는 보수적인 우익인사나 단체의 시각이다.

 

전교조가 종북세력이며 학교교육을 위기로 몰고간 주범(?)이라는 비난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아니 날이 갈수록 전교조를 곱지 않은 시각으로 보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전ㄱ조가 정말 그런 나쁜 짓이나 하는 조직일까?

 

1989년 전교조 창립 당시 정부는 전교조 창립을 막기 위해 1억 3500만원 어치의 반상회용 유인물과 전교조 비방 홍보지를 만들어 “참교육을 위장한 좌경용공 의식화 교사”라는 악의적인 선전을 일삼았으며, 1억 6천만원 어치의 일간지 광고를 통해, ‘선생님들의 노조 결성은 이래서 옳지 않습니다.” 라는 광고로 전교조 결성을 막았다.

 

지나치게 열심히 가르치려는 교사

 

학급문집이나 학급신문을 내고

학생들에게 자율성과 창의성을 강조하고

CA에 신문반 민속반 등 학생들과 대화가 잘 되는 것을 만드는 교사

 

탈춤 민요 노래 연극을 가르치는 교사

 

촌지를 받지 않는 교사

 

학생들과 상담을 많이 하는 교사

 

직원회에서 원리원칙을 따지면 발언하는 교사

                                                                                         (서중석, [신동아] 1986.7월호)

 

당시 수구언론과 정부가 전교조 교사 식별법이다.

 

아이들을 열심히 가르치는 교사가 왜 나쁜가?

촌지를 받지 않는 교사는 정말 나쁜 교사인가?

학생들과 상담을 많이 하는 교사가 봬 나쁜 교사인가?

상식이 통하는 사회라면 이렇게 교사로서 자기가 맡은 직무에 충실한 교육을 하는 사람에게 표창을 못할망정 ‘좌경용공교사’라는 딱지를 붙이다니....

 

전교조가 이런 탄압을 뚫고 합법노조로 인정받은 지 30년 가까운 세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전교조에 대한 악의적인 비난은 한결같다.

 

“전교조는 초심으로 돌아가라...?”

 

전교조를 비방하는 사람들이 가장 즐겨하는 말 중의 하나다. 그들이 언제 전교조를 좋게 본 일이라도 있었던가?

 

“아이들을 열심히 가르치고, 학생들과 상담을 많이 하고 촌지를 받지 않는 교사”를 전교조 교사 식별기준으로 삼았던 사람들... 그런 말도 안되는 기준으로 전교조 교사를 빨갱이로 몰아 2000여명을 교단에서 내쫓았던 사람들이 지금도 ‘초심으로 돌아가라’고 한다.

 

1989년 전교조가 ‘군림하는 교사’가 아닌 ‘섬기는 교사’로 거듭나겠다며 스스로 노동자라고 했을 때 그들은 ‘노동’이라는 말이 북한에서 쓰는 말이기 때문에 전교조는 빨갱이라고 폄훼(貶毁)했다.

 

 

전교조가 창립 이래 무슨 일을 했을까?

 

악랄한 비방과 탄압 속에서도 전교조는 입시교육으로 학생들을 사지로 내모는 잘못된 교육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해고를 불사하며, 학교교육 정상화에 헌신해 왔다. 사학비리 척결, 촌지거부, 체벌반대, 학생인권, 교사의 교육권 회복, 학부모회 법제화, 민주적 인사위원회 구성, 무상교육, 대학서열화 해소 및 학벌철폐, 학급당 학생 수 감축, 학교업무정상화, 학교혁신 등이 상당부분 현실로 이루어지고 있다.

 

탄압이 있었기에 더욱 더 단단해졌을까? 전교조교사들은 학교현장에서 누구보다도, 학생들에게 헌신적이고 수업과 학급운영에 열정을 다해 일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전교조 교사들은 전국교과모임과 환경․노동․평화․생명․인권 등 교육적 가치를 지향하는 각종 모임 등을 통해 일상적으로 연구하고, 실천하고 있다. 전교조는 초심을 잃은 적이 없다.

 

전교조교사가 정말 수구언론이나 뉴라이트 시각을 가진 사람들이 말하는 좌경용공이요, 종북세력인지 담임을 맡고 있는 학생들에게 물어보자. 교인들이라고 모두 도덕적일 수 없듯이 모든 전교조 교사가 모두 완벽한 교사일 수는 없다. 더러는 승진을 위해 전교조의 옷을 입고 참가하는 사람도 있고 더러는 인격적으로 부족한 면도 없지 않다, 그러나 전교조가 지향하는 가치는 학교현장에서 학생들을 인격적으로 존중하고 학부모를 학교운영의 파트너로 인정하며, 동료교사들과 함께 연구하고 열심히 가르치는 교사가 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교육과 학교를 위한 학부모연합’이라는 우익단체가 법원으로부터 철퇴를 맞았다. “전교조가 좌편향적 이념교육을 함으로써 공교육을 파괴하였으며 사회질서의 혼란을 조성할 목적으로 이적단체를 구성했다.”는 비방에 대해 지난해 1월 18일 1심 판결에 이어, 2013년 2월 15일 2심 판결에서도 법원이 제동을 걸었다.

 

그들은 전교조 조합원 6만여명에게 ‘전교조를 종북세력이 이끄는 단체’라며, 전교조를 탈퇴하라는 편지를 발송한 것과 관련해서 ‘명예훼손과 집단적 단결권 침해’를 인정해 전교조에 20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언제까지 ‘인간화 교육과 참교육’을 ‘이념교육, 종북교육’으로 매도하며 ‘전교조 비방’을 계속할 것인가?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